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혼내지 않고 혼나지 않아도 되는 반려견 교육법

당신은 개를 키우면 안 된다 (혼내지 않고 혼나지 않아도 되는 반려견 교육서)
강형욱 지음
동아일보사
 펴냄
13,8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가르침
#개
#교육
#깨달음
#반려견
#반려동물
296쪽 | 2014-05-3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지나가다 예뻐서, 혼자 있기 외로워서, 아이들의 정서에 좋을 것 같아서…. 우리가 개를 키우는 이유다. 개와 함께하는 시간은 늘 행복할 것만 같다. 그런데 막상 키워보니 예상과는 달라도 너무 다르다. 아무데나 싸는 건 예사고, 깨무는 건 일상이며, 으르렁거리는 건 다반사다. 생각대로 움직여주지 않는 반려견에 대해 지칠 때쯤 몇몇은 이별을 생각한다. <BR> <BR> 이렇게 버려지는 개가 1년 평균 5만여 마리. 그것도 보호 센터에 등록된 수만 그렇다고 하니 우리는 생명을 너무 하찮게 생각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저자가 노골적으로 “당신은 개를 키우면 안 된다”라고 말하는 이유다. 그렇다고 무책임하게 개를 키우라마라 소리만 하는 것은 아니다. 사실 저자는 누구보다 더 많은 사람이 개와 함께 행복하길 바라는 마음에서 이 책을 썼다. 저자는 15년 동안 국내는 물론, 호주, 일본 등에서 훈련사로 활동하고 유럽 등에서 연수를 받은 반려견행동 전문가다. <BR> <BR> 건강한 강아지를 입양하는 것에서부터 시기별 배변교육, 서열훈련의 진실, 분리불안, 산책하기 등 우리가 잘못 알고 있던 개에 대한 상식과 교육 방법 등이 실 사례와 함께 수록되어 있다. 당장 오늘부터 반려견에게 바로 쓸 수 있는 저자의 15년 노하우가 담긴 이 책이 당신과 당신의 반려견에게 좋은 선물이 될 수 있을 것이다.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

1부 당신은 개를 키우면 안 된다

당신이 포기할까봐 두렵습니다
당신이 뭔데 개를 키우라 마라 하는 거요?
반려견, 오랫동안 함께할 동반자
이토록 섬세한 생명과 함께하는 일
그냥 화장실만 잘 가게 해주세요
이런 강아지들 어떻게 해야 할까요?
제발, 이번에는 잘 키우고 싶어요
비인도적인 생산에 반대합니다
“우리 나라에는 유기견이 없어”
당신이 어떤 모습이라도

2부 그럼에도 개를 키우려는 사람을 위한 안내서

좋은 반려견은 어디에 있을까?
입양 전후 우리가 반드시 알아야 할 것들
반려견 이름 짓기, 2음절이면 충분하다
반려견에게 ‘이리 와!’란?
켄넬 어떻게 사용하시나요?
‘퍼피 라이선스’를 알고 계시나요?
사회화 시기가 평생을 좌우한다
반려견의 사회성을 위해서
꼭 다른 반려견을 만나야 할까?
사회성이 부족한 반려견이 출산을 하게 된다면?
노즈워크, 그대로 내버려두세요
반려견에게 자율급식을
반려견과 사람의 식사권을 보장하는 방법
반려견에게 배변은 감정의 신호다
생후 3~15주 된 반려견의 배변교육
생후 4개월에서 1년 된 반려견의 배변교육
생후 1년부터 7년 사이의 반려견 배변교육
생후 7세 이상 된 반려견의 배변교육
반려견과 함께 자도 괜찮을까?
산책하기는 단순히 함께 걷는 것이 아니다
산책, 언제부터 해야 할까?
가슴줄과 긴 줄을 사용하는 이유
아파트 단지에서 반려견과 산책하기
아이 있는 집에서 반려견 기르기

3부 사람을 위한 슈퍼솔루션은 없다

반려견과 함께 교육하기 전에
훈련은 언제부터 시작해야 하죠?
알파독 콤플렉스
아직도 즉벌즉상을 외치는 사람에게
복종훈련은 없다
반려견에게 명령하지 않고 예절을 가르치는 법
왜 깨물고, 왜 아무 데나 쌀까?
증상을 문제라 보는 이기적인 시선
반려견의 커밍시그널을 이해하자
꼬리 흔들기의 진실
마킹에 대한 오해와 진실
반려견의 공격성 이해하기
젠틀한 보호자에게 젠틀한 반려견
반려견의 공격성을 누그러뜨리고 싶다면
대형견은 공격적일 것이라는 이상한 편견
반려견을 망치는 몇 가지 방법
반려견의 분리불안 이해하기
분리불안증에서 서서히 분리되기
반려견이 생각하는 현관문
보듬 5.10.7 법칙

에필로그

더보기
저자 정보
강형욱
반려견행동 전문가. 중학교 3학년 겨울방학 때부터 반려견훈련소에서 허드렛일을 하며 훈련사의 꿈을 키웠다. 반려견 훈련사로 통하지만 그는 ‘훈련’이라는 말을 좋아하지 않는다. 훈련을 하지 않고도, 얼마든지 반려견과 함께 행복하게 살 수 있다는 것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어서다. 보더콜리 다올이와 웰시코기 첼시 등 두 마리의 반려견과 함께 살고 있다. 현재 보듬반려견교육 센터를 운영하며 많은 반려견과 보호자가 행복하게 살아가는 데 힘쓰고 있다. 호주 경비견 훈련센터(Australia Guard Dog Training Centre), 맬버른 반려견 훈련센터 (Melbourne Pet Dog Training Centre)에서 훈련사로 활동했으며 일본 마쓰다 반려견스쿨(Masuda Dog Training School), 노르웨이 앤릴 반려견스쿨(Anne Lill Kvam Hunde Skole)에서 연수를 받았다.
더보기
남긴 글 10
이고은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개를 키우다가 답답한 마음이 들어 읽었다. 중요한 건 견주의 태도 변화라는 걸 누누히 강조한다. 그리고 그런 태도 변화를 할 의지가 없다면 개를 키우면 안된다고. 요즘 반려견 학대에 관한 기사가 끊이질 않는다. 사람들이 자기 외로움 충족이나 과시를 위해 개를 키우지 않았으면 좋겠다. 시간이 없는 사람들도. 개를 키우는 사람이 물리적인 시간이 없다는 건 핑계라고 하는데 그것도 맞는 말 같다. 2019/02/16
더보기
그 바람,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확실히. 강형욱 훈련사는 강아지가 맞다.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를 보면서 그가 개와 세상을 대하는 방식에 탄복한 적이 있다. 이 책은 강형욱 훈련사가 쓴 게 아니라 그의 이름을 빌려 세상의 반려견들이 인간들에게 쓴 것이 맞을 것이다. 개를 진실로 사랑하는 사람으로서 또 한번 강아지 입양을 막게 만든 책. 여전히 나는 준비가 되어 있지 않다고 부드럽게 타이르는 책. 비단 개와 함께 하기 위한 책이 아니라 개라는 자리에 가족도 친구도 아이들도 대신 끼워넣을 수 있는, 생명의 마음을 헤어리는 것이 무엇인지를 다정다감하게 알려주는 책이다.
더보기
하하핫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반려견 키우시면 도움이 많이 될 듯 빈려견을 훈육의 대상이 아닌 사랑의 대상으로 바라보는 관점이 좋았음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