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스물 아홉, 용기가 필요한 나이 (방구석에만 처박혀 있던 청년백수 선원이 되어 전 세계를 유랑하다)
김연식 지음
예담
 펴냄
13,0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96쪽 | 2015-06-29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내 길이라고 굳게 믿었는데, 막상 해보니 내 것이 아님을 알았을 때 나라면 어떤 선택을 하게 될까? '되고 싶은 나'와 '살고 싶은 인생' 사이에서 어떤 것을 고르는 게 현명한 선택인가? <BR> <BR> 스물아홉. 현재보다 나은 서른을 꿈꾸며 고군분투하지만 대부분 뜻한 바와 달리 점점 루저가 되고 있음을 예감하는 나이. 슬슬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고, 눈앞에 닥쳐오는 현실을 곧이 받아들이기 힘든 막바지 젊음. 저자 김연식은 엉뚱하게도 그 나이에 배를 타기로 결심했다. 전 세계를 구경하고 싶다는 꿈에 '도전'한 건지, 막막한 현실에서 '도망'한 건지 애매했지만 주눅 들지 않고 세상과 부딪쳤다. <BR> <BR> <스물아홉, 용기가 필요한 나이>는 지난 4년간 그가 보고 만지고 맛봤던 세상과 그곳에서 만난 사람들에 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인생의 항로를 벗어나 지구 반대편, 다들 꺼리는 불확실한 곳에 갔더니 머릿속으론 짐작도 못할 무언가가 있더라는 이야기다.
더보기
목차

여는 글_ 항로를 벗어난 항해

1부 출항
낯선 세상으로
시도하지 않으면 삶은 나아지지 않는다
헤맨다고 길을 잃은 건 아니다
무모해도 괜찮아. 진심만 있다면
넘어지면 더 큰 내가 일어선다
정직하게 실패하라
도전은 창피함을 무릅쓰며 시작된다

2부 항해
모험의 시작
거울은 먼저 웃지 않는다
빼앗긴 시간을 되찾다
인터넷도 모르는 세상으로
영원히 끝나지 않는 춤
뱃사람의 서글픈 노랫소리
혼돈 속에서 만난 친구 알베르토
달콤하지 않을 자유
비통한 현실의 세밀한 굴곡
목적지가 없으면 어디든 갈 수 있다
진짜 감동은 계획 밖에 있다
산토스에서는 마음의 문을 활짝 열어도 좋아
한 번이라도 독하지 않기엔 청춘이 너무 짧다
비웃음 속에서 탄생한 수에즈 운하
편안한 항로를 버려라. 해적은 길목에서 기다린다
삶의 방식이 다른 사람도 있을 수 있다
남의 가난을 관광하는 무례

3부 귀항
항해사 ‘되기’와 항해사 ‘답기’
항해자는 비바람과 폭풍우 속에서 명성을 쌓는다
조금은, 아주 조금은 자란 것 같아

더보기
저자 정보
김연식
중앙상선 2등 항해사. 학창시절부터 기자가 되는 꿈을 품고 신문방송학과에 진학했지만 낙제 끝에 2.99학점으로 겨우 졸업했고, 그 와중에 간신히 신문기자가 되었지만 자질이 부족해서 3년 만에 사직했다. 청년백수로 방황하던 중 뱃사람의 허풍에 홀려 선원이 되었다. 축구장보다 큰 부정기 화물선으로 매년 지구를 네 바퀴쯤 돌고 열두 나라 항구에 기항한다. 지중해, 희망봉, 보스포루스, 마젤란해협, 수에즈, 솔로몬제도 등 전 세계 온갖 뱃길을 누빈다. 2012년 <지구별 항해기>로 제48회 신동아 논픽션에 당선했다. 2013년 단편소설 <흥남 27호>로 제7회 해양문학상에 당선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