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사월의 미, 칠월의 솔 (김연수 소설)
김연수 지음
문학동네
 펴냄
12,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외로울 때
무기력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구름
#나뭇잎
#바람
#비
#삶
344쪽 | 2013-11-2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소설가 김연수의 다섯번째 소설집. 소설이 결국 사람들을 위한 이야기라면, 소설에서 언제나 가장 새로운 것은 바로 그 인물 자체이다. 각 개인의 역사에서 개별적으로 존재하던 어떤 고유명사를, 하나의 인물을, 이곳을 데려와 소개하는 것, 그것이 어쩌면 작가의 일일 것이다. 그리고 이 인물들을 대하는 작가 김연수의 태도는 더없이 신중하다.<BR> <BR> 김연수는 말한다. "나 자신을 이해하는 것은 다른 사람을 속일 수 있지만, 타인을 이해하는 문제는 다르다. 속일 수가 없다. 쓸 수가 없다. 쓸 수 없다는 걸 알고 있다. 타인의 삶을 쓸 수 없다, 는 걸 인정하고 포기하는 데서부터 나는 오히려 시작한다." <BR> <BR> 너의 삶을 이해한다, 안다, 라고 함부로 말하지 않는 것. 어쩌면 김연수의 소설이 가지는 힘은 바로 거기에서 비롯되는 것인지도 모른다. 타인의 삶과 이 세계를 제 식으로 해석하는 것이 아니라, 끝까지 이해하려 애쓰고, 결국은 이해할 수 없음을 받아들이는 것, 그래서 그들의 이야기 자체를 받아들이는 것. <BR> <BR> 이번 작품집에 실린 열한 편의 소설은, 작가(혹은 작중 화자)의 개입 없이 소설 속 인물들이 직접 들려주는 이야기를 듣고 있는 것 같은 기분이 들기도 한다. 엄마가, 누나가, 이모가, 들려주는 제 삶의 이야기들. 이상문학상 수상작 '산책하는 이들의 다섯 가지 즐거움', '주쌩뚜디피니를 듣던 터널의 밤', '벚꽃 새해', 표제작 '사월의 미, 칠월의 솔' 등 열한 편의 작품이 수록되어 있다.
더보기
목차

벚꽃 새해 ‥‥‥창작과비평, 2013 여름
깊은 밤, 기린의 말 ‥‥‥문학의문학, 2010 가을
사월의 미, 칠월의 솔 ‥‥‥자음과모음, 2010 겨울
일기예보의 기법 ‥‥‥문학동네, 2010 겨울
주쌩뚜디피니를 듣던 터널의 밤 ‥‥‥세계의문학, 2012 봄
푸른색으로 우리가 쓸 수 있는 것 ‥‥‥문학과사회, 2012 여름
동욱 ‥‥‥실천문학, 2013 봄
우는 시늉을 하네 ‥‥‥문예중앙 2013 봄
파주로 ‥‥‥21세기문학, 2013 여름
인구가 나다 ‥‥‥현대문학, 2011 2월
산책하는 이들의 다섯 가지 즐거움 ‥‥‥자음과모음, 2008 가을_제33회 이상문학상 수상작

더보기
저자 정보
김연수
성균관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했다. 1993년 계간 《작가세계》 여름호에 시를 발표하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장편소설 《가면을 가리키며 걷기》로 제3회 작가세계문학상을, 《내가 아직 아이였을 때》로 동인문학상을, 《나는 유령작가입니다》로 제13회 대산문학상을 수상했다. 지은 책으로 《청춘의 문장들》, 《네가 누구든 얼마나 외롭든》, 《밤은 노래한다》 들이 있고, 옮긴 책으로는 《안경 끼고 랄랄라》, 《조지, 마법의 약을 만들다》, 《별이 된 큰 곰》 들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7
이지금쯤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7달 전
나는 그애에게 들려주고 싶었다. 저 달이 네 아빠가 이따금 새벽이면 본다는 바로 그 달이라고.
더보기
yoouuu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스쳐지나가듯 중간중간 와닿는 문구들
더보기
초보독서가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김연수 단편소설. 우둔해 작가가 말하려는 바를 잘 모르고 넘긴 내용도 많으나....재미있게 읽음 '사월의 미, 칠월의 솔'보다 '일기예보의 기법'이 더 기억에 남지만(재미있었다는 이야기) 책 표제로는 참 좋은 듯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