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북유럽에서 날아온 행복한 교육 이야기 (슬픔을 이겨내는 법을 가르치는 교실)
첸즈화 지음
다산에듀
 펴냄
13,0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72쪽 | 2012-05-09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대한민국 교육현실에서 탈출하고 싶은 엄마들을 위한 책. 저자 첸즈화는 어린 딸들에게 수학 과외를 시키고 영어와 중국어를 완벽하게 구사하도록 가르치려 애쓰는 전형적인 아시아의 엄마였다. 하지만 북유럽의 교육 강국인 핀란드에서 6년 간 두 딸을 키우며 아시아 국가의 광적인 경쟁에 회의를 느끼고, 아이들이 스스로 자라는 북유럽 교육에 관심을 두게 되었다. <BR> <BR> 교육 전문가들의 단기간 연수나 기획 탐방이 아닌 아이를 키우는 엄마의 목소리로 듣는 북유럽 교육의 비결은 과연 무엇일까? 그녀는 북유럽 각지를 돌며 수많은 교육 전문가, 교사, 학부모, 아이들과 만나 인터뷰하고 토론하면서 책을 준비했다. 좁고 개인적인 경험에 묻혀 균형적인 시각을 잃는 것을 스스로 경계한 것이다.<BR> <BR> 이렇게 엮은 북유럽 교실의 풍경과 사람들의 이야기 속에서 독자들은 행복한 아이들의 모습에 때론 놀라고, 때론 감동하며 진정한 교육을 고민하고 교육의 미래를 생각하게 된다. 무작정 북유럽 교육을 베끼라는 말은 하지 않는다. 우등과 열등을 나누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삼은 그들이기 때문에 자랑하지도 않는다. 그저 지금까지 묵묵히 지켜온 신념을 보여줄 뿐이다.<BR> <BR> 이전에 출간된 북유럽 교육 관련 도서들은 전문가들의 이론이나 기획 탐방을 보고하는 형식으로 이루어져 다소 어렵게 느껴졌으나, <북유럽에서 날아온 행복한 교육 이야기>는 엄마가 쓴 에세이 형식으로 북유럽 풍경과 학교의 모습을 사진과 함께 담아 독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더보기
목차

추천사
들어가는 글 _ 엄마를 감동시킨 북유럽 교육

제1장 모든 아이들이 소중하고 특별한 북유럽

일등이 왜 하고 싶나요?
의사와 주방장은 똑같이 위대합니다
일류학교는 없습니다
가장 단순한 원칙이 가장 효과적입니다
아이의 미래를 존중하니까요
공평과 정의는 학교에서 가르쳐야 합니다
단계마다 균형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지요
교육은 모든 아이의 것입니다
엘리트만으로 사회가 이루어지던가요?
경쟁하지 않고도 경쟁력을 키울 수 있습니다

제2장 일등도 꼴찌도 없는 활기찬 학교

우수한 것이 아니라 단지 성적이 좋은 것뿐입니다
성적은 비교의 잣대가 아닙니다
시험은 다 같이 앞으로 나가기 위해서 치르는 것입니다
평가는 늦을수록 좋습니다
아이가 미래를 선택하도록 함께 돕습니다
성적은 사생활이니까요
일등은 끝없이 이어지는 숫자의 경쟁일 뿐입니다
점수를 잘 받으라고 부추기지 않습니다
평가로 창조력이 발휘되는 것을 막아서는 안되니까요
답은 학생과 함께 찾는 것입니다

제3장 삶의 지혜와 감성을 일깨우는 교실

예체능은 공부하는 것이 아니라 흥미를 발견하는 것입니다
모두 함께 이야기를 만드는 문학수업
길 없는 숲에서 길을 찾는 체육수업
틀에 박힌 학습을 진정한 배움이라고 할 수 있을까요?
시장이 개최한 무도회
국제화와 감성을 함께 가르치는 음악수업
공간 인식을 배우는 예술수업
외투를 직접 만드는 공예수업
안나학원에서 만난 예술
열네 살 아이들의 체험! 직업 현장

제4장 경쟁을 넘어 미래를 향하는 아이들

딸들의 외국어 공부
국제적인 시야는 작은 데서부터 시작하니까요
작은 것은 작게, 더 작게
포기하지 마, 낙담하지 마, 네가 잘하는 걸 찾을 거야
시민으로서의 책임이 개인의 즐거움보다 우선입니다
품격은 가치관에서 나오니까요
핀란드 사람들의 불만
슬픔을 이겨내는 법을 가르치는 교실
아이들과 함께 문제를 바라보는 법

나오는 글 _ 미운 오리 새끼의 비상을 지켜본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역자후기

더보기
저자 정보
첸즈화
자유기고가. 타이완의 여러 잡지와 핀란드 영문 잡지 <Agenda> 등에서 전문 칼럼니스트로 활동했으며, 핀란드 헬싱키 국제여성회 이사를 지내기도 했다. 말 많고 열정 가득한 두 딸, 남편과 함께 핀란드에서 6년 동안 살면서 북유럽 교육의 저력을 직접 확인했다. 사실 그녀는 딸의 그림 숙제를 도와 선생님께 칭찬받게 하고 싶어 하는 평범한 아시아 엄마였다. 그러나 북유럽에서 두 딸을 키우고 많은 교육전문가들을 만나며 ‘소중한 우리 아이들을 안심하고 기를 수 있고, 일류학교에 보내려고 걱정할 필요도 없으며, 경쟁에서 이기기 위해 점수 몇 점에 목매달지 않는 교육’을 만날 수 있었다고 자부한다. 이렇게 얻은 경험과 깨달음을 <북유럽에서 날아온 행복한 교육 이야기>에서 풀어내며, 세계 각국의 독자들과 함께 북유럽에서 배운 진정한 교육의 의미를 나누고자 한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