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침저어
소네 케이스케 지음
예담
 펴냄
13,8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46쪽 | 2013-12-3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소네 게이스케의 첫 장편소설로, 제53회 에도가와 란포상 수상작이다. 국내에 이미 <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등을 출간하며 이름을 알려가고 있는 소네 게이스케의 대표작이자 출세작인 <침저어>는 일본과 중국 그리고 미국의 첨예한 정보 전쟁을 다루는 본격 첩보-경찰 미스터리다. <BR> <BR> 일본 정계 고위층에 '침저어'라 불리는 형태의 스파이가 있다는 정보를 얻은 경시청 외사2과 형사들의 체포를 위한 분투를 다루고 있다. 일본 내의 좌-우파 논쟁뿐 아니라, 중국과 일본의 미국.대만과의 관계, 센카쿠 열도를 둘러싼 영토 분쟁 등에 대한 철저한 취재와 세세한 묘사들은 사회문제와 장르적 재미의 결합을 추구하여 날로 발전해가는 일본 미스터리 소설의 현 주소를 보여준다.<BR> <BR> 후와는 경시청 외사2과 소속의 형사다. 외사2과는 대 중국(對 中國)의 정보를 다루는 분과로, 수사관들은 과(科)의 특성상 개인주의적이며 은밀하게 활동한다. 후와는 이에 걸맞은 인물로, 말수가 극히 적고 자신의 속을 절대 드러내지 않는 남자다. 어느 날 후배인 와카바야시와 함께 중국 유력 인사의 행확(행동확인) 중이던 후와는 고교 동창생 이토 마리를 만나게 된다. <BR> <BR> 이토 마리는 차기 수상으로 유력한 젊은 정치인 아쿠타가와 겐타로의 비서관으로 당차고 할 말은 꼭 해야 직성이 풀리는 여자다. 이 둘의 만남은 우연과 찰나에 이루어지지만 이후 이들의 운명을 가르게 된다. 이토 마리를 만난 다음 날, 일본 유력지에 특급 정보가 유출된다. 일본 정계 유력자 중 하나가 중국의 스파이라는 것인데…
더보기
목차

등장인물
프롤로그

제1장 발단
제2장 두더지
제3장 망명자
제4장 시벨리우스
제5장 진상
에필로그

에도가와 란포상 수상소감
옮긴이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소네 케이스케
1967년 시즈오카 현에서 태어났다. 와세다대학 상학부를 중퇴하고 소설 집필에 몰두, 2007년 《침저어》로 제53회 에도가와 란포상을, 〈코〉로 제14회 일본호러소설대상 단편상을 수상하며 데뷔했다. 2009년 〈열대야〉로 제62회 일본추리작가협회상(단편 부문)을 받았으며 《코》 《열대야》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등의 작품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