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웃음 2 (베르나르 베르베르 장편소설)
베르나르 베르베르 지음
열린책들
 펴냄
11,800 원
10,6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464쪽 | 2011-11-23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장편소설. 범죄 스릴러, 유머집, 역사 패러디의 속성을 혼합적으로 갖고 있는 독특한 작품이다. 작품의 중심 소재는 유머의 생산과 유통이다. 유머는 그러나 이 작품에서 단순한 소재 그 이상의 역할을 한다. 유머는 이 작품의 배경이자 화두인 동시에 작품의 결을 만드는 화법이며 형식 그 자체다. 작품 전체가 하나의 거대한 농담을 지향하듯 발랄하고 유쾌하게 달려간다.<BR> <BR> 이야기는 한 코미디언의 의문사에서 시작된다. 프랑스인에게 가장 사랑받는 연예인 1위, '국민 개그맨' 다리우스가 분장실에서 변사체로 발견된 것이다. 분장실은 문이 안으로 잠겨 있었고 침입의 흔적조차 없다. 유일한 단서는 그가 사망하기 직전 폭소를 터뜨렸다는 것뿐. <BR> <BR> 경찰은 과로로 인한 돌연사로 단정 짓고 수사를 종결하지만, 그 죽음 뒤에 놓인 의문을 추적하는 두 사람이 있다. 민완 여기자 뤼크레스 넴로드, 은자의 풍모를 지닌 전직 과학 전문 기자 이지도르 카첸버그. 두 기자는 갖가지 모험과 위기를 헤쳐 나가며, 코미디언 다리우스의 실체, 웃음 산업과 유머를 둘러싼 음모, 그리고 역사의 배후에 감춰져 있던 거대한 비밀 조직에 다가간다.<BR> <BR> 작가의 상상은, 우리가 일상 속에서 수없이 접하는 우스갯소리들이 어디에서 생겨나는 것일까 하는 의문에서 출발한다. 우리는 하루에도 몇 편씩 절묘한 유머와 조크를 접한다. 더없이 완벽한 구성을 갖고 있는 '작품'들이지만 작가는 없다. 혹시 누군가, 또는 어떤 조직이 그런 조크를 의도적으로 만들고 비밀리에 퍼뜨리는 것은 아닐까? 만약 그렇다면 그들은 누구이고 그들의 목적은 무엇일까? 이 질문들은 '인간은 왜 웃는가?'라는 하나의 근원적 질문에 맞닿아 있고, 이 근원적 질문에 대한 문학적 탐구가 바로 이 작품이다.
더보기
목차

1권
제1막 절대로 읽지 마십시오
제2막 시원의 숨결


2권
제2막 시원의 숨결 (계속)
제3막 우스워 죽을 지경

작가후기
감사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베르나르 베르베르
일곱 살 때부터 단편소설을 쓰기 시작한 타고난 글쟁이다. 1961년 프랑스 툴루즈에서 태어나 법학을 전공하고 국립 언론 학교에서 저널리즘을 공부했다. 저널리스트로 활동하면서 과학 잡지에 개미에 관한 평론을 발표해 오다가, 드디어 1991년 120여 차례 개작을 거친 『개미』를 출간, 전 세계 독자들을 사로잡으며 단숨에 주목받는 <프랑스의 천재 작가>로 떠올랐다. 이후 죽음과 삶을 넘나드는 영계 탐사단을 소재로 한 『타나토노트』, 독특한 개성으로 세계를 빚어내는 신들의 이야기 『신』, 제2의 지구를 찾아 떠난 인류의 모험 『파피용』, 웃음의 의미를 미스터리 형식으로 풀어낸 『웃음』, 새로운 시각, 기발한 상상력이 빛나는 단편집 『나무』, 사고를 전복시키는 놀라운 지식의 향연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상상력 사전』 등 수많은 세계적 베스트셀러를 써냈다. 그의 작품은 35개 언어로 번역되었으며, 2천3백만 부 이상 판매되었다. 2016년 조사에 따르면 그는 한국에서 지난 10년간 가장 사랑받은 소설가이다.
더보기
남긴 글 7
루케테-료닝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달 전
#. 사람의 몸이 창조되었을 때 모든 부위가 저마다 대장이 되려고 했다. 뇌가 말하길, 내가 모든 신경계를 관장하고 있으니 대장자리는 당연히 내 차지다. 발들이 말하길, 우리가 있기에 몸이 서 있을수 있으니 우리가 대장이 되어야 한다. 눈들이 말하길, 바깥세상에 관한 주요 정보들을 가져다 주는 것이 우리이므로 우리가 대장 노릇을 해야 한다. 입이 말하기를 다들 내 덕분에 먹고 사는 것이니 나야말로 대장감이지. 심장과 귀와 허파도 그런 식으로 대장자리를 욕심냈다. 마지막으로 똥구멍이 자기가 대장이 되겠다고 나섰다. 다른 신체부위들은 코웃음을 쳤다. 한낱 똥구멍주제에 우리를 다스리겠다고? 그러자 똥구멍이 성깔을 부렸다. 잔뜩 오므린채로 제구실을 안하기로 한 것이다. 이내 뇌는 열에 들뜨고, 눈은 흐릿해지고, 발은 걷기가 힘들 만큼 약해지고, 손은 힘없이 축 늘어지고, 심장과 허파는 생존하기 위해 버둥거렸다. 결국 모두가 뇌에게 간청했다. 대장 자리를 똥구멍에게 양보하라고. 그렇게 해서 똥구멍은 대장 자리에 올랐다. 신체 부위들은 비로소 각자의 활동을 재개할 수 있었다. 반면에 우두머리 노릇을 자칭한 똥구멍은 모든 우두머리가 그렇듯이 주로 똥내 나는 골칫거리들을 해결하기에 여념이 없었다. 교훈: 뇌 같은 존재라야 우두머리가 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정작 우두머리 자리에 오르는 자는 한낱 똥구멍 같은 사람인 경우가 훨씬 많다.
더보기
DrugKidz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6달 전
웃음은 어떻게 이뤄지고 어떻게 시작되었으며 혹시나 하는 이런일이 있진 않을까 하는 이야기들 웃음이라는 가벼움으로 무거움을 다루어 현대 사회를 날카롭게 의표를 찌르는것들이 여러가지가 있었다 . 그렇게 웃음이라는 것에 대한 역사를 알아간듯하며 1,2권으로 나누어진 긴 책인만큼 약간의 지루함이 있다 .
더보기
전형철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0달 전
유명 코미디언의 죽음에서 출발하여 한 번이라도 읽으면 심장마비로 사망하는 전설의 절대 유머, 프리메이슨의 역사와 전통에 버금가는 유머 비밀결사, 목숨을 건 유머 대결과 학살 그리고 오토바이 추격전까지... 웃자고 한 말에 죽자고 달려든 소설. 프랑스어의 뉘앙스와 유럽의 역사를 잘 알았다면, 주인공들이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과정 사이사이에 삽입된 각종 유머와 웃음의 역사를 더 재미있게 봤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든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