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나무를 심은 사람
장 지오노 지음
두레
 펴냄
8,800 원
8,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행복할 때
힘들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기적
#애니메이션
#이기주의
149쪽 | 2005-06-10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프로방스 지방의 어느 고원지대. 옛날 이곳은 숲이 무성했고 사람들이 모여 살던 고장이었으나 탐욕에 사로잡힌 무지한 사람들이 나무를 마구 베어 황량한 바람만 부는 폐허의 땅으로 변해버렸다. 나무가 없어 버림받은 땅이 되었다는 것을 깨달은 한 늙은 양치기가 이 고산지대에 들어와 나무 심는 일을 시작했다.<BR> <BR> 가족 모두와 사별한 이 남자는 홀로 산중에 살면서 매일 도토리와 자작나무 심는 일을 계속했다. 그렇게 끊임없이 나무를 심은 지 40여 년, 마침내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났다. 그 황폐했던 땅이 아름다운 거대한 숲으로 뒤덮이게 된 것이다.<BR> <BR> 메말랐던 땅에 물이 다시 흐르고, 수많은 꽃들이 다투어 피었으며, 새들이 돌아와 지저귀었다. 무엇보다도 많은 사람들이 이곳을 찾아와 밝은 웃음소리를 내고, 삶의 기쁨을 노래하게 되었다. 작가 장 지오노는 프로방스 지방을 여행하다가 이 특별한 사람을 만났고, 그의 삶에 큰 감명을 받아 <나무를 심은 사람>이란 단편 소설을 쓰게 된다.<BR> <BR> 60여 페이지를 조금 넘는 이 짤막한 이야기는 문학적 향기와 더불어 강력한 메시지를 전한다. 공기와 물과 땅이 오염되고 온갖 생명이 죽어가는 병든 문명의 시대, 위기를 맞고 있는 우리의 지구를 살리는 과업이 우리 앞에 놓여져 있다는 전언이다.<BR> <BR> 1953년 처음 발표된 이래 세계적으로 널리 읽혀온 이 작품은, 미국 삼립협회의 지구재녹화운동 교육자료로 꾸준히 보급되어왔다. 애니메이션으로도 만들어져 세계적으로 큰 반향을 일으킨 바 있다. 화가 프레데릭 바크가 그림을 그리고 캐나다 국영방송이 제작했으며, 1987년 오스카를 비롯한 여러 영화제에서 수상을 했다.
더보기
목차

나무를 심은 사람

- <나무를 심은 사람>의 문학적 향기, 그리고 문명의 미래 / 편집자
- 장 지오노의 작품 세계 : 노래하는 자연 / 옮긴이
- 장 지오노 약력

더보기
저자 정보
장 지오노
20세기 프랑스 소설사에서 전원 문학을 대표하는 소설가. 1895년 남 프랑스 프로방스 지방의 작은 도시 마노스크에서 구두를 수선하는 사람의 아들로 태어나 그곳에서 자라고 그곳에서 작품 활동을 한 프랑스의 저명한 작가다. 가난하여 제대로 교육을 받지 못하고 16살 때부터 은행에 들어가 일했다. 17살 때는 1차 세계대전이 일어나 5년 동안 전쟁터에 나가 싸웠으며, 전쟁의 참상을 몸소 겪은 뒤엔 평화주의자가 되었다. 그는 혼자 독학으로 많은 고전을 읽고 습작을 하면서 작가가 되었다. 1929년 34살 때 첫 작품 『언덕(Colline)』을 발표하면서 기대를 모아 특히 앙드레 지드로부터 큰 촉망을 받았다고 한다. 그 후 1970년에 세상을 뜨기까지 약 30편의 소설과 에세이 및 시나리오를 써서 20세기 프랑스의 가장 뛰어난 작가 가운데 한 사람이 되었다. 1953년에 모나코 상을 받았고 1954년 아카데미 공쿠르의 회원으로 선출되었으며 한 때 노벨문학상 후보로 이름이 오르내린 것으로 보아 그가 프랑스 문학에서 차지하고 있는 위치를 알 수 있다. 그의 작품들은 전쟁반대, 무절제한 도시문명에 대한 비판, 참된 행복의 추구, 자연과의 조화 등을 주제로 삼고 있다. 그의 글엔 뚜렷한 도덕적인 목표가 있는데 그것은 참된 삶의 목표를 찾는 것이다. 그의 대표작으로는 『지붕 위의 경비병』을 비롯 『세계의 노래』, 『광적인 행복』, 『앙젤로』, 『소설연대기』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5
슈크림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책장털이캠페인📖 이 책을 읽게된 계기는 간단하다. 내 책장에는 수많은 책이 쌓여져 있는데, 1. 예전에 읽었는데 줄거리가 기억 안남, 2. 반쯤 읽다가 쳐박아둠, 3. 사놓고 안읽음 - 의 책들이 많다. 그중에서 유난히 얇아보이는 책으로 정했다! 앞으로 책장에 쌓인 책들을 10월안에 다읽는것이 목표다. 이 책은 저 세가지 중 1에 해당했나보다. 중간중간 초딩 내가 열심히 읽으려고 시도한 형광펜 흔적, 귀여운 낙서를 발견하고 혼자 웃었당ㅋㅋㅋㅋㅋ 귀여워서 하나 첨부 책의 줄거리는 간단하다. 주인공이 오지를 여행하던 중 어떤 늙은이, 엘제아르 부피에를 만난다. (책에서 늙은이라 묘사되어있는데 사실 이남자 나이는 55살이다.) 그는 농장에서 평범하게 살던중 외동아들과 아내를 잃었다. 그러던 중 나무가 없어서 이곳이 죽어간다 생각해, 매일매일 나무를 심는다. 이를 본 주인공이 30년후면 떡갈나무 1만그루가 아주 멋있겠다고 말한다. 그러나 엘제아르는 만일 하느님이 30년후까지 자신을 살아 있게 해준다면 그동안 나무를 아주 많이 심을 것이기 때문에 이 1만그루의 나무는 바다의 물 한방울과 같을것이라고 말한다. 이듬해 1차세계대전이 끝나고, 전쟁터에서 살아남은 주인공은 다시 그곳을 찾는데, 물이 없던곳에 물이흐르고 아주 울창한 숲이 되어있었다. 심지어 정부 고위 간부가 그곳을 나무 베지 못하는 지역으로 선정하기 까지 했다. 계속 나무심기를 반복한 덕분에 황폐한 황무지가 아름다운 마을이 되었다. 여기서 한 개인의 행동으로 모두에게 선한 영향력을 미칠수 있다는 점과 늦었다고 생각할때가 절대 늦지 않음을 알 수 있었다. 이 책을 읽다보니 40살에 처음으로 일본어 공부를 시작하셔서, 50살인 지금 원어민 처럼 말씀하시고 뉴스도 읽으시는 우리 본부장님이 생각났다. 1년에 심은 1만그루의 나무가 때론 다람쥐의 습격도 받고, 폭풍우가 몰아쳐 다 시들수도 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엘제아르처럼 꾸준히 심다보면, 그런 슬럼프는 바다의 물 한방울 같은 존재고, 아름다운 마을을 맞닥드리지 않을까!ㅎㅎ
더보기
진선남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친환경을 넘어 필환경 시대를 살고있다 누군가 알아주지 않으며 나에게 유익을 주지않는 일에 나는 얼마나 시간과 물질을 투자하였던가... 고개가 저절로 숙여진다
더보기
chucky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소박하고 평범하지만 위대한 사람의 이야기이네요 살면서 정말 어려운 것은 꾸준하게 노력하는 것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아무리 좋아하는 일을 해도 오랫동안 계속 한다는 것은 대단한 일입니다 의미에 비해 책읽는 재미는 좀 약해서 아쉽네요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