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침이 고인다
김애란 지음
문학과지성사
 펴냄
13,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사람들
#여자
309쪽 | 2007-09-28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2005년 첫 소설집 <달려라 아비>를 발표, 반짝이는 상상력으로 단숨에 독자를 사로잡은 작가 김애란. 문단과 언론은 마치 기다렸다는 듯 그녀를 반겼다. 2년이 흘렀다. 다시 김애란의 새 이야기가 궁금해지는 시점이다. 그녀를 향한 또 다른 평가가 기대되는 시기이다. 그래서 그녀가 두 번째 단편집 <침이 고인다>로 돌아왔다.<BR> <BR> 문학평론가 차미령의 말을 빌리면 "두루 환영받은 첫 창작집 이후, 김애란 소설은 더 몸을 낮추고 더 낮은 자리로 향하고 있다." 전작들의 공간적 배경이 되었던 편의점과 원룸 역시 세련된 일상과 거리가 먼 남루한 자리였지만, 거기서 더 나아가 여인숙('성탄특선')과 반지하 방('도도한 생활') 등이 새로운 소설들의 공간이 되었다.<BR> <BR> 아이러니한 제목들은 각 단편이 그리는 비루한 일상을 더 아프게 드러낸다. 지상의 방 한 칸마저 끝내 허락되지 않는 가난한 연인에게 매해 '역병'처럼 돌아오는 성탄절은 '특선'이라 할 수 없고, 물이 들어차는 방 안에서 연주하는 피아노는 도도하기는커녕 비애가 뼈아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곳에서 꿈을 꾸는 그들의 우주 속으로 들어가보면, 단물처럼 입 안에 고이는 이야기들을 만날 수 있을 것이다.
더보기
목차

도도한 생활
침이 고인다
성탄특선
자오선을 지나갈 때
칼자국
기도
네모난 자리들
플라이데이터리코더

해설 - 나만의 방, 그 우주 지리학 / 이광호
작가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김애란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극작과를 졸업했다. 소설집 『달려라, 아비』 『침이 고인다』 『비행운』, 장편소설 『두근두근 내 인생』이 있다. 한국일보문학상, 이효석문학상,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 신동엽창작상, 김유정문학상, 젊은작가상 대상, 한무숙문학상, 이상문학상 등을 수상했고, 『달려라, 아비』 프랑스어판이 프랑스 비평가와 기자들이 선정하는 ‘주목받지 못한 작품상’을 받았다.
더보기
남긴 글 12
kafahr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하루란 누구라도 누구를 좋아할 수 있는, 얼마든지 자신이 원하는 대로 근사해질 수도 친절해질 수도 있는 시간이었다. - ‘침이 고인다’, 김애란
더보기
남쪽나라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인간의 소통,우정,사랑, 부모 자식 간의 애정, 타인에 대한 연민, 유대, 나아가 공동체의 이상 등과 같은 우리 삶을 감싸안고 있는 여러 덕목들은 이 작품 아래에서 한 낯 허상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그 허상이 지나간 자리에 남는 것은 우리의 입 안 가득 고인 "침" 뿐이란 것
더보기
그 바람,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책 읽기가 어렵도록 바쁜 연말이다. 그래도 올해는 조금 더 책을 많이 읽을 수 있는 환경 속에 있었다. 좋은 일이다. 책은 ㅡ어느 책이든ㅡ꼭 한 가지씩은 가르침을 주었다. 그 믿음과 약속이 미더워 나는 책을 꺼내든다. 작가의 일련의 책들을 출판 순서 거꾸로 읽는 것은 상당히 흥미롭다. 같은 작가여도 30대의 그(녀), 40대의 그(녀)가 다르다. 김애란을 거꾸로 읽어보면 그녀의 마음 상태가 감히 보이는듯 하다. 침이 고인다,는 그녀의 문체가 더 도드라지게 만져진다. 사회의 반지하에 사는 사람들. 그리고 그늘에 누워있는 사람에 대한 핍진한 묘사는 사실적이기에 서늘하다. 우리 과거의 모습이기도 하고 우리 현재의 모습이기도 하기에 언제나 유효하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