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어떻게 인간이 그럴 수 있을까
보이지 않게 고통받는 약자들의 참혹한 현실

도가니
공지영 지음
창비
 펴냄
12,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용기가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무관심
#분노
#사회문제
#진실
#학대
292쪽 | 2009-06-29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Daum 연재 시 누적조회수 1100만을 넘은 공지영의 장편소설. 2005년 TV 시사고발 프로그램을 통해 세상에 알려진 광주의 모 장애인 학교에서 자행된 성폭력 사건에 대한 취재를 바탕으로 씌어진 소설로, 거짓과 폭력의 도가니 속에서 쏘아올린 용기와 희망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BR> <BR> 강인호는 아내의 주선으로 남쪽 도시 무진시에 있는 청각장애인학교 '자애학원'의 기간제 교사 자리를 얻어 내려가게 된다. 한때 민주화운동의 메카였던 무진. 첫날부터 마주친 짙은 안개 속에서, 그리고 청각장애를 가진 아이들과 교사들이 다수인 무섭도록 고요한 학교 분위기에서 인호는 불길한 예감을 느낀다. <BR> <BR> 한 청각장애아가 기차에 치여죽는 사고가 나도 이를 쉬쉬하는 교장, 행정실장, 교사들, 그리고 무진경찰서 형사 사이에서 인호는 모종의 침묵의 카르텔이 작동하고 있음을 감지한다. 부임한 첫날 우연히 듣게 된 여자화장실의 비명소리를 신호탄으로, 인호는 점차 거대한 폭력의 실체를 알아가게 된다.<BR> <BR> 인호는 사건의 실체를 파헤치고 세상에 알리려고 하고, 무진의 기득권 세력들은 이를 무마하기 위해 온갖 비열한 수단과 방법을 동원하는데…. 작가는 선과 악, 진실과 거짓이라는 보편적인 주제를, 오늘 한국사회의 현실에 대입해 악의 본질, 거짓을 용인하는 우리들의 무의식, 진정으로 우리가 잘 산다는 것의 의미를 되묻는다.<BR> <BR>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http://ojsfile.ohmynews.com/MOV_T_IMG/2009/0729/ME000060540.js"></script><BR>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http://ojsfile.ohmynews.com/MOV_T_IMG/2009/0729/ME000060541.js"></script><BR>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http://ojsfile.ohmynews.com/MOV_T_IMG/2009/0729/ME000060542.js"></script>
더보기
목차

도가니

작가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공지영
1963년 서울에서 태어나 연세대학교 영문과를 졸업했다. 1988년 《창작과 비평》에 구치소 수감 중 집필한 단편 「동트는 새벽」을 발표하면서 문단에 데뷔했다. 1989년 첫 장편 『더 이상 아름다운 방황은 없다』로 작품 활동을 시작했으며, 1993년에는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를 통해 여성에게 가해지는 차별과 억압의 문제를 다뤄 새로운 여성문학, 여성주의의 문을 열었다. 1994년에 『고등어』『인간에 대한 예의』가 잇달아 베스트셀러에 오르며 명실공히 독자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대한민국 대표 작가가 되었다. 대표작으로 장편소설 『봉순이 언니』『착한여자』『우리들의 행복한 시간』『즐거운 나의 집』『도가니』『높고 푸른 사다리』 등이 있고, 소설집 『인간에 대한 예의』『존재는 눈물을 흘린다』『별들의 들판』『할머니는 죽지 않는다』, 산문집 『상처 없는 영혼』『빗방울처럼 나는 혼자였다』『공지영의 수도원 기행 1·2』『네가 어떤 삶을 살든 나는 너를 응원할 것이다』『아주 가벼운 깃털 하나』『공지영의 지리산 행복학교』『딸에게 주는 레시피』『시인의 밥상』 등이 있다. 2001년 21세기 문학상, 2002년 한국소설문학상, 2004년 오영수문학상, 2007년 한국가톨릭문학상(장편소설 부문), 그리고 2006년에는 엠네스티 언론상 특별상을 수상했으며, 2011년에는 단편 「맨발로 글목을 돌다」로 이상문학상을 받았다.
더보기
남긴 글 10
김서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읽는 중간 중간 마음이 아려와 읽는데 시간이 걸렸던 책이다. 영화가 개봉했을 당시에는 영화와 소설을 보지 못했어서 사건의 내막을 자세히 몰랐는데 소설을 읽고나니 왜 도가니 사건을 제때 접하지 않아서 당시에 같이 공감하고 분노하지 못했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았다. 이 책은 잔인하게도 흔히 얘기하는 '권선징악'의 편은 아니다. 소설이나 영화 속의 '정의가 모든 것을 해결한다'는 흔하고 뻔한 패턴이 아닌 '사람은 결국엔 악하다'는 것을 책 곳곳에 강조한다. 뭔가 민낯을 까놓고 드러내는 것 같아 내가 다 부끄럽고 민망했다. 나는 나중에 정의를 지키며 살아갈 수 있을까? 의문이 들게 하는 책이었다. - 절벽 건은 우연한 사고로 처리되었고 이번 건 역시 그렇게 될 것이었다. 모든 것은 이 지독한 무진의 안개 탓일 테니까. (p. 17) - "강선생, 며칠밖에 지나지 않아서 잘 모르겠지만, 정말 이상한 점 못 느꼈어? 교장이 학교 화장실에서 추행을 하는데, 아이는 분명 비명을 질렀을 텐데, 선생들이, 들을 수 있는 선생들이 어떻게 그걸 모를 수가 있지?" 강인호는 고개를 떨구었다. (p. 78) - 가진 자가 가진 것을 빼앗길까 두려워하는 에너지는, 가지지 못한 자가 그것을 빼앗고 싶어하는 에너지의 두 배라고 한다. 가진 자는 가진 것의 쾌락과 가지지 못한 것의 공포를 둘 다 알고 있기 때문이다. (p. 246) - 누군가 거짓말을 하면 세상이라는 호수에 검은 잉크가 떨어져내린 것처럼 그 주변이 물들어버린다. 그것이 다시 본래의 맑음을 찾을 때까지 그 거짓말의 만 배쯤의 순결한 에너지가 필요한 것이다. (p. 246)
더보기
남쪽나라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오랜만에 내 자신이 책속에 빠져드는 듯한 기분을 느꼈다. 광주의 모 장애인학교에서 자행된 성폭력 사건 실화를 다룬 이 소설은, 귀먹은 세상이 차갑게 외면한 '진실'에 대한 이야기이자 거짓과 폭력의 도가니 속에서 한줄기 빛처럼 쏘아 올린 용기와 희망에 대한 감동적 스케치이다. 이 책의 서두 부분은 누구나 소설의 결말을 예견하는 듯한 평범한 스토리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으나 중반 이후 펼쳐지는 법정 공방 다툼의 이야기가 신선함을 더했다.  작가 특유의 은유법과 화술이 마치 몽상의 세상을 펼쳐보인 듯 하여 작가의 새로운 면을 다시한번 느껴본다.
더보기
동고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눈을 들면 내 옆 이야기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