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이만큼 가까이 (정세랑 장편소설,제7회 창비장편소설상 수상작)
정세랑 지음
창비
 펴냄
13,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68쪽 | 2014-03-1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제7회 창비장편소설상 수상작. 정세랑의 장편소설로, 작가는 지금 삼십대에 이른 세대가 학창시절에 겪었음직한 꿈과 좌절, 불안과 우울, 명랑성과 호기심을 섬세하고 야무진 손길로 잘 매만지고 있다. 첫사랑과 죽음, 그로 인한 청춘의 절망과 상실감의 치유 과정을 아름답고 촘촘하게 그려냈다. <BR> <BR> 신도시 외곽 작은 도시에서 학창시절을 보낸 친구들이 겪는 성장의 진통을 담담하면서도 경쾌하게 담아낸 작품이다. '나'와 주연, 송이, 수미, 민웅, 찬겸 등 여섯명의 친구들과 '나'의 첫사랑 주완이가 그 주인공들이다. 소설은 개성 넘치는 친구들의 현재 일상과 과거의 사건들을 번갈아 보여주면서, '나'와 친구들이 성장해나가는 모습과 학창시절의 에피소드를 발랄하게 이어간다. <BR> <BR> 겨울이 유난히 길고 안개가 자욱하던 파주에서 휑뎅그렁한 신도시 초기의 일산으로 학교를 다니던 나와 친구들의 유일한 교통수단은 '2번 버스'뿐이다. 그 낡은 버스 안에서 MD플레이어나 MP3로 음악을 듣고, 전날 봤던 TV 프로그램 이야기를 하고, 짝사랑하는 친구 때문에 아파하면서도 여섯명의 친구들은 각자 버스 안의 앉은 자리를 지키는 것으로 서로 의지하고 위안을 받으며, 십대의 덜컹거리고 꼬불꼬불한 길을 흔들리지만 쓰러지지 않고 함께 지나온다.
더보기
목차

이만큼 가까이

작가 인터뷰: 서유미
심사평
수상소감

더보기
저자 정보
정세랑
1984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2010년 『판타스틱』에 「드림, 드림, 드림」을 발표하며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이만큼 가까이』로 창비장편소설상을, 『피프티 피플』로 한국일보문학상을 수상했다. 장편소설 『덧니가 보고 싶어』 『지구에서 한아뿐』 『재인, 재욱, 재훈』 『보건교사 안은영』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7
정혜윤(서준맘)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쓸쓸한 가을날 읽기 좋았다. 쓸쓸하지만 따뜻했다.
더보기
삥뽕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정세랑 작가님의 책은 항상 따뜻하다. 이 책은 어딘가 슬프고 쓸쓸한 내용임에도 정세랑 작가님 특유의 온도 덕에 오히려 독자인 내가 위로를 받은 기분이다. 처음으로 읽은 전자책인데 종이책으로 소장하고 싶다. #작가님_짱짱맨
더보기
이민주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유쾌한데 약간 유치해서 내취향은 아님.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