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공범들의 도시 (한국적 범죄의 탄생에서 집단 진실 은폐까지 가려진 공모자들)
표창원 외 1명 지음
김영사
 펴냄
14,000 원
12,6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448쪽 | 2013-10-04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한국 최초의 프로파일러와 국내 유일의 전문 인터뷰어가 나눈 대화의 기록이다. 보수주의자이며 범죄 심리 전문가인 표창원과 진보적이고 대중적인 성향의 지식인 지승호의 대화는 연예인 인권의 그늘, CSI 신드롬과 CSI 이펙트, 범죄 영화에 대한 분석 등 흥미로운 이야기들에서 사법 정의의 뿌리를 흔드는 범죄인 전관예우, 그리고 현 정국의 핵심 이슈인 국정원의 대선 개입 의혹 등 정치적인 테마들까지 한국 사회 전반을 관통한다. <BR> <BR> 한 여론조사에서 ‘대한민국 사회가 공정한가’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73.8%가 ‘공정하지 않다’라고 답했고, 청소년 대상 조사에서 44%가 ‘10억 원을 준다면 징역 1년 정도 살 짓을 저지를 수 있다’라고 응답했다. 모두가 퍽퍽하고 삭막한 불신과 의심, 경계, 피해 의식의 악순환 속에 빠져 있는 듯하다. 긴 인터뷰를 마치면서 마지막으로 표창원은 지승호에게 ‘정의’에 대해 이야기한다. <BR> <BR> 표창원은 경찰대학에 입학하면서부터 28년 동안 범죄와 경찰, 형사사법제도 분야에 모든 열정과 관심과 노력을 쏟아왔다. 그 지난한 과정 속에서 그가 결론적으로 얻은 한 가지의 단어는 바로 ‘정의’다. 정의가 제대로 바로 서게 될 때 다른 모든 것들도 제자리를 찾을 수 있다. 어느새 ‘공범들의 도시’가 되어버린 우리 사회, 더 늦기 전에 용기 있는 소수와 정직한 다수가 함께 바꿔나가야 한다. <BR>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 - 비정한 공범들의 도시에 홀연히 나타난 정의의 사나이

1부 한국적 범죄의 탄생

1. 한국적 범죄의 인큐베이팅 : 자식 살해와 묻지 마 범죄의 도시
2. 신창원과 표창원 : 다른 듯 닮아 있는 두 남자 이야기
3. 연쇄살인의 사회적 배경 : 원혼을 위로하지 않는 국가의 비극

2부 연쇄살인을 복제하는 사회의 어두운 고리

4. 불법 도박과 스포츠 승부 조작 : 인생역전의 망상에 중독되다
5. 프로파일링과 수사지휘관의 책임 : 면담 기법에서 면책 범위까지
6. 정의로운 경찰관의 고독한 딜레마 : 총기 사용에서 경찰대학 문제까지
7. 오원춘 사건이 보여준 일그러진 초상 : 단지 그가 악마일 뿐인가?
8. 난치병이 되어버린 연쇄살인 : 연쇄살인범은 어떻게 만들어지는가?

3부 과학수사를 파괴한 사법 시스템의 죄악

9. 한국의 CSI는 없다 : 왜 과학수사는 실패할 수밖에 없는가?
10. 피해자의 이름으로 불러야 하는 이유 : 아동 성폭력 사건의 경우
11. 미제 의혹 사건들의 헝클어진 맥락 : 장준하 선생 사건에서 김성재 변사 사건까지
12. 사법 시스템이 묻어버린 진실들 : 최고 엘리트들의 바보 같은 실수와 패착

4부 거대 국가 범죄에 가담한 경찰들

13. 국가 범죄를 저지른 공공의 적들 : 부끄러움과 반성을 모르는 사회
14. 경찰 내부의 공범들 : 훼손된 중립성을 복원하기 위하여
15. 검찰과 경찰의 공범 : 1인 독재의 수사 구조를 넘어

5부 차가운 분노, 그리고 뜨거운 희망

16. 경찰은 왜 거대 범죄에 가담해야 했는가? : 논쟁과 토론 속에서 발견한 희망
17. 정의는 천천히, 그러나 반드시 온다 : 희망을 위한 전제조건들

에필로그 - 지금부터 다시 시작이다

더보기
저자 정보
표창원 외 1명
경찰대학 졸업 후 경찰관으로 재직하다 영국으로 유학, 엑시터Exeter 대학교에서 경찰학 석사와 박사학위를 받았다. 경찰대학 교수, 프로파일러로 활동하던 중 제18대 대선 전 국가정보원 대통령선거 불법개입 여론조작 의혹 사건을 비판하며 교수직을 사임하였다. 자유인의 신분으로 방송인, 작가, 연구소장으로 다양한 활동을 하다가 제20대 국회의원으로 당선되며 정치인의 길을 걷고 있다. 저서로 <한국의 연쇄살인>, <프로파일러 표창원의 사건추적>, <나는 왜 범죄를 공부하는가>, <숨겨진 심리학>, <한국의 CSI>, <어린이 프로파일러 설록의 사건일지> 등이 있다. Blog http://pyotal.site/
더보기
남긴 글 1
HeliA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무조건 다 맞다고 무조건 다 옳다고 하는 건 아니다. 단지, 정말 이 사회가 이대로 가도 되는 건가... 하는 걱정과 우려가 이런 말들을 토해내게 하는 것 같다. 나조차도 행동하지 못하고 그저 앉아서 멍하니 바라보고 있으니 '공범'이라 할 수도 있겠다. 사적이면서도 직설적인 이야기. 하지만 그것이 마냥 개인의 문제가 아닌 사회의 문제. 지금 당장 내가 살고 있는 대한민국의 문제. 책은 2013년에 출간됐는데, 그때와 달라진 거 없는 2019년을 보며 소름이 돋는 건 사실이다. 이젠 '공범'에서 벗어나야 할 것 같다. 「 저스티스Justice라는 것이 블라인드니스Blindness거든요. 정의의 여신상은 눈을 가리고 있잖아요. 그런데 우리 나라 법원은 눈을 안 가리고 있어요.」 「 ... 그런 시스템 자체, 사람을 중시하고, 사람에게 투자하지만, 사람에게 모든 것을 요구하지 않고, 모든 것을 갖추어놓은 안정된 경찰 제도가 인상적이었습니다.」 「 결국은 옳고 그름보다 이익을 앞세우는 우리 사회의 비겁한 관행 때문이라고 보거든요. 그분들이, 저 사람이 훌륭해서라기보다는 저 사람이 별로 도덕적이고 윤리적이지 않은 것을 알고 있지만, 저 사람이 돼야 우리한테 유리한 것을 알고 있는 거죠. 결국은 그것이 자기를 망치고 자녀를 망친다는 것을 왜 생각을 못하는지 너무 안타까워요...」 「 옳고 그름의 문제는 완전히 도외시하고, 이익이라는 차원에서만 이야기를 하고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 겁니다...」 「 ... 또 하나는 그 피해자의 피해로 인해서 오히려 법도 생기고, 제도도 생겨서 제 2, 제 3의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그러므로 당신은 어떤 의미에서는 우리의 영웅이다. 점진적 노출을 하게 되면서 자기 스스로도 자기가 당한 피해에 대해서 받아들이고, 직면하고, 이겨낼 수 있게 해주는 거거든요. 그런데 우리는 그렇지 못한 거죠. 일단은 피해자라는 이름 자체가 부끄러울 수밖에 없는 사회 환경을 극복하지 못하는 거죠.」 「 ... '피해자 이름 부르지 마', 이걸로 끝내버리는 거거든요. 그게 얼마나 잔인한 것입니까? 우리 사회 전체가 대단히 잔인해요.」 「 잔혹하고 비인간적인 좀비들 세상이 되어가는 것 같아요. 양심이나 생각이란 것이 없이 오직 남은 건 이해관계인 것 같아요. 나에게 이익이 되냐, 이익이 되지 않느냐.」 「 ... 저도 과거에 대한 반성을 많이 해요. 정치에 관심이 없었거든요. 남의 일이라고 생각하고, 정치인들 스스로 자기가 알아서 하면 된다고 생각했거든요. 그런데 점점 겪다 보니까 경찰 내부에서 제대로 일하는 사람이 올라가지 못하고, 유력자에게 아부하고, 그들의 청탁이나 받아서 해결하는 사람이 올라간다. 왜 그럴까. 학교에서 아이들이 제대로 공부하지 못하고, 선행학습이 넘치고, 촌지도 받고, 왜 그럴까. 결국 못된 인간들이 교육감 되고, 교장 되고, 그들이 그렇게 되기까지 쏟아부은 데 대한 비용 환급을 받으려도 하니까 그런 거죠. 뭘 하나 하나 바꾸려고 해서 바뀔 문제가 아니구나. 사회 전체가 투명해지고, 올바르게 되고, 가장 정점에 있는 정치권력이 도덕적이 되지 않으면 안 될 문제구나. 그들의 인성적 도덕성보다는 그들이 제대로 할 수 있는 제도와 감시 체제, 언론이 제 역할을 해야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특히 언론의 자유, 방송·언론의 정치화와 독점화, 폐해가 대단히 심각한 사회적인 악의 근원이라고 생각하게 됐습니다.」 「 우리는 경찰뿐만 아니라 사회 전체가 너무 수직적 계급 관계로 되어 있다 보니까 높은 놈들은 능력이 없고 알지 못해도 자기가 전지전능하다고 생각하는 겁니다. 수사가 망가지는 제일 많은 이유 중 하나가 계급 높은 사람들이 나서서 그래요. 자기는 쥐뿔 알지도 못하고, 수사는 제대로 해본 적도 없으면서 '야, 이건 면식범 소행이야. 가서 피해자 주변 조사해' 하면 거기에 대해서 '아니오'라고 말을 못하는 분위기인 거죠...」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