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1897년부터 1945년 해방까지
우리 민족의 한 많은 근현대사를 담은 대하 소설

토지 1부1 (박경리 대하 소설)
박경리 지음
마로니에북스
 펴냄
13,500 원
12,15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대하
#민족
#역사
440쪽 | 2012-08-15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43년 만에 다시 태어나는 박경리의 <토지>. 이번 마로니에북스판 <토지>는 <토지> 출간 이후 43년 동안 연재와 출판을 거듭하며 와전되거나 훼손되었던 작가의 원래 의도를 복원한 판본이란 점에서 큰 의미를 지닌다. <BR> <BR> 마로니에북스는 토지 편찬위원회가 2002년부터 2012년 현재까지 정본작업을 진행한 정황을 토대로 토지 편찬위원회 교수진들과 함께 작가의 의도와 가장 가까운 토지를 출간하기 위해 연재본을 저본으로 한 작업을 진행하였다. 이 작업을 통해 작가 고유의 목소리를 살려낼 뿐만 아니라 여러 판본의 전권을 일일이 비교.검토하며 수정되지 않은 오류와 왜곡들도 바로잡았다. <BR> <BR> <토지>는 한국문학사의 기념비적인 작품이다. 1969년에서 1994년까지 26년 동안 집필되었으며, 그 크기만 해도 200자 원고지 4만여 장에 이르는 방대한 분량이다. 구한말에서 일제 강점기를 거쳐 해방에 이르기까지의 무수한 역사적 사건과 민중들의 삶이 고스란히 <토지>에 담겨 있다. 한마디로 '소설로 쓴 한국근대사'라 할 수 있다. <BR> <BR> <토지>에는 평사리의 대지주인 최참판댁의 흥망성쇠를 중심으로 동학혁명, 식민지시대, 해방에 이르기까지 우리 민족의 한 많은 근현대사가 폭넓게 그려져 있다. <BR> <BR> 당시 사회의 모든 계층을 아우르는 인물들과 반세기에 걸친 장대한 서사, 그리고 참다운 삶에 대한 끊임없는 탐구 등은 작가의 생생하고 아름다운 문체를 만나 한국문학에 큰 획을 그은 <토지>로 태어났다. 국내를 넘어 독일, 영국, 프랑스, 일본, 중국 등 국외로도 이름을 떨치고 있는 <토지>에 대한 재조명은 당연히 예정되어 있던 수순이라 하겠다.
더보기
목차

기획의 글
自序
서문

제 1 편 어둠의 발소리
서(序)
1장 서희(西姬)
2장 추적
3장 골짜기의 초롱불
4장 수수께끼
5장 장날
6장 마을 아낙들
7장 상민 윤보와 중인 문의원
8장 오광대(五廣大)
9장 소식
10장 주막에서 만난 강포수(姜砲手)
11장 개명 양반
12장 꿈속의 수미산
13장 무녀(巫女)
14장 악당과 마녀
15장 첫 논쟁
16장 구전(口傳)
17장 습격
18장 유혹
19장 사자(使者)

제 2 편 추적과 음모
1장 사라진 여자
2장 윤씨의 비밀
3장 실패
4장 하늘과 숲이

더보기
저자 정보
박경리
본명은 금이(今伊).1926년 경남 통영에서 출생하였다. 1955년 김동리의 추천으로 단편 <계산> 등이 <현대문학>에 실리면서 등단했다. 이후 1959년 <표류도>, 1962년 <김약국의 딸들>, 1964년 <파시>, <시장과 전장> 등의 장편을 발표했다. <토지>는 1969년부터 <현대문학>에 연재를 시작하여 1972년 9월까지 1부를 집필했다. <토지> 2부는 같은 해 10월부터 1975년 10월까지 <문학사상>에 3부는 1978년부터 <주부생활>에 4부는 1983년부터 <정경문화>와 <월간경향>에 각각 연재했다.마지막 5부는 1992년부터 <문화일보>에 연재하기 시작하여 1994년 8월 15일 마침내 대하소설 <토지>의 전작이 완결되었다. 25년에 걸쳐 원고지 4만 장 분량으로 탈고된 것이다. 한말로부터 식민지 시대를 꿰뚫으며 민족사의 변전을 그리고 있는 대하소설 <토지>는 탈고 전에 이미 한국문학의 걸작으로 자리잡았고 박경리는 한국문학사에 가장 뚜렷한 족적을 남긴 거봉으로 우뚝 섰다. 이 소설은 여러 언어로 번역되어 호평을 받았으며, 1979년과 1984년에 각각 한국방송공사에서, 2004년에 SBS에서 드라마로 제작되었다. 그녀가 1980년부터 1994년 8월 15일까지 원주시 옛집에서 <토지>를 지은 일을 기념하기 위해 강원도 원주시 단구동에 토지문학공원이 조성되었고, 강원도 원주시 흥업면 매지리에 있는 토지 문화관에서 집필생활을 하였다. 2007년 7월말 폐암이 발견됐으나 고령을 이유로 치료를 거부하였다. 하지만 병세가 악화되어, 2008년 4월 4일 뇌졸중 증세까지 나타나 서울아산병원에 입원하였다. 입원 후 의식불명 상태에 빠져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다, 2008년 5월 5일 오후 2시 45분 경 숨을 거뒀다. 정부는 박경리의 사망 직후, 금관문화훈장을 추서하기로 결정하였다. 제3회 신인문학상 1965 제2회 한국여류문학상 월탄문학상 1992 보관문화훈장 1994 올해의 여성상 1994 유네스코 서울협회 선정 올해의 인물 1996 제6회 호암상 1996 칠레정부 선정 가브리엘라 미스트랄 기념메달 1997 제3회 용재석좌교수상 1955 평화신문 서울신문 기자 1995 96년 문학의해 조직위원회 위원 1996. 02 한국일보 칼럼 '생명의 아픔' 연재 1996. 05 토지문화재단 창립 이사장 1996. 11 제1회 한중청년학술상위원회 위원 1997. 04 호암재단 이사 1999. 04 대통령자문 새천년준비위원회 위원
더보기
남긴 글 8
심지연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달 전
워낙 내용이 방대하고, 등장인물도 많을 뿐 아니라 사투리도 심해 진입장벽이 높다는 박경리 작가님의 토지. 예전에 종이책으로 1권을 읽고, 그 이후로 쉬다 보니 쭉 놓아버렸었는데 이번엔 전자책으로 다시 도전! 여기저기 들고 다니면서 조금씩이라도 꾸준히 읽어봐야겠다. 토지 1부 1권은 구한말 시대 경남 하동 평사리 마을을 배경으로 하여 펼쳐진다. 오밤중에 사랑의 도피를 한 구천이와 별당아씨, 그리고 서로 너무 사랑하지만 매번 엇갈리는 안타까운 용이와 월선, 아직 어리고 제멋대로 생떼를 쓰지만 점점 엄마의 빈자리를 받아들이며 철이 들어갈 서희. 그 외에도 저마다의 사정을 가지고 살아가는 최참판댁 일가와 평사리 마을 사람들 이야기가 앞으로는 어떻게 전개될지 기대된다.
더보기
koojai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역시 박경리!
더보기
남쪽나라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등장인물 외운다고 정말 고생이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