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먼 북소리
무라카미 하루키 지음
문학사상사
 펴냄
11,8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외로울 때
떠나고 싶을 때
답답할 때
읽으면 좋아요.
509쪽 | 2004-01-05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1997년 10월에 출간되었던 에세이의 개정판. 하루키가 1986년 가을부터 89년 가을까지 약 3년간 유럽을 여행하는 동안 문학과 인생, 소설쓰기에 대한 느낌을 정리한 삶의 기록들이다.<BR> <BR> 서른 일곱에 출발하여 마흔에 돌아온 이 3년간에 하루키는 <노르웨이의 숲>과 <댄스 댄스 댄스>를 완성하였다. 마흔이 되도록 아무것도 할 수 없을지 모른다는 초조와 강박을 여행으로 극복하는 과정과 그 과정에서 있었던 다양한 에피소드를 하루키 특유의 유머와 자유로운 문체로 상세하게 기록한다.<BR> <BR> '오늘은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모른다'는 기대와 스릴, 유럽에서의 하루하루는 깜짝 놀랄 광경과 아연한 경험을 하루키에게 선사했다. 그리스와 이탈리아, 영국에 이르기까지의 여정을 따라가며 즐겁게 읽을 수 있는 에세이.
더보기
목차

머리말 / 즐거운 여행 스케치

로마
로마 / 벌 조르지오와 카를로 1986년 10월 4일 / 벌은 날다 1986년 10월 6일 일요일 오후 맑음

아테네
아테네 / 발렌티나

스펫체스 섬
스펫체스 섬에 도착하다 / 비수기의 섬에서 / 올드 하버 / 티타니아 극장의 밤은 깊어 / 네덜란드인한테서 온 편지·섬 고양이 / 스펫체스 섬에서 보내는 소설가의 하루 / 폭풍우

미코노스
미코노스 / 항구와 반젤리스 / 미코노스 철수

시실리에서 로마로
시실리 / 남유럽 조깅 사정

로마
빌라 토레코리 / 오전 3시 50분의 작은 죽음 / 메타 마을에 이르는 길 1987년 4월 / 메타 마을

봄의 그리스로
파트라스에서 보낸 부활절 주말과 벽장 학살 1987년 4월 / 미코노스에서 크레타 섬으로 가다·욕조를 둘러싼 공방·술잔치를 벌인 101번 버스의 빛과 그림자 / 크레타 섬의 작은 마을과 자그마한 호텔

1987년, 여름에서 가을
헬싱키 / 마로네 씨네 집 / 아테네 마라톤과 티켓을 다행히 환불할 수 있었던 일 1987년 10월 11일 / 비 내리는 카발라 / 카발라에서 페리보트를 타고 / 레스보스 / 페트라(레스보스 섬) 1987년 10월

로마의 겨울
텔레비전, 뇨키, 프레트레 / 로마의 연말 모습 / 폰테 미르비오 사장 / 깊어가는 겨울 / 런던

1988년, 공백의 해
1988년, 공백의 해

1989년, 회복의 해
카나리 씨의 아파트 / 로마의 주차 사정 / 란치아 / 로도스 / 하루키 섬으로 / 카르파토스 / 선거

이탈리아의 몇 가지 얼굴
토스카나 / 치구정稚鳩亭 / 이탈리아의 우편 사정 / 이탈리아의 도둑 사정

오스트리아 기행
잘츠부르크 / 알프스의 불상사

마지막에 - 여행의 끝

역자의 말 / 읽는 기쁨, 번역하는 즐거움

더보기
저자 정보
무라카미 하루키
1949년 일본 교토 시에서 태어나 효고 현 아시야 시에서 자랐다. 1968년 와세다 대학교 제1문학부에 입학했다. 재즈 카페를 운영하던 중 1979년 『바람의 노래를 들어라』로 제81회 군조 신인 문학상을 수상하며 29세에 데뷔했다. 1982년 『양을 쫓는 모험』으로 제4회 노마 문예 신인상을, 1985년 『세계의 끝과 하드보일드 원더랜드』로 제21회 다니자키 준이치로 상을 수상했다. 미국 문학에서 영향을 받은 간결하고 세련된 문체와 현대인이 느끼는 고독과 허무의 감성은 당시 젊은이들로부터 큰 공감을 불러일으켜 작가의 이름을 문단과 대중에게 널리 알렸다. 1987년 발표한 『노르웨이의 숲』은 일본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얻은 후, 일본을 넘어 세계적으로 ‘무라카미 하루키 붐’을 일으켰다. 1995년 『태엽 감는 새』로 제47회 요미우리 문학상을 수상했다. 2002년 『해변의 카프카』를 발표하여 2005년 영어 번역본이 《뉴욕 타임스》의 ‘올해의 책’에 선정되면서 국제적인 명성을 한층 높였다. 2008년 프란츠 카프카 상을 수상하고, 2009년 세계적 권위를 자랑하는 예루살렘 상을, 2011년에는 카탈로니아 국제상을 수상하여 문학적 성과를 다시 한 번 평가받았다. 『댄스 댄스 댄스』, 『언더그라운드』, 『스푸트니크의 연인』, 『신의 아이들은 모두 춤춘다』, 『어둠의 저편』, 『도쿄 기담집』, 『1Q84』, 『색채가 없는 다자키 쓰쿠루와 그가 순례를 떠난 해』 등 수많은 장편소설, 단편소설, 에세이, 번역서를 발표했다. 현재 그의 작품은 45개 이상의 언어로 번역되어 전 세계 독자들로부터 사랑받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4
박동길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6달 전
내가 태어나기도 전에 유럽에서 3년간 지내고 여행하면서 쓴 하루키의 에세이겸 여행기이다.  개인적으로는 처음으로 접하는 하루키의 세계이다. 그동안 많은 작품들이 소개되었지만 왠지 하루키 작품들이 손이 안가서 읽지를 못했는데...  나름 내용도 괜찮았고 하루키가 이탈리아 사람들을 까는 부분도 인상 깊었다. 출판된지 오래된 책이라 지금이랑은 다를 지 모르지만...
더보기
박동길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내가 태어나기도 전에 유럽에서 3년간 지내고 여행하면서 쓴 하루키의 에세이겸 여행기이다. 개인적으로는 처음으로 접하는 하루키의 세계이다. 그동안 많은 작품들이 소개되었지만 왠지 하루키 작품들이 손이 안가서 읽지를 못했는데... 나름 내용도 괜찮았고 하루키가 이탈리아 사람들을 까는 부분도 인상 깊었다. 출판된지 오래된 책이라 지금이랑은 다를 지 모르지만...
더보기
장건희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어디선가 멀리서 북소리가 들려왔다.’ 지금 내가 유일하게 기억하는 하루키의 문장 그리스의 한가한 사람들처럼 편안했지만 조금 힘들었어 400쪽 이상이 편안해서야 (여행을 다녀와서 자신의 중력을 안정시키기 위해 이 책을 썼다니까 뭐) 난 하루키의 에세이를 왜 읽을까? 유대감 때문인 것 같아 하루키는 자신을 보통 사람으로 낮추거든 하루키는 부담스러웠는지 이 책이 여행안내서는 아니고 여행기라고 썼는데 어쩌겠어? 나역시 유럽에 가고 싶어지는 걸 (뒷목을 긁어대는 하루키가 상상이 되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