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아침 저녁 찬바람이 허전하고 쓸쓸할 때
사라져가는 모든 것에서 발견하는 삶의 의미

소란 (박연준 산문집)
박연준 지음
북노마드
 펴냄
12,500 원
12,5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힘들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따뜻
#발견
#위로
304쪽 | 2014-10-3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시인 박연준의 첫 산문집. 2004년 등단하고 <속눈썹이 지르는 비명>과 <아버지는 나를 처제, 하고 불렀다> 두 권의 시집을 냈던 박연준은 시인 특유의 호기심과 시야각을 통해 세상을 보고, 오래 관찰한다. 그 과정에서 그녀는 사람들이 잃어버리고 잊어버린 것들을 발견하는데, 이 책 <소란>을 통해 기억조차 하지 못했던 유년의 한 시절과 이미 사라져버린 어제를 적나라하게 끄집어낸다. <BR> <BR> 끄집어내서는 껍데기 없이, 거짓 없이, 부끄러움 없이 '날 것'의 언어로 그것들을 이야기하기 시작한다. 그녀가 발견한 것들을 하나씩 마주하노라면, 읽는 이의 마음도 다시금 소란해진다. 이를테면 자신에게도 그런 '순간'과 '언어'들이 있었음을 발견하는 것. 이미 오래전에 잃어버려서 잊어버려서, 잃고 잊은 줄조차 몰랐던 것들을 발견하는 것. 독자는 거울을 보거나 오래된 일기장 혹은 사진을 꺼내어보는 것처럼 자연스럽게 스스로의 맨 얼굴을 보게 되고, 그 소란스러운 발견은 삶을 다시 살아내게 만드는 밑알(소란)이 된다.
더보기
목차

서문. 모든 소란은 고요를 기를 수 있다 6

1부 서쪽, 입술
서쪽, 입술 14
당신이 아프다 18
비자나무 숲 22
하필(何必), 이라는 말 30
서른 38
손톱 걸음 42
완창(完唱)에 대하여 48
겨울 바다, 껍질 52
똥을 두고 온 적도 있고, 두고 온 똥이 된 적도 있다 58
글쓰기의 두려움 64
도레미파솔라‘시’도 속에 잠긴 시(詩) 70
그보다 나는 안녕한지 74
뱀같이 꼬인 인생일지라도 78
바보 이반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82
일곱 살 클레멘타인 90

2부 강물이 사라지는 일
첫, 102
바둑돌 속에 잠긴 애인 106
요리하는 일요일 110
하이힐 _사랑에 출구는 없다 114
코 _감기전(感氣傳) 120
청국장은 지지 않는다 124
꼭지 128
음경 132
잠지 134
계단 138
다리 많은 것들 142
이파리들 144
할머니 146
꿈 150
고양이 154
당신의 부러진 안경다리 156
사과는 맛있어 160
신발 가게 164

3부 잃어버린 것들은 모두 유년에 가 산다
고모 방 170
모란 일기 _토지문화관에서 174
슬픔은 슬픔대로 즐겁다 180
내 침대 아래 죽음이 잠들어 있다 186
겨울은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 녹는 것이다 192
12월, 머뭇거리며 돌아가는 달 196
봄비 200
사랑이 어긋났을 때 취하는 두 가지 태도 204
잃어버린 것들은 모두 유년에 가 산다 208
오후 4시를 기보(記譜)함 212
춤, 말보다 앞선 언어 216
나는 나를 어디에서 빨면 좋을까요? 224
가는 봄에게 목례를 _죽은 아빠에게 228

4부 작은 날들
쓸쓸한 청소 236
누가 살고 있을까? 240
푸른 배경, 흰 삶 244
묘지와 아기 248
식사 시간 252
쏟아지고 싶은 256
무엇이 무엇이 똑같을까? 260
몰라요, 부르지 마세요! 264
시무룩한 저녁 268
귀신을 만나도 할 수 없지 272
연필이 자랄 것 같은 276
저요, 저요! 280
상심이 284
10월, 밤 산책 288
통화중 292
미소가 번지듯 저녁이 296
느리게 오는 것들 300

더보기
저자 정보
박연준
순하게 빛나는 것들을 좋아한다. 세상 모든 ‘바보 이반’을 좋아한다. 2004년 중앙신인문학상을 받으며 등단했다. 시집 『속눈썹이 지르는 비명』 『아버지는 나를 처제, 하고 불렀다』 『베누스 푸디카』와 산문집 『소란』 『우리는 서로 조심하라고 말하며 걸었다』를 펴냈다
더보기
남긴 글 12
루케테-료닝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서쪽은 기울어가는 것들이 마지막을 기대는 곳이다. -봄은 화려한 색으로 소리를 대신했다. 피고 지는 데 이토록 조용한 생명들이라니. 내가 피었다 지느라 소란할 때도 꽃들은 반복이라는 눈을 끔뻑일뿐 조용했다. -꽃과 달리 우리의 얼굴은 '오래된 얼굴'이다. 시간은 몰래 얼굴에 금을 긋고 도망간다. 나는 시간이 그리다 만 미완성작, 완성은 내가 사라진 후 누군가의 '기억' 속에서나 이루어질 것이다. -사랑하는 사람이 아프면 심장이 쪼그라든다. 사랑하는 자는 무릎을 꿇는 자가 아니라, 무릎이 꺾이는 자다. 먼 훗날 당신이 많이 아파 내 무릎이 꺾이는 날이 올지도 모르겠지만, 나뭇가지가 눈의 무게를 못 이겨 꺾이듯 그런 것은 아니면 좋겠다. -나는 사람마다 각자 경험하고 지나가야 할 일정량의 고유 경험치가 존재한다고 믿거든요. 다 겪지 못하면 다음으로 못 넘어가는 거죠. 당신을 사랑하고, 또 헤어지던 순간은 꼭 필요한 경험이었어요. 그 일을 나는 긍정합니다. -마르 그리트 뒤라스는 사람을 일컬어 "한밤중에 펼쳐진 책"이라고 했다는데, 나도 당신도 서로의 밤에 침입해 어느 페이지부터랄 것도 없이 손에 잡히는 대로 열렬히 서로를 읽어나간 거겠죠. 내게는 사랑에 대한 첫 독서가 당신이란 책이었고, 행복했고, 열렬했어요. 어느 페이지는 다 외워버렸고, 어느 페이지는 찢어없앴고, 어느 페이지는 슬퍼서 두 번 다시 들여다 보고 싶지 않지만 어쨌든 즐거웠습니다. -아무쪼록 잘 사는 일이란 마음이 머물고 싶어하는 것에 대해, 순간의 시간을 온전히 할애해주는 것일지 모른다. 시간을 '보내는 것'이 삶이라면 될 수 있는 한 '잘 대접해서' 보내주고 싶다. -보는 것과 바라보는 것은 다르다. '바라보다' 라 함은 시선을 떼지 않고, 공들여 바로 본다는 것이니까. 다른 모든 것을 제외하고 한곳을 선택한다는 뜻이며, 눈과 마음과 몸이 합작하여 (대상을 ) 바라 (대상을) 보는 일이다. -바다가 뒤척이는 것은 바다가 덜 무겁기 때문, 사랑이 뒤척이는 것은 사랑이 덜 무겁기 때문. -슬플 때 사람은 이기적이 된다. 오직 '나만의 ' 슬픔에 빠진다. 혹 동병상련의 누군가를 만났다 해도 그 사람의 슬픔을 슬퍼하기보다 '나'의 슬픔이 안타까워 위로하게 된다. -우는 것은 마음을 청소하는 일이다. 목 놓아 울었더니 얼굴 아래부터 발가락 끝까지 '속을 제대로 '샤워한 기분이다.슬플 때는 열심히 울자. 열심히 울다보면 배가 고파지고, 배가 고파 뭘 먹다보면 힘이 생기니까. -이미 흘러가버린 날들은 어디에 머무는 걸까? 몸을 부풀리던 봄도, 시끄럽게 울어대던 여름도, 살아 있는건 뭐든 뚝뚝 떨어지게 하던 가을도 사라지고 없다. 겨울은 춥고, 높고, 길다. 지나간 것들만 따로 모아놓은 박물관 같은 것이 있다면 어떨까? 입장료는 순도 높은 그리움 한 덩이. 그리움이 없는 사람들은 그 박물관에 들어갈 수 없다. 박물관은 '과거'라는 무거운 짐을 가진 사람들에게 방을 하나씩 제공한다. 나이가 많은 사람들에겐 젊은 사람들보다 더 큰 방이 주어질 것이다. 흘려보낸 것들이 더 많을 테니까. -바다는 날마다 새로운 귀를 준비하고, 밤마다 무거워진 귀를 털어내는 고단한 작업을 하면서도 한 번도 찡그리지 않는다. -작가는 유혹하는 사람이다. 가볍고 무거운 단어들을 놓고, 비비고, 들어올리며 호객하는 자다. 고백하기 위해 가장 많은 단어를 필요로 하는 슬픈 짐승이자, 나무 한 그루를 이야기하기 위해 기억하는 모든 숲을 에둘러가려 하는 어리석은 사람들이다. -삶에 있어 영원한 양지도, 영원한 음지도 없다.
더보기
Limhyo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_ 황리단길 그 서점이 그랬다. 시끄럽고 어수선한, 소란스런 서점. 그날의 분위기 때문인지 책 표지가 마음에 들어서인지 모르겠지만 아무런 정보없이 처방받았던 그 책. 읽어보니 책 제목과 다르게 내용이 차분. 적절한 비유와 섬세한 묘사에 감탄. 슬펐다가 위로받았다가 마음이 고요. 즉흥적이었지만 사길 잘했어.
더보기
ME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글을 읽고 있으니, 내 감정의 선이 글을 따라 지난날을 회상하더라. 부드러운 기억의 떠올림은 마음에 잔잔한 파동을 일으킨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