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너무 지루하고 따분한 이들에게
미친 상상력으로 지루할 틈 없는 이야기

여신과의 산책
이지민 외 7명 지음
레디셋고
 펴냄
2,500 원
2,25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단편
#부산점에있는책
#상상력
#젊은작가
328쪽 | 2012-06-2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문학동네작가상 수상작 <모던보이>의 이지민, 한국일보 문학상 수상 작가이자 소설 형식을 파괴하는 작품 세계로 등단과 동시에 평단의 뜨거운 주목을 받아온 한유주, 오늘의 작가상 수상작 <백수생활백서>의 박주영, <나쁜 피>로 동인문학상 최종심에 올랐던 김이설 등 열정적으로 작품 활동을 펼치고 있는 젊은 소설가 8인의 소설을 한 권에 담았다.<BR> <BR> 표제작 '여신과의 산책'은 이지민의 작품으로, 지인이 겪은 충격적인 실화를 바탕으로 한 소설이다. 이 작품의 주인공 '여신'은 만나는 사람 부모의 죽음과 관련된 기묘한 징크스를 갖고 있다. 소설에 음악을 접목시킨 한유주의 '나무 사이 그녀 눈동자 신비한 빛을 발하고 있네'는 한국의 전설적 록 그룹 산울림의 '아마 늦은 여름이었을 거야'를 모티브로 삼아 창작된 이야기이다.<BR> <BR> 박상의 '매혹적인 쌍까풀이 생긴 식물인간'은 계단에서 굴러 혼수상태에 빠졌다가 식물인간이 된 한 남자가 침대에서 사물과 사람들을 관찰하는 내용이며, 권하은의 '그들은 모두 잠들어 있다'는 인류에게 다시 찾아온 빙하기를 배경으로 한다. 자음과모음 신인문학상 수상 작가 박솔뫼의 '차가운 혀'는 관계와 소통, 그리고 커뮤니티에 대한 새로운 풍경을 제시한다.<BR> <BR> 그 외에도 삶에 대한 예리한 통찰력이 담긴 해이수의 '뒷모습에 아프다', 오늘의 작가상 수상자 박주영의 '칼처럼 꽃처럼', 간결하고도 긴장감 넘치는 문체로 첫 문장부터 독자를 사로잡는 김이설의 '화석' 등의 작품이 수록되어 있다.
더보기
목차

들어가며

기이한 아침
이지민 - 여신과의 산책
한유주 - 나무 사이 그녀 눈동자 신비한 빛을 발하고 있네
김이설 - 화석
박 상 - 매혹적인 쌍까풀이 생긴 식물인간

쓸쓸한 저녁
해이수 - 뒷모습에 아프다
박주영 - 칼처럼 꽃처럼
권하은 - 그들은 모두 잠들어 있다
박솔뫼 - 차가운 혀

더보기
저자 정보
이지민 외 7명
1974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대학에서 소설을 대학원에서 시나리오 창작을 공부했다. 아들과 딸을 키우는 엄마로, 소설가로, 시나리오 작가로 살고 있다. 저서로는 《모던보이 : 망하거나 죽지 않고 살 수 있겠니》, 《그 남자는 나에게 바래다달라고 한다》, 《나와 마릴린》, 《청춘극한기》, 《여신과의 산책》(공저)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3
HeliA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여덟 개의 단편 소설을 묶은 이 한 권의 책은 나에게는 한 권의 장편 소설책 같았다. 각각 다른 얘기를 다른 방식으로 풀어가고 있는데 이상하게도 같은 분위기가 느껴졌다. 여신과의 산책 나무 사이 그녀 눈동자 신비한 빛을 발하고 있네 화석 매혹적인 쌍카풀이 생긴 식물인간 뒷못습이 아프다 칼처럼 꽃처럼 그들은 모두 잠들어 있다 차가운 혀 제목만큼이나 예상하기 버거운 내용을 담고 있고 이야기마다 뿜어내는 색이 다름에도 책 표지 만큼 약간의 몽롱하면서 을씨년스러운 느낌이 든다. '기이한 아침'과 '쓸쓸한 저녁'이라는 대제목과 어울리는 그런 분위기였다. 어쩔 땐 주인공의 입장에서 어쩔 땐 '나'의 입장에서 어쩔 땐 주인공 주변 인물의 입장에서 어쩔 땐 '나'의 주변에 있는 사람들의 입장에서 세상을 찬찬히 느껴보게 만드는 오묘한 책이었다.
더보기
양미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
더보기
은비령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눈을감고, 입을 오물거리고, 맛에 대한 평가를 정의할 필요가 있을까?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