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위대한 개츠비 (한국 최고의 번역가 김석희)
프랜시스 스콧 피츠제럴드 지음
열림원
 펴냄
11,000 원
9,9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불안할 때
외로울 때
힘들 때
읽으면 좋아요.
308쪽 | 2013-04-2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20세기 가장 뛰어난 미국소설로 꼽히며, '문학사에 남을 걸작'으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는, 스콧 피츠제럴드의 장편소설이다. 스콧 피츠제럴드의 자전적 경험이 곳곳에 녹아 있어, 1920년대 '재즈 시대'라 불리던 시기의 화려한 면모와 그만큼 속물적이었던 미국의 사회상을 생생하게 묘사하고 있다.<BR> <BR> 개츠비는 야심만만하지만 가난한 젊은 중위로 자신과는 출신 배경이 전혀 다른 상류사회의 여성 데이지와 꿈 같은 사랑에 빠진다. 전쟁에 참전하면서 데이지와 헤어지게 된 개츠비는 다시 그녀를 되찾으려는 일념으로 범죄를 통해 막대한 부를 이룬다. 그리고 데이지를 찾기 위해 자신의 저택에서 매일 성대한 파티를 연다. <BR> <BR> 수많은 사람들이 그의 저택을 찾아와 화려한 파티를 즐기게 되고, 이 소설의 화자인 닉 캐러웨이도 그 파티에 참석한다. 개츠비는 닉 덕분에 데이지를 다시 만나, 과거의 사랑을 되돌리려 하는데…<BR> <BR> 김석희가 번역을 맡았다. 그간 <위대한 개츠비> 판본들에는 대개 당시 시대 상황에 대한 이해가 결여된 채 문장을 그대로 옮겨놓거나 기계적으로 단어를 단어로 대체시키는 번역으로 인해 생긴 오류가 많았다. 번역가 김석희는 시대 상황을 이해함으로써 문장을 문맥과 이야기에 맞게 옮겼으며, 독자가 보다 이 소설을 깊이 있게 음미할 수 있도록 지리적 거리나 사회상을 반영하는 단어들에 세심하게 각주를 달았다.
더보기
목차

제 1 장
제 2 장
제 3 장
제 4 장
제 5 장
제 6 장
제 7 장
제 8 장
제 9 장

프랜시스 스콧 피츠제럴드 연보
작품 해설 못다 이룬 꿈, 못다 꾼 현실

더보기
저자 정보
프랜시스 스콧 피츠제럴드
1896년 9월 24일 미국 미네소타주 세인트폴에서 태어났다. 어렸을 때부터 글쓰기를 좋아했던 그는 12세 때 세인트폴아카데미에 들어간 뒤 교지에 첫 단편소설 「나우 앤드 덴」을 발표했다. 15세 때 뉴저지주의 뉴먼학교에 다닐 때에도 교지에 세 편의 단편소설을 발표했다. 18세 때인 1913년 프린스턴대학에 진학해 연극 모임인 트라이앵글클럽에서 뮤지컬 코미디용 시극을 썼고, 나중에 비평가가 되는 에드먼드 윌슨과 시인이 되는 존 필 비숍 등과 만나 활발하게 문학에 대해 토론하며 습작 시기를 거쳤다. 제1차 세계대전이 발발하자, 1917년 육군 소위로 참전했다. 병영에서 그는 틈틈이 자전적 소설 『낙원의 이편』을 썼는데, 전쟁이 끝난 뒤인 1920년에 출간되었다. 이 작품은 20세기 초 새롭게 등장한 세대, 즉 잃어버린 세대(Lost Generation)의 감수성을 탁월하게 그려냄으로써 베스트셀러에 올랐고, 피츠제럴드는 작가로서 크게 인정받으며 재즈 시대와 로스트 제너레이션의 대변자로 일컬어졌다. 같은 해에 단편집 『말괄량이 아가씨들과 철학자들』, 1922년 장편소설 『아름다운, 그리고 저주받은 사람들』과 단편집 『거꾸로 가는 벤저민 버튼의 시간?그리고 또 다른 재즈 시대 이야기들』이 출간됨으로써, 당대의 가장 인기 있는 작가로 부와 명성을 누리게 되었다. 피츠제럴드는 그의 아내 젤다와 함께 향락적인 사교 생활에 빠져 방탕한 나날을 보냈다. 그 와중에도 그는 유럽에 머물며 1925년 장편소설 『위대한 개츠비』를 완성했다. 피츠제럴드의 성격과 경험이 잘 녹아든 이 작품은, 대공황 이전 호황기를 누리던 미국의 물질 만능주의 속에서 전후의 공허와 환멸에서 도피하고자 향락에 빠진 로스트 제너레이션의 혼란을 예리하게 그리고 있다. 『위대한 개츠비』는 세계적인 베스트셀러가 되었고, 피츠제럴드를 1920년대 대표 작가의 반열로 올려놓은 불후의 명작이 되었다. 이후 피츠제럴드는 1927년 단편집 『모든 슬픈 젊은이들』을 출간했으나 부진을 면치 못했고, 알코올에 의존하며 무질서하고 방탕한 생활로 경제적 어려움에 시달리게 되었다. 1934년 장편소설 『밤은 부드러워』, 1935년 단편집 『기상나팔』을 발표했지만 큰 반응을 얻지 못했다. 알코올중독과 병마에 시달리던 그는 1940년 장편 『마지막 거물』을 집필하던 중, 심장마비로 생을 마감했다.
더보기
남긴 글 6
thyart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스무살 즈음에 처음 읽은 후 오랜만에 다시 만났다. 백년 전의 이야기라니 그 기분은 다소 짜릿하다. 이상하게 나쓰메 소세키의 소설 '마음'과 자꾸 비교하게 된다. 어쨌든 빈티지 와인 같은 피츠제럴드 작품답다. 그의 필체는 달콤하고 부드럽고 여러 향과 맛이 오묘하게 섞여있다.
더보기
강민지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 톰과 데이지, 그들은 무심하고 태평한 사람들이었다. 그들은 생명이 있는 것이든 없는 것이든 박살내놓고는, 돈이나 무신경, 또는 그들을 서로 묶어준 어떤 것 속으로 숨어버린 다음, 그들이 만들어낸 쓰레기는 다른 사람들에게 치우게 했다. - 그는 먼 길을 돌고 돌아 이 푸른 잔디밭에 이르렀다. 그의 꿈은 이제 너무나 가까이 있어서, 손만 뻗으면 얼마든지 붙잡을 수 있을 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그는 미처 알지 못했다. 그 꿈은 이미 그의 등 뒤로 지나갔다는 것을. - 개츠비는 그 초록 불빛을 믿었다. 해가 갈수록 우리 앞에서 멀어지고 있는, 환희에 찬 미래의 존재를 믿었던 것이다. 그때는 그것이 우리에게서 달아났다. 하지만 무슨 상관인가. 내일은 우리가 좀 더 빨리 달리고, 좀 더 멀리 팔을 내뻗으면 된다.. 그러다 보면 맑게 갠 아침이.. - 그래서 우리는 계속 앞으로 나아가는 것이다. 흐름을 거슬러가는 조각배처럼, 끊임없이 과거로 떠밀려가면서도. (스포있음) : 개츠비는 돈버는데는 머리가 좋았던 것 같은데 인간관계나 사랑 앞에서는 어리숙했던 것 같다. 분명 순수했지만, 냉혹한 현실 앞에선 속수무책 당할 수 밖에 없는 사랑을 했다. 환상과 현실을 구분하는 법도 몰랐다. 이미 유부녀인 데이지에게 가정이 가지는 의미, 데이지가 톰과 보낸 오년의 시간을 개츠비는 무작정 지워버리고 부정하려했다. 그리고 ‘데이지가 사랑한 남자는 나 뿐’ 이라는 보고 싶은 면만 보고 믿었다. : 개츠비가 데이지의 맹목적인 사랑을 기대한 이유는, 다름아니라 개츠비 자신이 데이지를 그렇게 사랑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데이지를 비롯한 누구도 개츠비처럼 단 한 사람만 목숨만큼 사랑하지 않았다. 그러기엔 돈이나 체면 등 각종 현실적 요소가 너무 중요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개츠비는 그걸 잘 몰랐다. 데이지도 자신과 같을 줄 알았다. 그래서 바보같이 데이지의 잘못도 덮어쓰고 데이지 전화를 기다리다 억울하게 죽었다. 그래서 개츠비는 사실 부당한 방식으로 재물을 불린 사기꾼적인 면모도 있고, 재산을 자랑하며 우쭐대거나 여자의 입장을 배려하지 않고 사랑을 요구하는 유치한 면도 있지만, 이기심을 채우느라 순수한 사랑의 가치를 등한시하는 사람들이 가득한 뉴욕에서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위대한 사람이다.
더보기
송한나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위대한 개츠비>를 쓰고 있던 몇 달만큼 내가 예술적 양심을 순수하게 유지하고 있던 시기는 없었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