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사막별 여행자
무사 앗사리드 지음
문학의숲
 펴냄
12,500 원
11,25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용기가 필요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245쪽 | 2007-08-0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사하라 사막에서 태어난 투아레그족 유목민 소년이 프랑스라는 문명 세계를 겪으면서 느낀 이야기를 담고 있다. 문명인에게는 일상적이기만 한 것들 앞에서 두 눈이 휘둥그레지는 투아레그족 청년을 머릿속에 떠올려보는 것은 분명 이 책을 읽는 재미 중 하나이지만, 그 웃음보다 더 주목하게 되는 것은 믿음과 이상, 진정한 풍요와 사랑, 가르침, 고통 등 현대 사회에서 결핍되어가는 인간 삶의 중요한 가치들에 관한 일깨움이다.<BR> <BR> 열세 살 무렵의 어느 날, 소년 무사 앗사리드는 취재차 사막에 온 어느 여기자로부터 생 텍쥐페리의 <어린 왕자>를 선물받는다. 그 책을 반드시 읽겠다고 결심한 무사는 아버지를 졸라 날마다 30킬로미터를 걸어 학교에 다닌다. 사막이 자신이 아는 세계의 전부였던 소년에게 <어린 왕자>는 배움에 대한 열정을 일깨워 준다. 무사는 프랑스로 가서 생 텍쥐페리를 만나겠다고 마음먹는다. 그가 이미 고인이 되었다는 사실을 알지 못한 채.<BR> <BR> 무사 앗사리드는 이 책에서 사막이 가르쳐 준 지혜와 문명세계에서의 깨달음 모두에 대해 말한다. 사라져가는 문명과 지속가능한 발전을 장담하는 거만한 문명, 걷는 사람과 달리는 사람, 자연에 응답하는 삶과 기술에 응답하는 삶, 단순함과 복잡함, 관계 중심적인 삶과 이해 중심적인 삶, 진지함과 가벼움, 본질적인 것에 충실한 삶과 현실적인 것에 충실한 삶의 대비를 보여준다.
더보기
목차

저자의 말 : 내겐 너무 아름다운 세상

어린 왕자의 별을 떠나
여행은 타인을 통과해 자신에게 이르는 것
지도를 따라가지 말고 별을 따라가라
사막 학교의 가르침
슬픔 없는 기억
이 사막에서 우리는 행복했다
테제베와 단봉낙타
바람은 같은 노래를 부르지 않는다
시간이 없다고요? 난 시간이 많아요
꿈에서 너무 멀어진 사람들
사랑하라, 떠나라, 다시 돌아오라

옮긴이의 말 : 사막별에서 온 메시지

더보기
저자 정보
무사 앗사리드
프랑스에서 투아레그족의 전래 민담을 소개하는 이야기 교사이자 라디오 프랑스 앵테르나시오날과 프랑스 퀼튀르의 기자로 활동하고 있으며 활발한 강연을 통해 사막 유목민 문화를 알리는 일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사막학교 후원 단체와 사랑의 카라반 활동을 이끌고 있으며 2010년 현재 앙제의 커뮤니케이션 전문가 양성학교 IRCOM에서 인간사회행동발달관리 분야 학위 취득 과정을 밟고 있다. 사하라 유목민 투아레그족이 문명세계 사람들에게 전하는 마음의 메시지를 담은 〈사막별 여행자〉를 펴냈다.
더보기
남긴 글 1
김소은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사막을 유목하는 투아레그족 출신 저자가 쓴 회고록같은 소설이다. 어린시절 우연히 사막에 취재하러 온 프랑스 여기자에게서 <어린왕자>를 선물받은 저자. 저자는 그 책 표지에 있는 소년의 이야기를 기필코 읽어내겠다고 다짐하며 아버지를 졸라 먼 학교에 가게 되었고 이후 글자를 알게 되어 어린왕자를 마침내 읽어내고야 말았다. 그런데 어린왕자를 읽고나서는 자신이 어린왕자와 비슷한 존재임을 깨달았고 더 어린왕자에 푹 빠지게 되었다고 한다. 저자는 꼭 어른이 되어 나중에 생 텍쥐페리를 만나러 가겠다고, 만나서 내가 당신 책 속의 그 어린왕자라고 말해주려고 했다는 꿈을 가졌었다고 한다. 그 얘기를 읽고나니 이 책을 읽지 않을 수가 없었다. 읽고나면 저자가 여전히 발달된 문명 속에서 자기 부족고유의 가치를 지키게 위해 분투하는 또 한명의 어린왕자였음을 알게 된다. 여전히 순수성을 간직한 어린왕자 무사 앗사리드에게 가서 이렇게 말해주고 싶어졌다. "저는 당신 책을 읽고 당신이라는 어린왕자를 만나러 왔습니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