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따뜻한 한 마디가 필요할 때
가슴에 온기를 전해주는 감성 이야기

언제 들어도 좋은 말 (이석원 이야기 산문집)
이석원 지음
그책
 펴냄
13,0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외로울 때
힘들 때
심심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감성
#공감
#따뜻
#외로움
#위로
368쪽 | 2017-09-17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보통의 존재>로 큰 사랑을 받았던 작가 이석원이 펴낸 두 번째 산문집 <언제 들어도 좋은 말>이 출간 2주년을 맞아 미발표 에필로그를 수록한 스페셜 에디션으로 독자들 앞에 다시 선다. 현실적인 소재로 보편적인 공감을 이끌어내는 능력이 탁월한 그답게 밑줄을 그어가며 읽고 싶은 이석원의 언어로 가득한 이 책은 출간 당시 '100일 만에 10만부 판매 돌파'라는 보기 힘든 기록을 달성하며 지금까지도 변함없는 인기를 얻고 있다.<BR> <BR> 작가 이전에 한 사람의 창작자로서 그는 무엇을 만들든 전작과는 다르게 만드는 것을 창작의 가장 중요한 원칙으로 삼아 왔다고 한다. 그렇기에 <보통의 존재>와는 사뭇 다른, 그러나 이석원만의 개성은 살아 있는 전혀 새로운 산문집이 나올 수 있었다. <BR> <BR> <언제 들어도 좋은 말>은 형식과 내용 두 가지 면에서 모두 독특한 책이다. 여느 에세이처럼 짧은 에피소드를 나열하는 방식이 아니라, 책 한 권을 관통하는 하나의 긴 이야기를 품되 작가 자신의 생각과 느낌에 집중하여 글을 전개함으로써 '산문집'의 형태로 만들어낸 것이다. <BR> <BR> 이석원의 글이 가진 특유의 흡인력과 속도감은 유지하면서 에세이 본연의 역할 또한 놓치지 않았다. 순간순간 작가의 생각을 드러내는 길고 짧은 글들은 독자로 하여금 단순히 페이지를 넘기도록 하는 데 그치지 않고 '생각하고 쉬어갈 거리'를 준다. 사람과 삶, 사랑이라는 주제에 한결같이 매달려온 작가는 이번에도 그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는데, 그 표현의 도구로 특별히 '말'을 선택했다고 한다. 그래서 이 책 안에는 유난히 많은 '말'들이 담겨 있다.
더보기
목차

목차가 없는 도서입니다.

더보기
저자 정보
이석원
1971년 서울에서 태어났고 그것이 이력의 전부라고 스스로를 소개하는 사람이다. 별다른 경력도 없고 내세울 것도 없는 어쩌면 보통 이하의 사람이다. 그러나 그가 가진 솔직함을 무기로 풀어내는 글들은 많은 사람들의 공감을 얻고 있다. 그는 서른여덟이 되던 해 어느 날 사랑과 건강을 한꺼번에 잃고 삶의 의미에 대해 반추하다 남은 생을 글을 쓰며 살아가기로 결심한 뒤 지금껏 세 권의 책을 냈다. 그가 어떤 마음으로 글을 쓰는지는 다음의 발언으로 짐작할 수 있을 것 같다. “오늘날, 서점의 베스트셀러 코너를 장식하는 수많은 책들이 하나같이 당신은 특별하며 소중한 존재라고 말할 때, 누군가 한 명쯤은 ‘당신 평범해요. 하나도 안 특별하다구요. 근데 그게 뭐 어때요?’ 이렇게 말해주는 작가가 있었으면 좋겠다. 그게 다른 이가 아닌 내가 되었으면 좋겠다.” 작가로서 그의 이러한 태도는 아마도 그가 담담히 풀어내는 글이 어째서 다른 이들의 그것과는 조금 다르게 읽히는지를 설명해주는 단서가 될 것이다. 그는 평범한 사람들의 일상의 모습들을 잘 포착해내는 것으로도 유명한데, 그것 역시 일상을 대하는 그의 태도에 기인한다. 자신이 일상에 주목하는 건 단지 그게 작고 소박하기 때문이 아니라 그것이 가장 거대한 주제이고 가장 크고 다양한 이야기들을 품고 있기 때문이라는 것. 이런 그가 계속 일상에 주목하며 자신과 타인, 관계, 가족, 친구, 사랑하는 사람과 미워하는 사람 등 일상에서 벌어지는, 남들은 흔히 지나치는 것들을 놓치지 않고 잡아내는 한, 그의 글은 여전히 세상에 유효할 것이다. 그는 오늘도 하루라도 쓰지 않고는 견딜 수 없는 사람들이 써야 하는 것이 글이라고 믿으며 쓰고 또 쓴다.
더보기
남긴 글 75
Kihong Bae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8달 전
재미있어서 단숨에 읽었다. 작가 이석원을 잘 몰랐는데 찾아보니 락밴드 언니네 이발관의 보컬이더라. 본인의 실제 연애 경험담인지는 모르겠지만 아주 맘에 드는 문체와 스토리텔링이다.
더보기
더블헤드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언제들어도좋은말 🌙 #이석원 📚 이야기 산문집 2015 . . #인조가슴여인 😆 #영화볼래요 그리고 #뭐해요 . 정말 기대라고는 눈꼽만큼도 없었던, 그저 제목처럼 ‘언제 들어도 좋은말’의 단편, 요새말로 짤들을 좀 나열해 주면, 그때 그때 내가 내 상황에 대입해서 뭐, 위로 좀 받을 수 있는 그런 📖 책이라고 생각했는데.. 헐.. 이게 모지?? 이 🙍🏻‍♂️이석원이라는 작가 (42세, 나보다는 광장히 어른이라고 느낀다, 내가 내 나이를 부정하는 건가? 근데 이거 정말 작가 본인 얘기 쓴거야??)와 정체를 알 수 없는 올리브라는 정신과 👩‍⚕️의사와의 뭔가 특별한, 아니 특이한,, 러브스토리인지 아닌지 모를, 이야기가 다음 전개를 계속 궁금해하게 만드는 그런 책이었다. 그러고는 어쩌면 찌질해 보이기까지하는 그 자신의 행동들에 대한 복기에 더하여 불쑥 포인트를 찌르는 보라색 ♒️ 활자의 삽입이 갑자기 이야기에서 빠져나와 나를, 나는 어떠했는지를 되돌아보게한다 . 누군가 나로인해 상처받았을 때 내가 왜 그럴 수 밖에 없었는지를 먼저 생각하는 사람과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그의 상처에 집중하는 사람 중 나는 어느 쪽일까 어느 쪽이여야만 할까. . 폭력적인 전 남편의 모습이 보였다는 여자의 말에 더 이상 아무말 없이 이별을 받아들이는 장면에서 전 남친이 자신에게 점점 소흘해지는 모습이 내게도 보였다는 어떤 친구의 말이 떠올라 너무 놀랐고, . 이때 관계의 종말을 부채질하는 것은 늘 을의 조급함인데 고통 받고 있다는 것을 드러내면 낼수록 상대는 더 냉담해질 뿐이기 때문이다. . 나는 어쩌면 끝까지 나의 마음을 알아주길 바랐고, 그래서 더 차가워질 수 밖에 없었던 그 친구의 입장을 이 책으로 다시 상기하게 되었다 . 이렇듯 나 아닌 존재에게 평범 이상의 각별한 마음을 갖게 된다는 건 평소 무심하고 무의미했던 수많은 것들이 비로소 의미를 갖게되는 -아주 작고 사소한 것들 조차- 특별한 일이라고 할 수 있다 #그것이 #유한하기에, #드문 #일이기에 더더욱 .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말처럼, 난 또 언젠가 그 유한하고 드문 일에 마음이 널뛰게 될거고 그래서 행복하게 되겠지, 그래서 설령 또 아프더라도 당분간 한 없이 그 드문일이 내게 또 생기기를 바랄거 같다 . 책의 두께가 얇아지는게 아쉬웠던 책, 처음으로 다시 한번 읽어보고 싶다는 마음이 든 책 👍 요즘 내 정신상태에 좋은 충격을 준 책ㅋ 2019.07.02
더보기
엘로이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첫 장을 넘기며 아 뭐야 이 형 왜 이렇게 찌질해? 마지막 장을 닫으며 헝헝헉럭 형 날 가져요ㅠㅠㅠ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