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이반 일리치의 죽음
레프 니콜라예비치 톨스토이 지음
작가정신
 펴냄
8,900 원
8,01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54쪽 | 2005-06-2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이반 일리치의 죽음'(1886), '세 죽음'(1859), '주인과 하인'(1895). 톨스토이가 죽음을 소재로 쓴 세 편의 소설을 묶었다. 인간의 필연성, 인생의 헛됨과 공허함을 사실적으로 그려내면서, 동시에 가치 있는 죽음과 영혼의 구원에 대해 이야기한다.<BR> <BR> 표제작 '이반 일리치의 죽음'에는 조금씩 다가오는 죽음을 실감하면서 처음으로 삶의 의미를 생각하게 되는 주인공이 등장한다. 고위관료의 아들로 태어나 법조인으로 출세가도를 달리던 이반 일리치. 그러나 집안일을 하다 얻은 옆구리 통증이 중병으로 확대되자 지금까지의 삶이 송두리째 흔들리기 시작한다.<BR> <BR> 함께 실린 '세 죽음'에서는 귀부인, 마부, 나무를 통해 죽음을 맞이하는 3가지 서로 다른 자세를 보여준다. '주인과 하인'은 이기적이고 탐욕스러운 인간이 자기희생을 통해 삶과 죽음의 의미를 터득하는 과정을 그린 작품이다.
더보기
목차

이반 일리치의 죽음
세 죽음
주인과 하인

- 역자 후기
- 작가 연보

더보기
저자 정보
레프 니콜라예비치 톨스토이
1828년 남러시아 툴라 지방의 야스나야 폴랴나에서 톨스토이 백작가의 넷째아들로 태어났다. 어려서 부모를 잃고 고모 밑에서 성장했다. 1844년 카잔 대학교에 입학했으나 대학교육에 실망하여 삼 년 만에 자퇴하고 귀향했다. 고향에서 새로운 농업경영과 농민생활 개선을 위해 노력했지만 실패하고, 1851년 큰형이 있는 캅카스로 가 군대에 들어갔다. 1852년 「유년 시절」을 발표하고, 네크라소프의 추천으로 잡지 『동시대인』에 익명으로 연재를 시작하면서 왕성한 창작활동을 하는 한편, 농업경영과 교육활동에도 매진해 학교를 세우고 교육잡지를 간행했다. 1862년 결혼한 후, 『전쟁과 평화』 『안나 카레니나』 등의 대작을 집필하며 세계적인 작가로서 명성을 얻지만, 『안나 카레니나』의 뒷부분을 집필하던 1870년대 후반에 죽음에 대한 공포와 삶에 대한 회의에 시달리며 심한 정신적 갈등을 겪는다. 이후 원시 기독교에 복귀하여 러시아 정교회와 사유재산제도에 비판을 가하며 종교적 인도주의, 이른바 ‘톨스토이즘’을 일으켰다. 직접 농사를 짓고 금주와 금연 등 금욕적인 생활을 하며 빈민구제활동을 펼치기도 했다. 1899년에 발표한 『부활』에서 러시아정교회를 비판했다는 이유로 1901년 종무원으로부터 파문당했다. 1910년 사유재산과 저작권 포기 문제로 부인과 불화가 심해지자 집을 나와 방랑길에 나섰으나 폐렴에 걸려 아스타포보 역(현재 톨스토이 역)에서 82세를 일기로 숨을 거두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