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지푸라기 여자 (카트린 아를레 장편소설)
카트린 아를레 지음
북하우스
 펴냄
12,000 원
10,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12쪽 | 2015-01-22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서스펜스와 인간심리의 위험한 줄타기가 완벽하게 조화를 이룬, 완전범죄소설의 고전이자 모범이라 부르기에 손색이 없는 작품이다. 1954년 프랑스에서 초판이 나온 이후 전 세계 26개 언어로 번역 출간된 세계적 베스트셀러로, 국내에서도 미스터리 애호가들이 '최고의 반전'으로 손꼽아 추천하는 작품이기도 하다.<BR> <BR> 최초로 완전범죄를 다룬 미스터리라는 점에서 추리소설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전통적인 추리소설의 기법을 완전히 버리고도 강력한 흡입력과 예측을 뛰어넘는 잔혹한 결말로 출간 후 60년이 지난 오늘날까지도 독자들을 사로잡은 미스터리의 걸작이다. 숀 코너리 주연의 영화를 비롯해 세계 여러 나라에서 수차례 영화화, 드라마화되었으며, 국내에서는 임수정, 유연석 주연의 [은밀한 유혹]으로 영화화된다. <BR> <BR> 독일 함부르크에 사는 34세의 여성 힐데가르트는 번역일을 하면서 간신히 생계를 꾸려나간다. 그러던 어느 날, 신문에 신붓감을 찾는 억만장자의 공고를 발견한 그녀는 설레는 마음을 가다듬고 야심차게 편지를 쓴다. 한참을 기다리다 지쳐갈 무렵, 프랑스의 휴양도시 칸에서 보낸 억만장자의 초대장이 도착한다. 칸행 비행기 티켓과 함께.<BR> <BR> 칸으로 날아간 힐데가르트는 억만장자의 비서 안톤 코르프로부터 뜻밖의 이야기를 듣는다. 골골하는 73세의 노인, 그러나 전 세계에서도 손꼽히는 부호인 칼 리치먼드의 마음을 사로잡아 결혼하도록 해주겠다는 것. 반평생을 곁에서 모셔온 자신이 어떻게 하면 그 노인의 마음을 사로잡을지를 가르쳐주겠다는 제안이었다. 성공할 경우 20만 달러를 달라는 조건으로.
더보기
목차

prologue

1
2
3
4
5
6
7
8
9
10
11
12

해설 - 이토록 냉정한 시선(장경헌/추리소설 평론가, 조선대학교 국어교육과 교수)

더보기
저자 정보
카트린 아를레
1935년 프랑스에서 태어났다. 어린 시절 작가였던 아버지를 따라 두 차례 세계일주 여행을 했고, 배우가 되겠다는 꿈을 품고 학업을 포기한 뒤, 어린 나이에 연극과 영화배우로 경력을 쌓았다. 실업가와 결혼했다가 이혼한 뒤 1953년 데뷔작 『곧 죽을거요』를 내놓으며 작가로서의 새로운 삶을 시작했으며, 1954년 20세의 나이에 발표한 『지푸라기 여자』로 일약 세계적인 명성을 얻게 되었다. 아를레의 작품세계는 다양하나 기본적으로는 추리소설 혹은 스릴러 서스펜스 소설의 범주에 들어가는 작품들을 써왔다. 악인, 특히 악녀를 주인공이나 소재로 즐겨 사용했으며 악인의 계획적 범죄 행위가 승리를 거두는 결말을 선호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더보기
남긴 글 2
HeliA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은밀하게 다가온 유혹은 덫이 되어 끝내 '나'를 버리게 만든다. 고단한 인생에서 벗어나 빛나는 곳으로 향했던 힐데가르트. 그 빛이 나를 집어삼킬 불덩이인줄도 모르고 하염없이 그 빛을 향해서 달린다. 모든 것이 '나'의 희망대로 되는 줄 알았는데, 모든 것이 '그'의 계획대로 되고 있었다. 걷잡을 수 없이 악화되어져 가는 상황 속에서 그녀는 끝내 손을 놓아버린다. 1954년에 나온 스토리라고 믿겨지지않는 매끈한 전개와 입체적인 인물들이 걷잡을 수 없이 책 속으로 빨져들게 한다. 초반에 예상했던 반전 너머에 더 치밀한 안톤 코르프의 계획은 등골까지 오싹하게 만든다. 그래서 유혹의 끝을 납득할 수 있었다. 그녀에게 감정이입되어 그 상황을 겪고 있자면 결코 이해 안 될 결말이 아니였기에 그저 묵묵히 읽어내려갈 수밖에 없었다.
더보기
H.Bin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책을 먼저 읽고 영화를 봤다. 책과 영화 각각 결말이 달라서 읽고 보는 재미가 쏠쏠했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