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추리와 스릴을 모두 즐기고 싶을 때
천재 프로파일러와 살인마의 치밀한 두뇌 게임

사신의 술래잡기
마옌난 지음
몽실북스
 펴냄
14,000 원
12,6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공포
#기억상실
#반전
#사이코패스
#살인
#스릴
#연쇄살인
#탐정
432쪽 | 2016-03-01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중국대륙에서 실제 일어난 사건파일과 부검자료를 바탕으로 한 젊은 작가 마옌난의 부드럽고 섬뜩한 소설. 영국에 홈즈와 왓슨이 있고 일본에 우카이와 류헤이가 있다면 중국에는 모삼과 무즈선이 있다. 각국을 대표하는 콤비들은 저마다 탐정과 의사, 조수 그리고 법의관으로 구성되어 있다. <BR> <BR> 탐정의 이미지들은 거의 비슷하다. 아주 사소한 단서 하나를 그냥 흘려보내지 않는 매의 눈으로 추리를 거듭하는 그런 비상함을 가지고 있다. 그리고 그들을 돕는 캐릭터들 중 왓슨은 의사로 전문 의료지식 조언가면서도 홈즈의 친구로서 자상함을 보이는가 하면 조수인 류헤이는 전문성에서는 조금 떨어지지만 견습이라는 이름을 달고 탐정이라는 직업에 가까워지려고 노력을 한다.<BR> <BR> 천재라는 소리를 듣는 탐정 모삼. 그는 최근에 사랑하는 연인의 죽음을 맞이하면서 기억을 잃었다. 그런 그가 가보고 싶었던 클럽. 아니나 다를까 사건을 물고 다니는 그답게 그가 도착한 그 곳에서 얼마 지나지 않아 살인사건이 벌어진다. 죽은 사람은 누구이며 누가 그를 죽인 것일까. 또한 어떤 방법으로 죽인 것일까. <BR> <BR> 아무런 관련도 없이 그곳에 밀려들어간 모삼은 죽은 시체만 보고서도 그 사람이 어떤 부류의 사람인지 또한 어떤 사람을 마지막으로 만났고 누가 그를 죽였는지를 하나씩 제시한다. 클럽 살인사건의 담당경찰인 오팀장은 처음에는 모삼을 정신 나간 사람 취급을 하지만 그가 모삼이라는 것을 알고는 태도가 돌변한다. 그리고 모삼과 무즈선 오팀장까지 셋은 트리오가 되어 하나의 사건을 해결한다.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저승게임
마르가리타
상자 속 장갑
아야와스카
행복의 절정

더보기
저자 정보
마옌난
중국 대륙의 동쪽에 위치한 텐진시에 거주하고 있으며, 현재 텐진 작가협회와 치디안에서 활동 중이다. <사신의 술래잡기>, <대막광가>, <기린일소>, <산해요> 등의 장편 소설을 썼으며, 산문집 <당신은 알고 있다>를 내기도 하였다. 우연한 기회에 법제프로그램을 만드는 방송국 직원과 시경 수사과 경찰을 소개 받아, 그분들의 도움으로 뉴스에서 들어보지 못한 살인사건과 사건기록, 사건 현장과 법학교재 및 부검대에 오른 시체 사진들을 접했다. 이를 계기로 전문적인 법의학 지식에도 관심을 갖고 공부하게 되었다. 때론 기이하고, 때론 무섭고, 때론 안타까운 사연을 가진 중국에서 실제 벌어졌던 여러 사건들에서 많은 영감을 얻어 <사신의 술래잡기>를 집필하게 되었다.
더보기
남긴 글 6
레리오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천재적인 추리 능력을 가지고 있는 탐정 모삼과 모삼이 제일 신뢰하는 법의학자 친구 무즈선의 사건파일 모삼의 원수 L에 대항하며 사건들을 해결해 나가지만 범죄 속에 감춰져 있는 슬픈 사연들도 들을 수 있다. -네 명의 무리 중 미친 자가 세 명이라면 나머지 한 명은 살인자가 되고 말 것이다.- "타인이 너를 어떻게 대하는 지는 그들의 업보요, 또한 그들에게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는 너의 업보다. 웨인 다이어." -p.106 저자 마옌난이 뉴스에서 보도되지 않은 살인사건기록들을 접하고 전문적인 법의학 지식도 공부하여 중국에서 실제 벌어진 사건들에 영감을 얻어 낸 작품. 표현이 사실적이라 사건이 입체적으로 느껴지지만 사건해결방식이 약간 반복적인 경향이 있어 셜록홈즈식 추리수사물(탐정과 법의학자가 사건을 맞닥들이고 해결하고 다음 사건으로 넘어가는 것의 반복)을 좋아하지 않는다면 비추. 살짝 아쉬운 것은 집안도 좋고 실력도 좋은 모삼과 무즈선을 너무 추켜세우는 저자의 어법이 반복적으로 등장하여 주변인물들이라던가 모삼과 무즈선의 캐릭터 생동감들이 좀 떨어졌다. 알고보니 사신의 술래잡기는 1권으로 L을 왜 쫓게 되었는가에 대해 초반에 다루고 2권인 사신의 그림자에서는 L의 정체가 나올지 의문.
더보기
정소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사신시리즈 1권. 도입부라서인가.... 능력만랩 두 주인공들이 너무 L에게 끌려다니는거 아닌가... 싶다가 끝나서 몹시 아쉬웠지만 2권이 있길래 바로 집은 ㅋ 역시 시리즈는 시작하면 끝을 봐줘야...라는 약간 편집증적인 습관이 ^^;; 실제사건을 바탕으로 씌여졌다는 부분에서는 역시 현실의 범죄가 소설속 범죄들보다 더 잔인하구나.... 라는 생각을 들게 해서 더 오싹 ㅡ.ㅡ;;; 과연 L은 무엇때문에 모삼에게 집착하는지 궁금~
더보기
김서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이런 말 하기 너무 미안하지만... 최악이다ㅠㅜ 셜록홈즈 패러디같은 느낌? 역시 중국은 이런 분야에선 아직 멀었구나 라는 말이 나올정도. 우선 작가가 두 등장인물들을 너무 띄워준다. 책의 처음부터 끝까지 그 둘을 띄워주느라 바쁘다. 굉장히 대단한 사람들이라는것을 너무 자주 강조해서 그런지 이야기가 어떻게 흘러갈지 예측이 될 정도였다. 그렇게 띄워줌으로서 어떤 사건이든 이 사람들이 무조건 해결하겠구나 라고 미리 예상하게 된다ㅡㅡ 분명 책 표지에서는 주인공의 기억상실과 관련된 사건과 범인을 파헤치며 주인공의 기억을 되찾아간다는 뉘앙스로 소개를 했는데, 정작 내용은 자잘한 사건들을 파헤치기에 치중되어있고 결말도 솔직히 욕나온다 ㅎ 굳이 돈 주고 사서 보지마시고 궁금하면 도서관가서 빌려보는걸 추천.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