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이 거리에는 몇 개의 비밀과 거짓말이 잠들어 있다
단순한 미스터리의 경지를 넘어서는 인간 드라마

신참자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재인
 펴냄
14,800 원
13,3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가가형사
#가족
#감동
#관계
#반전
#사람냄새
#인간미
440쪽 | 2012-03-16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나오키상 수상 작가 히가시노 게이고의 소설. 히가시노 게이고가 이번 소설의 주 무대로 택한 도쿄 니혼바시의 닌교초 거리는 지금도 옛 에도의 정취가 살아 숨 쉬는 곳으로, 작가는 이 독특한 정서가 흐르는 지역에서 일어난 의문의 살인 사건과 그것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드러나는 갖가지 미스터리를 특유의 사실적인 묘사와 인간에 대한 따뜻한 시선으로 그려 냈다.<BR> <BR> 2012년 3월 현재 일본 판매 50만 부를 기록한 이 작품은 TV 드라마 시리즈로 만들어져 일본 TBS TV를 통해 방영되었으며, 최고 시청률 21%라는 큰 성공을 거두면서 영화 [기린의 날개―극장판 신참자]라는 후속작을 탄생시키기도 했다. 또한 '2010 이 미스터리가 대단하다' 1위, '문예춘추 선정 미스터리 베스트 10' 1위에 선정되는 등 히가시노 게이고의 작가 이력에 또 하나의 큰 획을 긋는 걸작으로 자리매김했다.<BR> <BR> 도쿄 니혼바시의 한 아파트에서 홀로 살아가던 40대 이혼 여성 미쓰이 미네코가 목 졸려 죽은 시체로 발견된다. 그녀가 왜 아무 연고도 없는 이곳에 와서 살게 되었는지 가족을 비롯한 그 누구도 알지 못하는 가운데 관할서인 니혼바시 경찰서에 새로 부임한 형사 가가 교이치로가 사건에 투입된다. 그는 살해된 여성의 행적을 좇아 그녀가 자주 다니던 닌교초 거리 일대의 상점가를 돌며 탐문 조사를 벌인다. <BR> <BR> 옛 에도 시대의 정취가 가득한 이 거리에서 전통 과자점이나 민속 공예품점 등을 운영하며 살아가는 상인들에게 미쓰이 미네코에 대해 묻고 다니던 가가는 그들이 저마다 거짓 증언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그 진실을 추적하던 끝에 결국 그들 각자가 숨기고 있는 뜻밖의 비밀들과 맞닥뜨리게 된다.
더보기
목차

1. 센베이 가게 딸
2. 요릿집 수련생
3. 사기그릇 가게 며느리
4. 시계포의 개
5. 케이크 가게 점원
6. 번역가 친구
7. 청소 회사 사장
8. 민예품점 손님
9. 니혼바시의 형사

더보기
저자 정보
히가시노 게이고
일본 최고의 베스트셀러 작가. 1958년 오사카 출생. 오사카 부립 대학 졸업 후 엔지니어로 일했다. 1985년 《방과 후》로 제31회 에도가와 란포 상을 수상하면서 작가로 데뷔하였다. 1999년 《비밀》로 제52회 일본추리작가협회상, 2006년 《용의자 X의 헌신》으로 제134회 나오키상과 제6회 본격미스터리대상 소설부문상, 2012년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으로 제7회 중앙공론문예상을 수상하였다. 주요 작품으로는 《라플라스의 마녀》, 《가면산장 살인사건》, 《몽환화》, 《위험한 비너스》 등이 있다. 또한 스노보드를 즐기는 겨울 스포츠 마니아로 이른바 ‘설산 시리즈’로 불리는 스키장과 겨울 스포츠를 소재로 한 연작을 발표했다. 본 작품인 《눈보라 체이스》는 《백은의 잭》, 《질풍론도》에 이은 설산 시리즈의 3번째 작품으로 시리즈 중 가장 재미있고 속도감 있는 경쾌한 미스터리물이다.
더보기
남긴 글 13
안나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0달 전
만일 심야식당의 거리에서 살인사건이 벌어져 형사들이 매일같이 심야식당에 찾아와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고 사건을 해결해간다면 딱 이런 느낌의 줄거리가 탄생할 것만 같다. 간혹 히가시노 게이고의 소설이 다 똑같다 느껴지고 별로라는 생각이 들다가도 결국 또 믿고 보는 히가시노 게이고라며 감탄하게 되는 이유가 바로 이것이다. 냉철하고 잔인하게 파헤치는 추리가 아닌, 인간미와 따뜻함이 전해지는 이야기. 분명 살인사건에 대한 추리소설 한 권을 읽었는데, 가족에게도, 친구에게도, 주변 사람들에게도 더 잘해야겠다는 교훈을 얻게 되고 난리다. 물론 무섭지 않지는 않았다. 남들이라면 전혀 무섭지 않겠지만, 나는 세계 제일가는 겁쟁이니까! 40대 중반의 황혼이혼을 한 돌싱 여성이 자취하는 맨션에서 목이 졸려 살해를 당했다잖아. 이 내용이 계속 언급되는데 어찌 안 무서울 수가 있겠는가. 소설은 옴니버스 형태로, 한 사건을 둘러싼 동네의 여러 이야기가 하나의 결말로 맺어진다. 알리바이가 부정확한 동네 보험맨, 피해자의 집에서 발견된 닌쿄야끼, 피해자의 마지막 메일에서 등장하는 강아지와 할아버지 등 계속 헛발만 짚는 듯하지만 별도의 작은 문제들이 해결됨과 동시에 본래 사건까지 연결되어 풀려간다. 무서우면서도 마음 따스워지는 이상한 경험을 오랜만에 했다. 그보다 센베, 닌쿄야끼, 케이크가 먹고 싶어졌다.
더보기
함께해요~!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1달 전
처음에는 단편인줄알았는데 다이어진장편 장마다 모두주인공 가가형사의 어느것하나소홀히하지 않는 수사에 반함
더보기
봄이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