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서른아홉 피아노를 배우기 시작했다
서진 지음
엔트리
 펴냄
14,000 원
14,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위로
#청춘
288쪽 | 2015-04-2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소설가 서진 에세이. 서른 즈음 되면 뭔가를 이뤘을 거라 생각했다. 내 삶을 정립하는 가치관이나 금전적 독립, 커리어, 사랑…. 하지만 '많은 서른'이 청춘이니까 아팠던 스무 살과 별반 다르지 않음을 느낀다. 스스로를 팝라이터, 북원더러, 백수작가라 부르는 소설가 서진이 인생의 변화 속에서 고민하는 서른들에게 자신의 이야기를 담담하게 풀어놓는다. <BR> <BR> 책은 작가가 오랜 방황 끝에 얻은 깨달음, 어떤 일이든 진심으로 꾸준히 한다면 우리가 걱정하는 대부분은 자연스럽게 해결된다는 것을 들려준다. 어차피 세상의 기준에서 안전하다는 길도 따지고 보면 전혀 안전하지 않다. 입시에 성공하지만 인생에 실패하는 사람 많고, 높은 점수를 받지만 낮은 질의 생활을 하는 사람도 많다. <BR> <BR> 작가 역시, 정도에서 벗어난 삶을 택했지만 과거의 삶에서는 느끼지 못했던 행복과 자유를 느끼면서 산다. 그렇다고 그는 '하고 싶은 대로 떠나라'고 섣불리 말하지 않는다. 그저 이런 모습의 삶도 있다고 말한다. 그러면서 멀리 떠나지 않아도 소소한 일들을 통해 스스로의 행복을 늘려갈 수 있는, 인생의 힌트를 남겨준다.
더보기
목차

시작하며 학교에서 배우지 못한 것

1 어른이 되었다고 생각했지만 _시작
이제부터 원하는 대로 살아도 되겠습니까
실패의 조각들
쓸쓸한 어른의 생활
우리는 진짜 어른이 되었을까
나중에 커서 뭐가 될래

2 조용한 날들의 의미 _일상1
게으르게 살고 싶다
나 요즘 어떻게 생겼어?
오픈 하우스
행복 매뉴얼
외면할 수 없는 것들
뒤늦게 찾아온 패션 사춘기
쓸데없는 시간의 쓸데 있음
쉬어야 할 때 제대로 쉬어야 한다

3 돌아오기 위해 떠난다 _여행
여행의 효과는 천천히 온다
보이지 않지만 존재하는 것
누드 비치를 찾아서
걱정을 반품해도 되겠습니까
로마 골목 산책
하와이에서 죽다
그때로 돌아간다면
제주에 살기로 하다

4 누군가의 일 _소설 쓰기
보이지 않는 선물
괴물들 사이에 천재 소녀
소설을 잘 쓰는 방법
픽션 머신 : 소설 쓰는 기계
D급 연예인, 혹은 멸종하는 동물
올해도 낙선한 분들에게
소설을 고치듯 산다면
나만의 작업실을 갖고 싶다
누구나 소설을 쓸 수 있다

5 우리가 사는 곳은 사람의 마을 _사람들
어머니는 갈 곳이 없다
학원에서 가르쳐주지 않는 것들
보동이의 초능력
우산 속으로 뛰어든 여자
재미있는 드라마
맥주에 미친 사람들
나이 어린 친구

6 남는 건 취미뿐 _음악
우리가 찾는 소중함들은 항상 변하지 않아
F코드라는 장벽을 넘으면
황혼의 나머지 삼분의 일
서른아홉, 피아노를 배우기 시작했다
나만의 레퍼토리를 만들자
K팝스타
매뉴얼, 세상에서 가장 정직한 책
왜 하필이면 지금

7 되돌릴 수 없기에 소중한 _일상2
만나면 언제나 초딩
놀면 낫는다
맘먹은 일이 잘 안 되는 이유
해운대로 피서를 가다
어느 날 소중한 것을 잃게 된다면
홈 커밍 데이
A면이 끝나고 B면이 시작되었다

마치며 Everybody needs a hobby

더보기
저자 정보
서진
1975년 부산에서 태어났다. 2007년 '웰컴 투 더 언더그라운드'로 한겨레 문학상을 수상하고 2016년 '아토믹스, 지구를 지키는 소년'으로 스토리킹을 수상하였다. 현재 제주도에서 창작활동에 전념하고 있다. 연작소설 '하트브레이크 호텔', 에세이 '서른 아홉, 피아노를 배우기 시작했다', 등을 펴냈다. 서진은 독자의 모든 이메일에 답한다. orientshine@naver.com http://3nightsolnly.com
더보기
남긴 글 3
sujiin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올해로 딱 30이 되었다. 옛날 같으면 이립(而立)이라고 해서 마음이 확고하게 서서 움직이지 않는 어른인데, 나는 그렇지 않다. 흔들릴 마음조차 없어진 어쩐지 열정의 김이 빠져 차갑지도 뜨겁지도 않은 애매한 존재가 된 것 같다. 20대의 시간을 지나고 돌아보니 죽도록 노력해야 겨우 남들과 비슷하게 살 수 있다는 걸 깨달았다. 기를 쓰고 바득바득 살아야 겨우 남들 사는 만큼의 '평범한' 삶을 사는 걸 깨달으니 인생이 약간 허무해졌다. 말도 안 되는 핑계 같지만 난 그 허무감이 싫어 이제 죽을 만큼 노력하진 않게 되었다. 노력하지 않는 건 아니다. 열심히 하지 않으면 어떠한 것도 얻을 수 없지만, 열심히 한다고 그에 비례하여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있는 것도 아니라는 걸 몸으로 배워가고 있다. 생계를 위한 일을 진력을 다해가며 필사적으로 하기 보단, 일은 딱 남들만큼만 하고 내 건강과 삶의 즐거움, 주변의 사랑하는 사람들을 더 챙기게 되었다. 20대에서 30대로 넘어오면서 학업과 취업 준비, 사회생활이라는 보통의 사람들이 으레 겪기 마련인 질곡의 시간을 거치며 삶의 태도가 바뀌게 되었다. 어디에 내세울 만큼 노력했다고 할 수도 없지만 내 나름대로는 그 순간에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해서 지금의 자리에 서 있게 된 건 부정할 수 없다. 그 자리라는 게 자랑할 수준도 아니고 부끄러워할 필요도 없는 딱 그 정도지만. 삶의 정신적 변곡점에 선 지금, 이 책을 읽으며 마음이 맞는 친구와 이야기를 나눈 듯 했다. 나이의 앞자리가 바껴 싱숭생숭한 마음에 맴돌던 이야기를 누군가 대신 해주는 것 같아 마음이 조금은 편해진다. 30대의 시작을 같이 하기에 썩 괜찮은 책이었다. **우리는 실패를 하지 않으려고 발버둥을 치지만, 실패를 피할 수 없다는 것이 진실이다. 실패의 조각들은 녹지 않고 몸에 차곡차곡 쌓이고 결국 그것들이 나를 만든다. 실패한 일을 부끄러워할 필요도 없고, 무용담처럼 떠벌릴 필요도 없다. 다만 실패든 성공이든 또 다음이 있다는 것을 기억할 것. 그러니 실패의 기억은 그냥 쓴 웃음으로 넘기고 가벼운 마음으로 다시 시작할 것 (p.26)**
더보기
miya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심심할 때 읽으면 시간 가는줄 모르는 책
더보기
김생연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우울할 때 위로가 되는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