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이 세상에 나는 혼자라고 느껴질 때
일상의 삶과 아픔을 어루만지는 따뜻한 이야기

천국에서 만난 다섯사람
미치 앨봄 지음
살림
 펴냄
10,000 원
9,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슬플 때
이별했을 때
외로울 때
힘들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사랑
#용서
#인연
#죽음
#천국
#화해
#희생
271쪽 | 2010-02-18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모리와 함께한 화요일>의 저자 미치 앨봄이 펴낸 장편소설. 죽음에서 시작해 삶으로 끝을 맺는 독특한 구성으로, 일상의 삶과 아픔을 어루만지는 작가의 따뜻하고 부드러운 시선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전쟁의 상처를 안은 채 스스로 무의미한 생이라고 여기며 평생을 살아온 에디가 천국에서 만난 다섯 사람을 만난다.<BR> <BR> 평생을 놀이공원 정비공으로 살아온 주인공 에디가 당도하는 곳도 바로 천국이다. 절뚝거리는 다리를 이끌고 특별할 것 없는 인생을 살아가던 그는 어느 날 급작스런 사고로 죽음을 맞이하고, 바로 그 죽음의 순간 알 수 없는 손길에 이끌려 천국의 문으로 들어선다. 그곳에서 에디는 다섯 사람을 차례로 만난다. <BR> <BR> 그중 어떤 이들은 그가 알거나 사랑했던 사람들이고, 또 어떤 이들은 완전한 이방인이다. 에디는 그곳에서 그들 한 사람 한 사람이 이끄는 대로 과거와 감정으로의 여행을 떠난다. 그리고 점차 자신의 삶이 그들 모두와 어떻게든 연결되어 있으며, 그가 홀로 안고 살아야 했던 상처가 그들과도 깊은 관계를 맺고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다.
더보기
목차

한국어판 특별 서문

끝이면서 시작인 이야기 _프롤로그

첫 번째 만남 _인연의 장
두 번째 만남 _희생의 장
세 번째 만남 _용서의 장
네 번째 만남 _사랑의 장
다섯 번째 만남 _화해의 장

모두가 하나인 이야기 _에필로그

더보기
저자 정보
미치 앨봄
에미상을 수상한 바 있는 방송가이자 칼럼니스트. 작품 속에서 평범한 사람들이 자기 연민과 고통을 넘어 삶의 숨겨진 의미를 깨달아 가는 과정을 감동적으로 형상화하여 각종 언론에서 ‘최고의 휴머니스트 작가’로 평가받고 있다. 스포츠 칼럼니스트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한 이후 라디오와 ABC TV 등 여러 방송 매체에서 진행자로서 두각을 나타내던 앨봄은 우연히 대학 시절 은사인 모리 교수와 재회하게 되었다. 이것을 계기로 그는 세속적인 성공만 추구하던 삶에 변화를 겪었고, 현재는 여러 자선 단체에 소속되어 있으면서 글쓰기에만 전념하고 있다. 『모리와 함께한 화요일』 이외에도 『천국에서 만난 다섯 사람』 『단 하루만 더』 등 그의 작품들은 많은 나라에서 번역 출간되어 전 세계 독자들에게 감동을 주었다. 현재 앨봄은 미시간 주에서 아내 제닌과 함께 모리에게서 배운 것들을 가슴에 담고 새로운 인생을 살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4
민정님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끝이면서 시작인 이야기” 이 책은 이렇게 시작된다. 끝이 어떻게 시작이 될 수 있을까? 생각이 들지만 주인공 에디가 죽으면서 이야기가 진행된다. 에디는 참전군인으로 평생 놀이공원에서 정비사 일을 하다가 어느 날 사고로 목숨을 잃는다. 그리고 천국(?)으로 가서 다섯사람을 만난다. 그러면서 자신의 삶을 이해하고 상처를 치유해가는 내용이다. 이 책은 작가가 실존인물인 삼촌으로 부터 영감을 받아 만든 작품인데, 그는 항상 자기 자신을 하찮은 존재로 치부했다고 한다. 그래서 책을 읽고 나서 작가가 삼촌에게 하찮은 존재는 없다고, 이제는 행복하셨으면 좋겠다고 말하는 것 같아서 마음이 따뜻해지고 위로가 되는 책이었다.
더보기
신은지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나도 죽으면 나와 인연 이였던 사람들을 만날수 있을까 그럴수 있다면 참 좋겠댜
더보기
김단희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년 전
나는 누구를 만날까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