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외등
박범신 지음
자음과모음(이룸)
 펴냄
13,500 원
12,15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448쪽 | 2011-02-28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박범신 장편소설 <외등> 개정판. 이 작품은 1993년 당시 「문화일보」에 연재하다가 돌연 절필을 선언하며 미완성으로 남겨 두었던 소설을 완성한 것이다. 1970년대부터 1990년대까지 상처투성이의 현대사를 관통해 온 인물들의 30여 년에 걸친 잔인한 사랑, 끈질긴 증오, 죽음의 이야기를 담았다.<BR> <BR> 해방 후의 현대사의 흐름을 같이 걸어온 주인공 서영우와 민혜주, 노상규. 작가는 이 세 인물들을 통해 잃어버린 사랑의 원형을 찾아 결국엔 죽음에 이르는 핏빛 사랑을 그려내면서 해방 후 현대사의 이야기를 전해준다.
더보기
목차

죽은 자의 새벽
목련 그늘
새벽비
4월과 5월 사이
갇힌 자의 슬픔
배반
신혼
황혼
애증의 나날
세월
외등

작가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박범신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단편 <여름의 잔해>가 당선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소설집 《토끼와 잠수함》 《흉기》 《흰 소가 끄는수레》 《향기로운 우물 이야기》 《빈방》 등, 장편소설 《죽음보다 깊은 잠》 《풀잎처럼 눕다》 《불의 나라》 《더러운 책상》 《나마스테》 《촐라체》 《고산자》 《은교》 《외등》 《나의 손은 말굽으로 변하고》 《소금》 《주름》 《소소한 풍경》 《당신》 등 다수가 있고, 산문집 《나의 사랑은 끝나지 않았다》 《힐링》 등이 있다. 대한민국문학상, 김동리문학상, 만해문학상, 한무숙문학상, 대산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2017년 현재 고향 논산으로 내려가 ‘와초재’에 둥지를 틀고 창작에 전념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
남쪽나라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강렬한 책 표지만큼이나 진한 핏빛 사랑이 30여년간에 걸쳐 사랑 하나에 모든걸 바친 안타깝고도 슬픈 사랑의 이야기. 역사속에서 상처 받은 일제강점기 시대 위안부로 끌려가 수년간 일본의 총칼 앞에서 성 노리개로 살야야 했던 혜주의 어머니, 그리고 그상처는 그녀의 딸 혜주에게 실명이 되는 유전병을 안겨준다. 어릴적 부터 빨갱이 자식이라 항상 형사에게 쫓기며 살아오는 영우는 아버지의 그림자에서 결코 벗어나지 못한다. 역사의 소용돌이 속에서 운명을 거스리고 살아가려는 이들의 노력이 정치적 아픔 속에서 분노를 일으키게 만든다.  내밀한 감성의 소유자 박범신, 작가의 따뜻한 수수 문학의 그루터기를 또 한번 외등을 통해 배운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