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구별짓기 상 (문화와 취향의 사회학)

피에르 부르디외 지음 | 새물결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2명

27,000원 10% 24,300원
463 | 2005.12.5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서구의 포스트모던 이론에서 보이는 과도한 담론 중심주의나 구조주의의 한계를 멀찍이 벗어나, 부르디외는 이론이 구성되는 과정에서 권력이나 사회계 층과 얼마나 밀접한 관계를 갖는지를 이론내재적으로 그리고 실증적으로 분석해낸다. 이 책 전체를 통해 항상 정치는 문화이며 문화는 정치일 수밖에 없다는 것을 매우 방대한 자료 분석을 동원해가며 입증해 보인다. <BR> <BR> 부르디외에 따르면 문화만큼 계급에 따라 철저하게 차별적으로 나타나는 것도 없다. 역설적으로 문화만큼 만인이 향수할 수 있고 만인에게 평등하게 분배된다는 소위 "문화적 공산주의"의 환상이 끈질기게 남아 있는 부분도 없다. 매우 난해한 고전음악이나 소위 '뽕짝'을 틀어놓고 몇 사람의 반응을 살펴보면 그것만으로도 그 사람의 출신 계급과 사회적 궤적 전체를 추적할 수 있다.<BR> <BR> 원래 한 권으로 된 두꺼운 책이지만 편의상 1, 2부가 상권, 3, 4부가 하권으로 분리되어 출간되었다. 1부 '취향에 대한 사회적 비판'과 2부 '실천의 경제'에서는 방법론적 비판과 새로운 방법론에 대한 모색으로 이루어져 있고 3부 '계급과 분류'에서는 실제 적용을 다루고 있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1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