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
박완서 지음
세계사
 펴냄
10,000 원
10,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80쪽 | 2008-06-1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박완서의 유년기부터 결혼 전까지의 삶을 그린 자전 소설. 일제 시대의 슬픔과 한국전쟁의 비극을 고스란히 담아 살아 있는 현대 역사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러나 소설 속에는 슬픔과 비극만이 담긴 것은 아니다. ‘싱아’로 상징되는 그 옛날의 그리움의 대상들이 작가의 기억 속에 남아 전달된다. 세대의 구별을 떠나 본향에 대한 아련함을 즐겁게 추억할 수 있을 것이다.
더보기
목차

1 야성의 시기
2 아득한 서울
3 문밖에서
4 동무 없는 아이
5 괴불마당 집
6 할아버지와 할머니
7 오빠와 엄마
8 고향의 봄
9 패대기쳐진 문패
10 암중모색
11 그 전날 밤의 평화
12 찬란한 예감

해설_권택영
작가.작품연보
작품목록

더보기
저자 정보
박완서
1931년 경기도 개풍에서 태어났습니다. 숙명여고를 졸업하고, 1950년 서울대학교 국문과에 입학했으나 한국전쟁으로 중퇴하였습니다. 1970년 마흔이 되던 해에 《여성동아》 장편소설 공모에 『나목』이 당선되어 등단하였습니다. 작품으로 장편소설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 『그 산이 정말 거기 있었을까』 『아주 오래된 농담』 등이 있고, 단편집으로 『부끄러움을 가르칩니다』 『엄마의 말뚝』 『저문 날의 삽화』 『너무도 쓸쓸한 당신』 등이 있으며, 산문집으로는 『꼴찌에게 보내는 갈채』 『한 길 사람 속』 『어른 노릇 사람 노릇』 등이, 짧은 소설집으로 『나의 아름다운 이웃』이 있고, 동화집으로 『부숭이는 힘이 세다』 『자전거 도둑』 등이, 장편동화 『이 세상에 태어나길 참 잘했다』 등이 있습니다. 한국문학작가상, 이상문학상, 대한민국문학상, 이산문학상, 현대문학상, 동인문학상, 대산문학상, 황순원문학상 등을 수상하였고, 2011년 문학적 업적을 기려 금관문화훈장이 추서되었습니다. 사진출처 : ⓒ Yongho Kim
더보기
남긴 글 1
정은송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달 전
전쟁 얘기가 들어간 책은 무서워서 잘 읽지 않는데 중학교 후배의 추천으로 읽었다. 일단 묘사를 너무 잘해서 일까? 쭉쭉 잘 읽혔고, 재밌었다. 전기 비슷한 소설인데 작품 해설에서 ‘기억은 과거에서 찾아지지만 현재 욕망의 산물이다. 의식의 저항을 뚫고 나오는 말은 무의식만이 아니라 의식이기도 하다는 것이다. 그러기에 대화는 전이이다. ••• 전이는 글을 쓰게 하고 아무리 자서전이라도 허구가 개입되기에 픽션이 되게 한다.’ 라는 구절을 읽으면서 인간은 과거를 완벽하게 사실 그대로 기억할 수는 없다는 내용에 동의가 갔다. 이런 혼란스럽고 공포스럽고 불안한 시대를 어떻게 견뎌냈는지... 다시 한번 지금 삶에 대해 감사한 생각이 들었다. 인상깊은구절 하여 선한 사람 악한 사람이 따로 있는 게 아니라, 사는 동안에 수없는 선악의 갈림길에 있을 뿐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사람도 의당 늙은이하고 비교해야 할진대 사람의 노후가 늙은 호박 만큼만 넉넉하고 쓸모 있다면 누가 늙음을 두려워하랴. 할아버지의 장서를 무시해서가 아니라 문헌의 가치도 중요하겠지만 그때 며느리들이 누린 해방감도 그에 못지않게 중요했다고 생각한다. 밥도 안 굶어보고 쌀 중한 걸 알 수 없는 것과 마찬가지로 노동으로 밥 벌어본 경험도 없이 어떻게 노동자를 위할 줄 알겠느냐는 소리도 힘 안 들이고 툭툭 잘했다. 삶은 무언가 의지할 기둥 없이는 그 자체로 아무것도 아니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