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삼국지 (전10권)
나관중 지음
민음사
 펴냄
80,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관우
#도원결의
#역사
#유비
#장비
#조조
#필독서
#한나라
3928쪽 | 2002-03-10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1988년에 발행된 초판, 1993년에 선보인 신조판에 이어 십여 년 만에 개정판이 나왔다. 제1권의 경우, 2002년 2월까지 초판 19쇄와 신조판 81쇄를 합하여 총 100쇄를 발간했을 정도. 그만큼 <삼국지>는 한국 출판사상 최고의 베스트셀러로 기록되고 있다. <BR> <BR> 2002년 개정판은 독자들과 여러 학계에서 지적된 오류들을 바로 잡고, 문장을 가다듬어 웅혼하고 세련된 맛을 더했다. 평역자 스스로 "이제 문장은 더 이상 손볼 필요가 없다"고 할 정도로 여러 차례의 교정을 거친 것이라 한다. 교정시, 역점을 둔 부분은 아래와 같다.<BR> <BR> - 어려운 한문투 문장을 우리말로 쉽게 풀었다.<BR> - 뜻풀이가 어려운 대목을 보충하기 위해 단어나 문장을 삽입했다.<BR> - 되도록 한자를 쓰지 않았다.<BR> - 문장과 문장 사이의 연결/접속 관계를 명확히 하고, 말투와 존칭을 바꾸었다.<BR> <BR> 재미가 덜하고 긴박감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생략했던 '공명 사후'의 스토리도 약 2장(章) 분량(약 200매)으로 되살렸다.<BR> <BR> * 낱권으로 구입하시려면 <a href="/catalog/book.asp?||ISBN=8937450518">여기</a>를 클릭하세요.
더보기
목차

삼국지 1 : 도원에 피는 의
삼국지 2 : 구름처럼 이는 영웅
삼국지 3 : 헝클어진 천하
삼국지 4 : 독행천리
삼국지 5 : 세번 천하를 돌아봄이여
삼국지 6 : 불타는 적벽
삼국지 7 : 가자 서촉으로
삼국지 8 : 솥발처럼 갈라선 천하
삼국지 9 : 출사표
삼국지 10 : 오장원에서 지는 별

더보기
저자 정보
나관중
14세기 원말, 명초 뛰어난 통속문학가로 이름은 본(本, 일설에는 관貫), 호는 호해산인(湖海散人)이며, 관중은 자(字)이다. 출생지에 관해서는 샨시성(山西省) 타이위엔(太原) 출신이라는 것을 비롯해 여러 가지 설이 있지만, 그의 생애에 대해서는 거의 알려진 바 없다. 그래서 나관중은 소설가 한 사람이 아니라 소설가와 극작가 두 사람일지도 모른다는 말까지 있다. 다만 그의 호인 '호해산인'이 당대 여러 지역을 방랑하며 지내는 문사를 뜻하는 점으로 미루어 떠돌이 문인집단의 일원이었을 것이라는 추측을 가능케 한다. 대표작은 진수(陳壽)의 <삼국지>를 바탕으로 민간의 삼국 설화와 원대(元代)의 삼국희(三國戱) 등 여기저기 흩어져 있는 삼국에 관한 이야기를 한꺼번에 엮어펴낸 <삼국지통속연의(三國志通俗演義)>가 있다. 그밖에 나관중이 지었다고 전해지는 소설로는 <수당양조지전(隋唐兩朝之傳)>,<잔당오대지전(殘唐五代之傳)>,<평요전(平妖傳)>,<수호전(水滸傳)>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8
권지은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달 전
"일을 많이 벌이나 꼭 필요한 것은 적고, 지모(智謀)를 좋아하나 결단성이 없소이다." - 원소에 대한 곽가의 인물평 순간 피식 웃음이 나기도 했으나 스스로를 돌아봄직한 말이다. 나는 어떤가? 영리하게 선택과 집중을 잘 하는가? 결단성과 추진력을 갖추었는가? 중간고사 기간인 지금 딱 들어맞는 질문인가 싶다.
더보기
권지은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달 전
여기서 다시 한번 확인되는 것은 사사로운 이익으로만 뭉친 무리의 특징이다. 동탁과 이유가 각기 그 아랫사람들의 배반으로 비참한 최후를 마친 것은 이미 보았거니와 호적아의 일은 더욱 한심한 배반의 연쇄로 이어졌다. 먼저 우보가 이각을 배반했으며 다시 호적아가 그 우보를 배반했으며 이제는 그 졸개들이 또 그 호적아를 배반한 것이다. 대저 무리를 이룸에 반드시 대의가 필요한 까닭이 이에 있다. - 동탁의 죽음으로 궁지에 몰린 동탁의 잔당들이 저항하기 위해 힘을 모아보지만 배신의 연속으로 헛된 죽음만 일어나는 대목 앞서 한실을 살려보겠다고 의군을 모은 제후들 역시 그럴싸한 대의만으로는 일을 성사하기 어려운 예시로 볼 수 있겠다. 대의에 어긋나지 않는 이익을 추구하고 실리관계가 맞는 사람을 취합해 함께 하는 것. 말이야 참 쉬운데 어디 현실에서 쉬운 일인가. 팀 전체의 대의를 상기시키면서도 개개인의 실리에 관심을 기울여야 하는... 그런 자리가 리더인가 한다.
더보기
권지은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달 전
일이 바빠서 혹은 생활에 지쳐서 잠시 내려놨던 책을 다시 집어든다. (그래봤자 하루에 몇 분 못 읽지만...) 때마침 읽게된 대목은 동탁의 살벌한 처형을 본 왕윤이 초선을 시켜 여포와 동탁의 뒤통수를 칠 미인계를 펴는 장면이다. 사실 삼국지에서 재있는 부분은 (조자룡이 등장하는 장면이 물론 제일이지만 ㅋㅋㅋㅋ) 이런 꾀, 멋진 말로 '지략'을 펴는 대목이지. 다시 한 번 독서 흐름을 이어가본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