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여류 삼국지 5 (천하가 다시 하나로)

양선희 지음 | 메디치미디어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0명

17,000원 10% 15,300원
530 | 2013.5.25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여성이 쓴 최초의 삼국지가 나왔다. 중앙일보 논설위원인 양선희 작가가 조직 운영과 인간 심리의 관점에서 '삼국지'를 새로 편작한 <여류 삼국지>가 바로 그것. 전5권, 2,700여 쪽의 방대한 분량으로 출간된 <여류 삼국지>는 여성이 썼다는 점 외에도 5가지 점에서 기존 삼국지와 다르다.<BR> <BR> 첫째, 종전의 삼국지가 대부분 전업 문학인들에 의해 쓰여 진 데 반해, <여류 삼국지>는 20년 이상 직장 생활을 경험한 사람이 쓴 삼국지라는 점이다. 그간의 삼국지는 문인들이 써서 조직의 논리와 처세에 대한 통찰이 다소 아쉬웠다면, <여류 삼국지>는 조직 생활의 처세, 소통의 기술, 리더십, 조직 내 역학 관계 등을 생생하게 담아냈다.<BR> <BR> 둘째, '몸 싸움'이 아닌 '머리 싸움'의 삼국지이다. <여류 삼국지>는 지루한 전투 장면은 과감하게 덜어내고, 인간 내면의 심리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데 포커스를 맞췄다. 셋째, 모든 문장의 서술 방식을 과거완료형이 아닌 현재진행형으로 풀어쓴 삼국지이다. 심리 묘사와 사건 전개가 마치 한편의 드라마를 보는 것처럼 생생하고 박진감이 있다.<BR> <BR> 넷째, 현대사회에서 사용되는 단어나 개념을 적극 도입한 삼국지이다. 독자들이 친숙하게 읽을 수 있는 현대적 감각의 언어로 재구성하였다. 다섯째, 실생활에 도움이 되는 삼국지이다. 본문 내용 가운데 조직 운영의 원리를 깨닫는 데 도움이 되는 77훈을 뽑아 별도 정리함으로써 자신의 조직생활을 되돌아보고 점검해보는 기회를 갖도록 했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0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