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광고천재 이제석 (세계를 놀래킨 동네 간판쟁이의 필살 아이디어)
이제석 지음
학고재
 펴냄
15,5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60쪽 | 2014-08-3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세계를 놀래킨 간판쟁이, 이제석의 기발한 광고 세계를 담은 <광고천재 이제석>. 2010년 출간된 책의 개정판으로, '이제석 광고연구소'를 세우며 새롭게 활동을 시작한 이제석의 공익광고에 대한 열정과 초판 출간 후 3년 동안의 성과를 실었다. 초판 216쪽에서 개정판 360쪽으로 분량도 절반가량이나 늘었다.<BR> <BR> 광화문 한복판에 이순신 장군상 대신 세운 '탈의중' 박스, 지구에서 가장 비싼 뉴욕 타임스스퀘어에 설치한 레이싱 게임 빌보드, 국립현대미술관 공사 가림막에 그린 올누드 모나리자 등 차원이 다른 이제석의 초대형 프로젝트와 최신 광고들을 담았다. 화제가 된 작품 이야기, 광고 제작에 얽힌 에피소드 등 독자들이 목말라 하는 내용을 추가했다. <BR> <BR> 초판이 시골 소년의 성공기, 광고 도전기, 이제석 광고연구소가 생기기까지의 과정이었다면 개정판에서는 광고인으로서의 성공기, 앞으로의 광고는 어때야 하는가에 대한 이제석의 광고 철학과 비전을 추가로 담았다. 거대 자본과 스타 시스템 등 광고계의 현실을 비판하며, 고질적으로 굳어버린 광고시장의 병폐에 물들지 않고 자신만의 가치관을 재정립하고 나아갈 수 있었던 이제석의 결심이다.
더보기
목차

오늘, 맘껏 살아보라

1부 창의
판을 엎어라 룰을 바꿔라

내 인생을 바꾼 말 한마디
대구 촌놈 뉴욕에 발을 딛다
나는 모난 돌이었다
엄마의 꿈을 이루리라
나의 영어 학습기
내가 뉴욕으로 날아간 까닭은?
괴물들과 살아가는 법
캠퍼스보다 교수보다
쌩까는 학생, 더 쌩까는 교수
햄버거 2달러, 위스키 한 잔 80달러
포샵하지 말란 말이야!
3초 강의, 3000분 준비
굴뚝도 총이 될 수 있다
나는야 공모전 스타
비주얼이 대빵 강하잖아
불만은 크리에이티비티를 낳는다
당신 목숨을 태우시렵니까
똥 누며 생각하고 밥 먹으며 메모하라
나는 아이디어 중독자다
쑈를 하라, 쌩쑈를 하라
종횡무진 매디슨 애비뉴 상경기
돈지랄 광고판을 엎어라
발 없는 광고가 천 리 간다
뼈를 묻어도 좋은 직장이라고?
뿌린대로 거두리라
EAT or DON’ T EAT
내가 공익광고를 만드는 이유
JFK→ ICN

2부 공익
홍익인간 하리라

이름을 건다는 것
방망이 깎는 청년
누우면 머리와 발이 닿았다
흥부네 가족
눈이 휘둥그레지는 경험
다르게 보라 장애물도 발판이 된다
이순신 장군님은 탈의 중
벌거벗은 미술관
연구소의 실험적인 광고 Top 5
9시 뉴스에 보도되게 하라
한국에서 광고쟁이로 산다는 것
불청객
대한민국의 광고 역사의 B.C.와 A.D.
호랑이는 풀을 뜯지 않는다
누군가에게 신문은 이불이다
소외 계층을 위한 광고
장애인 인권 문제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광고
기아와 식수 문제
범죄와 치안 문제
환경 문제
국가를 위한 광고
공익광고란 무엇인가?
대국민 인식개혁 프로젝트
그 밖에 크고 작은 사회 문제들
광고연구소의 공익광고 연혁
어느 광고쟁이의 꿈
네가 원하는 룰로 싸워야 이긴다!

맺음말
만든 이들

더보기
저자 정보
이제석
한때 ‘루저’였다. 동네 간판쟁이 일을 하던 어느 날 동네 찌라시 아저씨에게 굴욕을 겪고 미국 유학을 결심했다. 1년 동안 미군 부대를 들락거리며 영어를 익혀 2006년 9월 뉴욕 ‘스쿨 오브 비주얼 아츠School of Visual Arts’에 편입했다. 6개월 뒤부터 세계적인 광고 공모전에서 메달 사냥을 시작했다. 세계 3대 광고제의 하나인 ‘원쇼 페스티벌’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것을 시작으로 광고계의 오스카상이라는 클리오 어워드에서 동상, 미국광고협회의 애디 어워드에서 금상 2개 등 1년 동안 국제적인 광고 공모전에서 29개의 메달을 땄다. 공모전 싹쓸이는 1947년 SVA 개교 이래 처음, 광고계에서도 전례가 없는 일이다. SVA에서 지독하게 편애를 받는 건 물론 뉴욕의 내로라하는 광고회사에 러브콜을 받았다. 2년 동안 미국에서 가장 큰 광고회사인 JWT를 비롯해 메이저급 회사인 BBDO, FCB 등 6군데 회사를 다니며 몸값을 높였다. 그러나 하고 싶은 광고를 하겠다며 남들은 못 들어가서 난리인 회사를 박차고 나왔다. 자본가만을 위한 광고가 아니라 도움이 필요한 사람을 위한 광고, 상품뿐만 아니라 정치.경제.사회.문화적 이슈를 다루는 공익광고로 사회를 바꾸기 위해서다. 한국으로 돌아와 이제석 광고연구소를 만들었다. 공익광고 비중을 늘 80퍼센트 이상으로 유지하다 보니 이제는 국내 NGO나 비영리기관 중 모르는 곳이 없을 정도다. 대구 고속버스 터미널에서 울며 이별한 여친과 결혼해 딸까지 하나 두었다. 짧은 머리에 남색 재킷을 즐겨 입고 흰 운동화를 신는다. 현재 지들끼리 다 해 처먹는 인하우스 에이전시 판, 아이디어는 그냥 끼워주는 줄 아는 광고주의 횡포 사이에서 광고판에 물들지 않고 묵묵히 뚫고 나갈 수 있는 내공을 갖춰나가고 있다. 이제석 광고연구소 www.jeski.org
더보기
남긴 글 3
일산시민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광고작품 위주로 빠르게 볼 수 있는 책. 분야가 다르다 보니 공감대가 적었다.
더보기
박진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판을 바꿔라 나에게 유리하도록 세상에 나를 맞추기가 어렵다면 내게 맞는 방식으로 바꿔 맞서서 살아야한다. 어떻게 바꿔야할지는 내가 앞으로 찾아야 할 과제라고 생각한다. 관점을 바꿔 세상을 보면 분명 내게 맞는곳을 찾을 수 있다. 용기를 갖고 도전적으로 세상을 맞서자. 두려워하지 말자 포기하지 말자 집요하게 이겨내자
더보기
HeliA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영상디자인 전공이지만, 광고쪽에도 지대한 관심을 갖고 있던 나에게 '이제석'이라는 이름은 예전부터 듣고 있었고, 이름을 모른다고 할지라도 그의 광고는 많은 매체들을 통해서 알게 되었다. 요즘 디자인을 한다고 창조적인 일을 한다고 세상으로 뛰어든 사람중에 절망하지 않은 사람은 거의 없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그런 절망 가운데서 다른 길로 회피하거나 포기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이제석'처럼 부딪혀 보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부딪히는 과정과 그 행위자체가 쉬운 일은 아니다. 그런 힘든 일들을 이 책에서는 아무렇지 않게 서술하는 듯하나 그 세월 속에서 엄청난 어려움이 있었을 거라고 짐작이 된다. 이 책은 단지 '이제석'이라는 사람의 일화를 썼다기 보다는 그 사람만의, 혹은 그 사람의 창조성과 발상에 대해 더 중점적으로 이야기가 흐르는 듯 했다. 창조에 대한 어려움 뿐만아니라 사람과의 사이에서도 뚫고 진행하고 나아가는 모습에서 많은 도전을 받았다. 좌절가운데서도 다시 한번 실패했다 하더라도 잊지 않고 자기 아이디어들을 차곡차곡 아끼는 모습에 나를 돌이켜 보기도 했다. 나에게 똑같이 적용해야 겠다는 건 아니지만 어느 정도 삶을 대하는 방식이나 마음가짐은 본받아야 겠다는 생각을 했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