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슬픔에 빠져 위로가 필요할 때
스스로 이겨낼 수 있는 힘을 주는 책

혼자 책 읽는 시간 (무엇으로도 위로받지 못할 때)
니나 상코비치 지음
웅진지식하우스
 펴냄
13,8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외로울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가르침
#따뜻
#사색
#위로
#자아찾기
#치유
296쪽 | 2012-03-12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비틀거리는 삶을 일으킨 위로와 치유의 독서기. 저자 니나 상코비치는 사랑하는 언니가 죽은 후, 3년 간 슬픔을 잊으려고 바쁘게 살았다. 그래도 허무함만 남던 어느 날, 400쪽이 넘는 책을 하루 만에 읽고 처음으로 편안하게 잠이 든다. '하루에 한 권, 마법 같은 독서의 한 해' 프로젝트를 시작할 수밖에 없었던 숙명적인 계기다. <BR> <BR> '그럼에도 불구하고' 살아가는 이유를 알려준 <고슴도치의 우아함>을 시작으로 언니를 먼저 보냈다는 죄책감을 떨치게 해준 <우연히>. 과거의 사랑을 추억하고 지금의 사랑은 인정하게 해준 <사랑의 역사>, 그리고 독서의 한 해가 끝날 무렵에야 비로소 이해할 수 있었던 톨스토이의 <위조쿠폰>까지, 날마다 책 속 인물들은 어떻게 살아가는지, 그들이 생의 문제를 어떻게 해결하고 시련을 넘어왔는지 관찰했다. 여기에 실린 365권에 대한 이야기는 마음 속 상처를 다스리고, 풀어낸 치유의 기록이다. <BR> <BR> 보랏빛 독서 의자에서 누구의 방해도 받지 않고 책만 읽었던 1년은 오로지 자신만을 위한 시간이었다. 저자는 바쁜 나날에서 잠시라도 떨어져 나와 쉬는 것만으로도 뒤집어진 삶의 균형을 복원할 수 있다고 말한다. 그것은 오후의 뜨개질, 나홀로 산책일 수도 있고, 혹은 저자처럼 홀로 책 읽는 시간일 수도 있다. 공감의 힘이, 위로의 장소가, 즐거운 지적 자극이 필요한 이들이라면 '혼자 책 읽는 시간'을 권한다.
더보기
목차

1. 나의 첫 도서 대출기
2. 친구는 떠나도 책은 남아 있다
3. 꼭 한 번 보물 같은 순간
4. 밤 10시, 책장을 넘길 시간
5. 세상을 이해하려고 하지 말 것
6. 종이로 슬픔을 흡수하는 법
7. 책 읽는 46번째 크리스마스
8. 죄책감을 떨쳐낼 수 있을까
9. 선물 받은 책의 딜레마
10. 문학소녀의 독서 일기
11. 남의 이야기로 복습하는 옛사랑
12. 의자에 앉아서 세계 여행하기
13. 이해할 수 없는 것들이 이해되는 순간
14. 유부녀의 로맨스 소설 독법
15. 세상은 이토록 아름다운데 어찌 절망으로 생을 끝내는 걸까
16. 집안일과 책 읽기의 줄다리기
17. 나와 다른 이들의 이야기를 들어야 하는 이유
18. 여름마다 추리소설을 읽어야 하는 가족
19. 껄끄러운 사람을 친절하게 대하는 법
20. 작가에게 편지 쓰기
21. 톨스토이는 모든 것을 알고 있다.

더보기
저자 정보
니나 상코비치
미국 일리노이 주에서 세 딸 중 막내로 태어나 터프츠대학과 하버드대 로스쿨을 졸업한 후 공공기관의 변호사로 일했다. 언니의 갑작스러운 죽음 이후 슬픔을 극복하기 위해 365일 동안 하루 한 권의 책읽기라는 대담한 기획을 실행했으며 그 결과물을 묶어 첫 저서 『혼자 책 읽는 시간』(Tolstoy and the Purple Chair)을 출판했다. 이 책이 오프라 윈프리의 극찬을 받으며 세계적인 베스트셀러가 되었고 이후에도 저자는 자신의 블로그인 리드올데이(ReadAllDay.org)에 꾸준히 글을 써오고 있다. 저자의 두번째 책 『혼자 편지 쓰는 시간』(Signed, Sealed, Delivered)에서 상코비치는 고대 이집트의 위문편지에서 중세 아벨라르와 엘로이즈의 연애편지, 거트루드 스타인과 버지니아 울프, J. D. 샐린저 같은 현대 작가들의 편지에서 링컨과 애스퀴스 같은 정치인들의 편지, 또한 조선 시대 무덤에서 발견된 한 아내의 편지에서 정약용의 편지에 이르기까지 동서고금의 여러 편지를 읽어내면서 소셜 네트워크 시대에 우리가 잃어버린 시간과 감각을 되찾는 멀고도 감동적인 여정으로 독자들을 초대한다.
더보기
남긴 글 17
마술하는 야초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혼자 책을 읽는 시간이 많아져서 이 책 제목에 끌려 읽기 시작했다. 책의 저자의 개인적인 이야기가 많고 책 이야기가 뒤에 덧붙여지는 형태로 책은 진행이 된다. 저자의 이야기가 잘 와닿지 않고 번역도 매끄럽지 못한 부분이 초반부에 보여서 읽다가 말았다.
더보기
남미화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언니의 죽음을 어떻게 마주해야 할지 몰라하던 저자가, 앞으로 1년동안 일일일독을 실천하면서 이를 극복해가는 과정~ 다양한 책들을 만날 수 있어 좋았음에도 불구하고 구미가 당기지 않아 반정도 읽고 접음. 나중에 기회가 되면 다시 읽기로~~
더보기
조수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아기와 24시간 함께 하는 요즘 나만의 시간이 절실하다 물리적으로 격리되고 싶을때 책속으로 도피해본다 언니의 슬픔으로부터 이겨내기위해 모든걸쉬고 책에 빠져든 니나 상코비치처럼! 니나의 어린시절의 추억은 책과 연관이 많은데 나도 내 딸에게 그런 추억을 많이 만들어주고싶다. 이 책에서 소개되었던 고슴도치의 우아함을 다음 책으로 읽어보려한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