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어쩌다 내가 회사의 가축이 됐을까
마음 한구석 응어리를 덜어내 주는 책

사축일기 (어쩌다 내가 회사의 가축이 됐을까)
강백수 지음
꼼지락
 펴냄
11,200 원
10,08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힘들 때
읽으면 좋아요.
#스트레스
#출근
#퇴사
#회사
204쪽 | 2015-11-0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사축(社畜)이란, '회사의 가축처럼 일하는 직장인'을 뜻한다. 일본의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유행하게 된 이 단어는 주인에게 길들여진 가축처럼, 직장인은 회사에 길들여졌다는 자조를 담은 말이다. 우리나라의 직장인들 역시 크게 공감했던 것일까. '사축'이라는 키워드는 소개된 즉시 각종 포털사이트 검색어 순위에 오르며 화제가 되기도 했다. <BR> <BR> <사축일기>는 사축들이 겪고 있는 현실을 한마디로 '웃프게(웃기면서도 슬프게)' 보여주는 글을 담은 책이다. 세상 모든 '을'들의 '지금'을 시처럼 혹은 노래가사처럼 길지 않은 분량으로 톡톡 튀면서도 어둡지 않게 이야기하면서, 독자들에게 '나만 힘든 게 아니구나'라는 공감과 위로, 연대감을 갖게 해준다.
더보기
목차

작가의 말

우리 회사의 7대 불가사의
9호선
양보하고 싶다
Rock is dead
좋은 날씨
도시락을 싸다가
더 먹을 거야
눈치 게임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맑은고딕 vs HY중고딕
그들만 모른다, 우리가 아는 것을
게임을 하다가
예능 보면서 드는 생각
천하무적
색칠공부
카톡 지옥
그리 알아요
우짜란 말이고
인턴들의 혈액형은 모두 A형이다
진로 특강
신개념 리더십
뼛속까지 직장인
메르스
필수 스펙
롤모델
자식 자랑
김 부장의 사정
사원과 바다
심청전
호랑이와 곰
어린왕자와 신입사원의 별
어떡하지
은혜 씨 구출작전
이런 신발
복사기님
어린왕자와 여우
이상적인 미래
로그아웃
9회말 2아웃
사축들의 뇌 구조
나는 무슨 죄
체온계
강제 다이어트
거기도 누군가의 직장
까도 내가 깐다
패션피플 잔혹사
사랑의 트윈스
오타
공범
자랑
한마디
영양제 말구요
통화 괜찮아?
뭐가 맞는지
‘가는 말이 고와야 오는 말이 곱다’에 대한 고찰
반성하는 액션
워킹맘
인체의 신비
하면 된다
주니어
우리의 소원은 통일
겁이 나
네고시에이터
내 말이
커피 마니아
천 원만
5년 전
그가 울었다
사축으로서의 재능
말하지 않아도 알아요
공항에서
노안도 경쟁력
사수의 숙명
팀장님, 사랑합니다
비타민 그녀
담배
힘내라고 말하면 힘을 낼 수 있을까
절대 못 그만둘 거야
영업2부 표류기
시간을 달리는 신입사원

에필로그
추천사_김남훈(프로레슬러 겸 작가)

더보기
저자 정보
강백수
시인, 싱어송라이터. ‘문학과 음악의 요정’으로 불리는 것을 좋아한다. 2008년 《시와 세계》로 등단하며 시인이 되었고 2010년 EP앨범 <노래, 강을 건너다>를 발표하며 가수가 되었다. 원고지와 오선지를 넘나드는 창작 활동의 결과로 1집 <서툰 말>, 2집 <설은> 등 두 장의 정규 앨범을 발매했고, 산문집 《서툰 말》을 내놓았다. 2015년 ‘의욕 제로의 직장인을 위한 불건전한 책’ 《사축일기(社畜日記)》를 발표하며 대한민국 미생의 삶을 위로한 바 있다. 한양대학교 국어국문학과 졸업 후 동 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고 박사 과정에 재학 중이다.
더보기
남긴 글 6
주노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8달 전
내가 만역에 1년전에 읽었으면 감정이입해서 읽었을책이네요.. 이제는 사축에서 벗어나서 다른길을 걷고 있지만 정말 회사다닐때 느꼈던 느낌들을 어느정도 표현한거 같아요
더보기
Jinyoung Lee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복사기 업체 직원이 도착하기까지는 두 시간이 걸렸고 그동안 우리 부서의 업무는 큰 지장을 받았다. 내가 없는 일주일 동안은 아무 문제 없이 잘 돌아가던 업무가 말이다. 나보다는 복사기가 일을 잘한다.⠀- P.66 중에서
더보기
땡이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년 전
사축일기. 어쩐지 조금도 의욕이 나지 않는 직장인을 위한 불건전한 책. 뭔가 의미심장한 글이 처음부터... ----- 저자는 시인이자 싱어송라이터인 강백수. 예전에 "서툰 말"이라는 책을 재밌게 읽었었다. 사축이란? 회사에 길들여진 가축이라는 뜻. 친구들의 이야기를 쓴 것 같다. "너의 마음을 설명하지 않아도 내가 알아줄게." ----- "예능 보면서 드는 생각. 1박2일, 무한도전, 삼시세끼... 연예인들은 좋겠다. 여행가고 맛있는 거 먹고 돈 벌고. 내일은 또 월요일이다." 정말 공감하는 내용이다. 1박2일 끝나갈 무렵 월요병이 스멀스멀. ----- "마지막 순간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마라.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5시 50분, 퇴근 10분 전 김 대리가 일을 줬다." 나 진짜 반성해야 한다. 마음이 급해서 퇴근하기 전에 잠깐 미팅 좀 하자. 그러는 경우가 더러 있었는데... 생각해보니 정말 나쁜 놈이었음. ----- "5년 전 나의 장래 희망은 출근을 하는 것이었다. 지금 나의 장래 희망은 출근을 안 하는 것이다." 슬픈 현실이다. 나도 비슷한... ----- "일 잘하는 우수사원보다 행복한 적당주의자가 되고 싶다." 현실적이라서 더 재밌었던 책. 공감하며 우울하기도 했지만... ----- #M3 #사축일기 #강백수 #책 #독서 #힐링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