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주변 사람과 대화가 줄어든 이들에게
함께하는 행복을 알려주는 책

건지 감자껍질파이 북클럽
메리 앤 섀퍼 외 1명 지음
이덴슬리벨
 펴냄
13,000 원
13,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2차세계대전
#북클럽
440쪽 | 2010-02-19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 점령하에서 5년의 세월을 견뎌야 했던 채널제도의 건지 섬 사람들의 이야기를 편지글 형식으로 생생하게 그린 소설. 이 소설의 주인공이면서 인기 작가이자 칼럼니스트인 줄리엣이 출판사 발행인 시드니, 절친한 친구 소피, 독특하고 유쾌한 건지 섬 사람들 10여 명과 주고받는 168여 통의 편지는 문학과 사랑, 우정, 인간성의 힘을 유쾌하게 풀어낸다.<BR> <BR> 엘리자베스와 이웃들은 독일군 몰래 잡은 돼지를 구워 파티를 벌이고 통행금지 시간을 지나 집으로 돌아가다가 순찰대에게 발각된다. 강제수용소로 끌려갈 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독일식 정원'에 관한 독서 토론을 마치고 오는 길이라고 둘러댄다. 독서 애호가인 독일군 사령관이 다음 독서 모임에 참석하겠다는 통보를 하고, 사람들은 어쩔 수 없이 독서클럽을 급조하기 시작한다.<BR> <BR> 사람들은 어쩔 수 없이 독서클럽을 급조하기 시작한다. 진심으로 사랑한 독일군 장교의 아이를 낳은 엘리자베스, 독일군 점령 직전에 손자를 본토로 피신시켜 아이가 자라는 모습을 지켜보지 못하는 에벤. 닭과 염소를 키우며 남성용 강장제를 만들어 파는 이솔라 등. 독일군 치하에 있던 보통 사람들이 끝까지 인간성을 잃지 않고 역경을 이겨내는 과정을 담고 있다.
더보기
저자 정보
메리 앤 섀퍼 외 1명
1934년 미국 웨스트 버지니아주 마틴스버그에서 태어났다. 그녀는 평생 여러 곳의 도서관과 서점에서 일했고, 지역신문의 편집을 맡기도 했다. 그녀의 오랜 꿈은 ‘출판할 가치가 충분히 있는 책’을 쓰는 것이었다. 그런데 <건지 감자껍질파이 북클럽>을 쓰면서 건강이 악화된 메리는 조카 애니 배로스에게 책의 마무리를 도와 달라고 요청했다. 안타깝게도 그녀는 이 책이 세상에 나오는 것을 보지 못하고 2008년 초 세상을 떠났다. 이 매혹적인 데뷔 소설은 유작이 되고 말았다.
더보기
남긴 글 8
낯선 여인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한평생 책과 문학을 사랑하였던 메리앤섀퍼 할머니! 평생 꿈꾸었던 아름다운 이야기로 이 책을 완성하였지만 정작 책이 출판되었을 땐 암으로 세상을 떠난 후였다는 안타까운 사연도 지닌 책이다. 책의 초반 좀 지루한 전개로 책을 덮을까 하다 조금만 더 읽자고 한 게 결국 꼼짝하지 않고 다 읽고 말았다. 서간체 문장으로 실화 같은 생생한 재미와 감동 그리고 클래식 로맨스까지 모두 갖춘 이 매력적인 책을 단지 앞부분만 읽고 덮어 버렸다면 어쩔 뻔했을까? 무엇보다 책을 통해 채널제도에 있는 건지라는 섬을 알게 된 것과 이 섬이 2차 대전 때 어떤 혹독한 시련을 겪었는지를 알게 된 것 그리고 빅터 프랭크의 <죽음의 수용소>에서 처럼 삶에 대한 태도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깨닫게 된 것이 가장 큰 수확! 건지라는 섬이 궁금해서라도 작년에 나온 영화를 찾아 보고 싶다.
더보기
강건하게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연말 마무리하며 따뜻하고 순간순간 미소짓게 만드는 책을 만나 좋았다. 엿보는(?) 느낌을 주는 편지 형식 의 독특한 전개도 무척 신선했고. 이제 건지 감자껍질파이 의 의미를 알았으니, 서가에서 우연히 만나면 속으로 씩 웃을 것 같다.
더보기
Eunmee Amelia Cho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마음 따뜻해지는 책을 찾고 있다면 꼭 읽을 것. 타인에게 따뜻한 변화를 만들어주고 싶어진다. 편지글 형식이라 조금 어색하다가도 어느순간 사람들이 머릿 속에 저절로 그려진다. 신기한 경험.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