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노인과 바다 (어니스트 헤밍웨이 소설선집)
어니스트 헤밍웨이 지음
열린책들
 펴냄
9,800 원
8,8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20쪽 | 2012-02-1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열린책들 세계문학' 198권. 20세기 미국 문학을 대표하는 작가, 어니스트 헤밍웨이의 소설선집. 중편소설인 '노인과 바다'와 함께 '킬리만자로의 눈', '프랜시스 매코머의 짧고 행복한 생애', '깨끗하고 불빛 환한 곳' 등 헤밍웨이가 자신의 대표작이라 밝힌 단편소설까지 총 8편의 작품을 수록했다.<BR> <BR> 헤밍웨이는 하드보일드한 문체를 사용하는 작가이다. 간결하고 정확하게 의도하는 곳에 의도하는 단어를 배치한다. 따라서 그의 작품을 제대로 읽기 위해서는 그 특유의 문체를 살린 번역이 필수적이다. 이번에 세계문학 시리즈로 출간된 <노인과 바다>는 그의 문체를 살리는 데 주력했다. 하드보일드한 번역으로 재탄생한 이번 작품으로 헤밍웨이의 정제된 언어를 오롯이 느낄 수 있다. <BR> <BR> 그동안 있던 판본에서 많이 눈에 띈 오역도 바로잡았다. 문체와 함께 가장 주력한 부분이 바로 번역의 정확성이었다. 원작의 의미나 작가의 의도를 오해할 수 있는 요소를 배제하려 의역을 가능한 한 줄여 번역 작품을 읽는 독자와 작품 사이에 놓인 필연적인 거리를 최소화하려 노력했다. <BR> <BR> '노인과 바다'의 주 무대는 바다이다. 따라서 작품에 등장하는 바다 생물들에 대한 지식이 없다면 헤밍웨이가 의도한 이미지를 머릿속에 선명하게 그리기는 쉽지 않을 것이다. 그래서 독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작품에 등장하는 주요 바다 생물들의 삽화를 수록했다.
더보기
목차

노인과 바다
킬리만자로의 눈
프랜시스 매코머의 짧고 행복한 생애
하얀 코끼리 같은 산
깨끗하고 불빛 환한 곳
살인자들
세상의 빛
인디언 캠프

역자 해설- 헤밍웨이 최고의 걸작
어니스트 헤밍웨이 연보

더보기
저자 정보
어니스트 헤밍웨이
1899년 미국 시카고 교외의 오크파크에서 태어났다. 고교 졸업 후 대학에 진학하지 않고 『캔자스시티 스타』 지의 수습기자로 일하다 제1차 세계대전이 발발하자 적십자 야전병원 수송차 운전병으로 참전했다가 이탈리아 전선 종군 중 두 다리에 중상을 입는다. 이후 『토론토 데일리 스타』 지의 파리 주재 특파원으로 파리에 머물면서 당대의 저명한 작가들과 어울렸다. 당시 최고 인기를 구가하던 F. 스콧 피츠제럴드의 소개로 편집자 맥스웰 퍼킨스를 만나고 작가로서의 길을 시작한다. 1926년 『해는 또다시 떠오른다』를 발표하며 명성을 얻었으며, 세계대전 이후 젊은이들의 방황과 환멸을 사실적으로 묘사한 이 작품은 ‘길 잃은 세대’의 바이블이 되었다. 전쟁 문학의 걸작 『무기여 잘 있거라』, 스페인 내란 때의 경험을 바탕으로 쓴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를 발표하며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다. 하지만 이후 10년 동안 이렇다 할 작품을 내놓지 못해 작가로서 생명이 끝났다는 혹평을 들어야 했다. 1952년 『노인과 바다』를 발표하며 작가로서의 명성을 회복한 헤밍웨이는 이 작품의 인기에 힘입어 1953년에 퓰리처상을, 1954년에는 노벨 문학상을 수상했다. 이후 우울증과 알코올중독증, 기타 질병에 시달리며 입원과 퇴원을 반복하던 그는 1961년 엽총으로 자살해 세상을 떠났다.
더보기
남긴 글 2
The reader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9달 전
십년전에도 읽었던 책이지만 지금 다시 읽으며 또 새로운 감정을 배운다. 노인이 삶을 살아가는 태도가 너무 멋지고 명문장이 너무 많다. 뒤에 나오는 단편은 솔직히 무슨 말인지 모르겠다ㅠ
더보기
Shyaillon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9달 전
나의 세계가 자라남에 따라 소설의 세계도 커져 간다. 누구나 알고 있는 내용이지만 누구나 아무때나 말할 수 있는 이야기이지만 그 소설의 의미가 모두에게 같을 수는 없다. 심지어 스스로에게도 매번 다른 의미로 오는 소설. 수년 전의 나에게 바다는 어떤 의미이고 커다란 물고기는, 살점을 뜯어가는 상어들은 어떤 의미였던가.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