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소비의 사회
장 보드리야르 지음
문예출판사
 펴냄
18,000 원
16,2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18쪽 | 1992-01-0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장 보드리야르는 사물의 소비를 사용가치의 소비보다는 행복, 안락함, 사회적 권위, 현대성등의 소비로 규정한다. 이 책은 이러한 새로운 소비개념을 통해 현대 대중사회를 예리하게 분석한다.
더보기
목차

Ⅰ. 사물의 형식적 의례
1. 소비의 기적적인 현황
2. 경제성장의 악순화

Ⅱ. 소비의 이론
3. 소비의 사회적 논리
4. 소비의 이론을 위하여
5. 개성화 또는 최소 한계차이

Ⅲ. 대중매체, 섹스 그리고 여가
6. 대중매체문화
7. 소비의 가장 아름다운 대상 : 육체
8. 여가의 비극 또는 시간낭비의 불가능
9. 배려의 성사
10. 풍부한 사회의 아노미
11. 결론 : 현재의 소외 또는 악마와의 계약의 끝

더보기
저자 정보
장 보드리야르
프랑스의 대표적 사상가 중의 한 사람으로 1929년 7월 27일 프랑스 랭스에서 태어났다. 낭테르 대학과 도팽 대학의 사회학과 교수를 역임했다. 박사 논문 『사물의 체계』(1968)에서부터 『파타피직스』(2007)에 이르기까지 40여 년간 50여 권에 이르는 저서를 출판했으며, 그중 『시뮬라시옹』(1981)은 그의 독창적 이론을 완성해 낸 가장 중요한 저서로 손꼽힌다. 이미지와 미디어가 지배하는 세상에 대해 지속적이고 근본적인 사유를 펼쳐 온 보드리야르는 2000년대에 한국을 두 차례 방문해 이미지와 기호, 시뮬라크르들이 지배하는 세상에 대해 진술하고 비판의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2007년 3월 6일 장티푸스로 세상을 떠났다. 지은 책으로 『소비의 사회』, 『기호의 정치 경제학 비판을 위하여』, 『생산의 거울』, 『상징적 교환과 죽음』, 『푸코 잊기』, 『침묵하는 다수의 그늘 아래서』, 『유혹에 대하여』, 『숙명적 전략』, 『신성한 좌익』, 『차가운 기억들』, 『악의 투명성』, 『완전 범죄』, 『이타성의 형태들』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
김지민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가르침과 깨달음을 주는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