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이 나이에 무슨 사랑이야?
나이가 들어서 더 느낄 수 있는 심쿵의 순간

뭉클하면 안 되나요?
마스다 미리 지음
이봄
 펴냄
14,000 원
14,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힘들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뭉클
#설렘
#심쿵
#일상
276쪽 | 2015-09-08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여자 나이 사십. 재미있던 게 점점 재미없어지고, 그렇다고 새롭게 재미 붙일 곳도 딱히 없어지는 나이. 예전엔 별거 아닌 데서도 설레고 감동했던 것 같은데 이제는 대단한 걸 맞닥뜨려도 좀처럼 가슴이 뭉클해지는 일이 없다. 사십대가 되면 달콤새콤한 설렘을 느낄 일이 더이상 없는 걸까? 이제 뭉클하면 안 되는 나이인 걸까? 천만에! <BR> <BR> 사십대가 된 마스다 미리가 또래 사십대 여자들에게 고한다. 실컷 뭉클해도 괜찮다고. 나이가 들어가면서 점점 사라지는 설렘과 감동 대신에 더 많은 '뭉클'의 순간들이 우릴 기다리고 있다는 말이다. 보통 사람들이라면 무심히 지나칠 사소한 몸짓과 말에도 감동할 줄 아는 여자, 마스다 미리가 이번엔 '여자의 뭉클'이란 감정을 들고 찾아왔다. <BR> <BR> 이 책 <뭉클하면 안 되나요?>는 그녀가 일상 속 여러 남자들에게서 포착한 뭉클의 순간들을 모아 귀여운 일러스트와 함께 보여주는 책이다. 원제목에서 '뭉클'에 해당하는 일본말은 '큔(キュン).' 찡하고 짠하고 뭉클하다는 뜻이 전부 포함된 단어다. 한국에서는 종종 '심쿵'으로 번역되어 쓰이는데 마스다 미리의 '큔'은 좀더 '연륜 있는 심쿵'이라 할 수 있다.
더보기
목차

시작하며
샐러리맨에게 뭉클
길 에서 뭉클
그 한마디에 뭉클
그 리액션에 뭉클
가볍게 뭉클
후기를 대신하여
옮긴이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마스다 미리
1969년 오사카 출생. 만화가, 일러스트레이터, 에세이스트. 진솔함과 담백한 위트로 진한 감동을 준 만화 ‘수짱 시리즈’가 베스트셀러가 되면서 화제의 작가로 떠올랐다. ‘수짱 시리즈’와 더불어 수많은 공감 만화와 에세이로 많은 사랑을 받으며 3~40대 여성의 정신적 지주 역할을 하고 있다. 마스다 미리의 대표작 ‘수짱 시리즈’(전 4권)는 『지금 이대로 괜찮은 걸까?』 『결혼하지 않아도 괜찮을까?』 『아무래도 싫은 사람』 『수짱의 연애』 등으로 이루어졌으며, 이 시리즈는 2012년 일본에서 영화화되었고 2015년 국내에서도 상영되어 관객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 마스다 미리는 만화가로는 드물게 에세이스트로서의 활동도 활발하다. 에세이에서는 주로 만화에서는 다루지 못한 작가 개인의 내밀한 속 이야기를 선보인다. 특히 나이에 따라 변하는 자신의 일상과 마음을 솔직하게 드러내면서 동세대 여성들과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어느 날 문득 어른이 되었습니다』를 비롯해 『여자라는 생물』 『전진하는 날도하지 않는 날도』 『뭉클하면 안 되나요?』 『오늘도 화를 내고 말았습니다』 등 다수의 에세이가 국내에 출간되었다.
더보기
남긴 글 4
Cejana Amikato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달 전
그녀가 좋아하는 작가의 책, 그녀가 회사 도서관에서 빌린 책, 뭉클이라는 말에 살짝 끌리긴 한 책! 앞장에 물클 뭉쿨, 일상생활 속에서 온통 뭉클거릴거라는... 책을 읽고 나면, 뭉클거리지 않을 수가 없다는 책 서두의 말 덕분에, 이 책을 먼저 읽어 보라고 배려한 그녀 덕에 하루 밤에 쓰윽 읽게 되었다. 가볍게 읽을 수 있는 책이다. 그런데, 나와 너무 비슷하게 모든 사사로운 일상에서 뭉클거린다고 해서 일까? 나는 그렇게 감흥이 없었다. 그리고 거의 남자들에게 집중적으로 뭉클하다고 모아놓은 것들이라서 약간은 거부감이 드는 것도 '나'의 관점에서 읽혀지는 글이라서 그럴까? 옮긴이의 마지막 글엔, 이 뭉클이라는 단어로 번역한 원작의 제목이 '쿤토스루'라는 말인데, '찡하고 짠하고 뭉클하고'라는 뜻이 모두 포함되었지만, 편의상 '뭉클하다'로 뭉뚱그려 번역 할 수 밖에 없었다며 부디 읽을 때 세 가지 뜻 모두 적용해주기를 당분한 글을 보고서야, 찡하고 짠하고 뭉클거림이 다 들어 있는 것을 더 느꼈지만... 그다지, 마음이 설레거나 공감이 막막 가지는 않는다. 그렇지만, 모든 일상에서 어린이에서 노인까지 '나'의 성인 여성으로 바라 본 또 하나의 성인 '남성'의 다름의 일상을 소소하게 바라보고 찡하고 짠하고 뭉클하게 때로는 귀엽고 때로는 달콤하게 묵묵하게 바라보며 그려낸 것은 보면 발랄하고 마음씨 좋고 표현에 솔찍한 작가가 참으로 다양하게 일상을 관찰하며 하나같이 찡하고 짠하고 뭉클함을 느꼈겠구나 싶다. 그렇게 소소한 기쁨을 맞이하며 일을하며 살아가는구나 하는 생각은 든다. 아무쪼록, 이런 냉냉한 독후감을 써서 작가에겐 살짝 미안하지만, 아마도 나의 현 주소가 그러해서려니 하고 마무리한다. - 마흔 여섯 깊어지는 겨울에 한 권의 책을 쓰윽 가볍게 읽을 수 있는 덤덤하고도 소소한 기쁨을 누리며 -
더보기
미리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38p. 독서에 뭉클 책을 읽는 남자가 멋있어 보이는 것은 손에 넣을 수 없는 아우라를 뿜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바로 가까이에 있는데 멀다. 이야기 속을 어슬렁거린다. 진짜 나는 여기에 있어요! 빔을 쏘아도 그는 고개를 숙인 채, 연애하기도 하고, 형사가 되기도 하고, 전국시대에서 싸우기도 한다. 넘보기 어려운 남자다~
더보기
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마스다미리작가분은 사소하다고 느낄수 있는부분에서 커다란점을 발견하는 대단한 재능이 있다고 생각한다 뭉클하다는감정이 어떤것일까 사고 생각했을때 나는 감동을 받는다라고 생각했었는데 여기에서의 뭉클은 귀여워~~ 같기도하고 ◡̈ 그 귀여움이 가슴을 뭉클 하게해준다고 말해주는것같아서 그렇게 어려운 느낌이 아니라구 살아가면서 우린 이렇게 계속 뭉클을 느낄수있다고 그리고 그건 어렵지않고 우리주변 어디에든 있다고 그렇게 말해주는것같다 버스에서 미소지으면서 보게해준책. 귀엽고귀여운 책이었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