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세번째 집 (이경자 장편소설)
이경자 지음
문학동네
 펴냄
12,000 원
10,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64쪽 | 2013-08-22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1973년 서울신문 신춘문예에 당선되어 작품활동을 시작한 이래로 한무숙문학상, 아름다운 작가상, 고정희상, 민중문학상 등을 수상하며 꾸준히 여성을 비롯한 가련한 존재들의 삶을 소설화하는 데에 주력해온 작가 이경자의 장편소설. 이경자 특유의 생생하게 살아 숨쉬는 인물들이 서로 만나고 부딪칠 때마다 살아간다는 것의 의미와 집에 대한 철학이 반짝이며 풀려나온다.<BR> <BR> 소설은 북한에서 남한으로 탈출한 여자 성옥과 집 짓는 남자 인호의 사랑 이야기를 중심으로 진행된다. 성옥에게 첫번째 집은 '하모니카집'으로 불리는, 한 칸씩의 좁은 방들이 다닥다닥 붙어 있는 공간으로 기억된다. 그 맨 마지막 칸에서 성옥은 부모와 함께 살았다. <BR> <BR> 조곤조곤 이어지던 부모의 다정한 대화 소리, 불이 들어오지 않아 유난히 캄캄했던 밤, 겨울날 친구들과 함께 떼어 먹던 마른 생선… 성옥에게 하모니카집은 유년 시절의 포근한 기억이 담긴 그리움의 대상이다. 그리고 두번째 집은 바로 지금, 남한에서 그녀가 거주하고 있는 작은 방. 한낮에도 어둡고 서늘한 그 방에서 성옥은 다시 힘겨운 노동을 하고 전력으로 슬퍼할 힘을 얻는다. <BR> <BR> 그런 그녀에게 어느 날 인호가 다가온다. 그녀가 아르바이트를 하던 식당과 카페에서 자주 마주치던 사람. 인호의 친절한 배려와 따뜻한 마음이 고마울수록 그녀는 그와 사랑에 빠질게 될까봐 두렵다. 인호 또한 그녀에게 끌리는 자신의 마음이 당황스럽기는 마찬가지이다. 그는 이 사랑이 단순한 이성 간의 끌림이나 욕망을 넘어서는 전혀 다른 차원의 것임을 예감하는데…
더보기
목차

1. 아버지 고향 7쪽
2. 모지항에 남은 것들 19쪽
3. 거기에서 여기로 32쪽
4. 하모니카집 54쪽
5. 명숙 이모 64쪽
6. 정숙 77쪽
7. 모든 것의 변두리 95쪽
8. 타인-인터뷰 109쪽
9. 철이에게 가는 길 118쪽
10. 심장에 남는 사람 129쪽
11. 소설가를 만나다 144쪽
12. 집 짓는 남자 155쪽
13. 숨은 기억 틈으로 166쪽
14. 수복지구 기념관 182쪽
15. 눈이 내린 날 193쪽
16. 숨쉬기 202쪽
17. 상면 216쪽
18. 기슭의 생 232쪽

작가의 말
고통과 그리움의 문 259쪽

더보기
저자 정보
이경자
1973년 〈서울신문〉 신춘문예로 등단. 여성주의 관점으로 쓰인 연작소설 『절반의 실패』로 알려짐. 출간한 책으로 남존여비를 근현대사의 격랑에 넣어 그린 장편소설 『사랑과 상처』, 여성성의 왜곡에 대한 근원적 질문을 던진 장편소설 『그 매듭은 누가 풀까』, 무속 신앙의 신탁자가 되기 위한 의례인 내림굿을 소설로 풀어 쓴 장편소설 『계화』, 수복 지구 양양의 지정학적 고통과 슬픔을 여섯 살 아이의 시선으로 쓴 장편소설 『순이』, 탈북자 여성을 통해 현대사의 질곡을 그린 장편소설 『세 번째 집』, 중단편집 『건너편 섬』 등이 있음. 이 밖에 대표적 산문집으로 『딸아, 너는 절반의 실패도 하지 마라』 등이 있으며, 중국 모계 사회를 곁눈질한 문화 체험기 『이경자, 모계 사회를 찾다』가 있음.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