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여자는 매일 밤 어른이 된다 (오늘도 잠 못 드는 나,괜찮은 걸까?)

김신회 지음 | 예담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7명

12,000원 10% 10,800원
304 | 2014.11.1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서른은 예쁘다>, <서른엔 행복해지기로 했다> 등으로 20∼30대 여성들과 진솔하고 유쾌한 소통을 해왔던 김신회의 에세이. 철들기 전에 어른이 먼저 되어버린 여자들, 혹은 어른이 되기를 강요받으나 아직은 철들고 싶지 않은 여자들이 겪는 매일의 혼란과 잠 못 드는 밤, 그로 인한 위로와 성장의 기록을 담고 있다.<BR> <BR> 스스로를 '자발적 불면주의자'라고 칭하는 저자는 수많은 여자들의 밤을 불면이 지배하고 있으며, 기꺼이 잠들지 못함으로써 '밤'이라는 제2의 세계가 열린다고 이야기한다. 밤의 세계에서는 '너한테 서운하다'라는 일곱 글자에서 사랑을 감지하고, 이유 없이 눈물이 쏟아지는 새벽을 공유하는 누군가가 존재하며, 작은 칭찬 한마디에도 감당할 수 없이 마음이 들떠 오른다. 다가올 밤을 더 잘 보내기 위해 낮의 시간을 견디고, 충만히 보낸 밤의 시간들로 내일의 낮에 생기를 되찾는 여자들의 이야기이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1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