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시간의 주름

매들렌 렝글 지음 | 문학과지성사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4명

12,000원 10% 10,800원
288 | 2001.5.3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A Wind in the Door', 'A Swiftly Tilting Planet'와 함께 3부작. SF를 절묘하게 접목시킨 동화이다. 뉴베리 상 수상작.<BR> <BR> 주인공 메그는 스스로를 생물학적 실수라고 의기소침해한다. 미모와 재능을 겸비한 천재 과학자 부부의 딸이지만, 수학을 제외한 다른 과목에서 늘 나쁜 성적을 받고 못생긴 얼굴로 질타를 당하기 때문. 이제 막 사춘기에 접어든 메그를 괴롭히는 것이 또 하나 있다면, 그건 바로 아빠의 실종이다. 메그는 아빠가 정부의 비밀 임무 때문에 실종이 되었다는 걸 알고, 동생 찰스, 숲속에서 만난 상급생 캘빈과 함께 아빠를 찾아 나선다. <BR> <BR> 동생 찰스는 마을에서는 지진아로 알려져 있지만 실은 누구보다도 정신적 능력이 뛰어난 아이이다. 찰스는 신분을 알 수 없는 '저게 뭐야, 누구야, 어느거야'라는 이상한 아줌마를 소개하고, 이들 일행은 <i> '시간의 주름'</i>을 이용하여 아버지가 잡혀있는 카마조츠란 별로 향한다. <BR> <BR> 카마조츠는 참 신기한 별이었다. 누구나 똑같이 움직여야 하고, 정해진 규칙에 한해서만 생각하고 움직여야 하는 곳이었기 때문이다. 그곳을 지배하는 것은 소름끼치는 '그것'. 인간의 정신을 좌지우지할 정도로 강력한 그것에게 과연 12살짜리 메그나 어린 동생 찰스, 그리고 캘빈이 대항할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 과연 아버지를 구해올 수 있을까?<BR> <BR> 우주의 공간을 마치 치마 주름처럼 접어 먼 거리를 짧은 시간 안에 갈 수 있다는 '시간의 주름' 원리는 과학 분야에서도 이야기되어지는 부분이다. 우주 저편에 인간과 똑같은 생명체가 살고 있고, 아니 훨씬 뛰어난 생명체가 살고 있을지도 모른다는 상상력을 비롯하여, 선과 악이란 도대체 무엇인가, 인간이 커다란 지도력 아래 균일하게 사는 것이 범죄를 막고, 모두가 행복하게 살 수 있는 방법인가 등 여러가지 생각할 거리를 만들어주는 이야기가 풍성하다. <BR> <BR> 초등학교 고학년부터 중학생 등 청소년이 읽어도 좋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1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