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의문의 택배 박스 속에 사라진 연인의 납치 소식
정해진 시간 내에 그녀를 찾아내는 스릴러

정미진 지음
엣눈북스(atnoonbooks)
 펴냄
15,000 원
13,5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공포
#미스터리
#스릴
#시원
#여름
#포토소설
320쪽 | 2015-07-1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정미진의 포토 소설. 어느 날 통보도 없이 사라진 연인 하진 때문에 고통스러워하던 준원. 그로부터 2년의 시간이 흘렀고 이별의 상처도 겨우 아물어 간다. 준원은 모든 것을 정리하고 떠나려 하는데, 그때 그에게 미처 받지 못한 택배 상자가 하나 도착한다. 박스를 뜯자, 안에는 메시지가 적힌 카드 한 장과 CD가 들어 있다. <BR> <BR> 카드에는 '6월 2일 새벽 4시까지 현금 5억을 가져오지 않으면 살아서 보기 힘들 것이다'라는 비현실적인 문구가 적혀 있다. 준원은 누군가의 장난일 것이라 생각하며, 별 생각 없이 CD를 노트북에 재생시킨다. 순간 재생되는 파일 속에 2년 전 아무런 연락 없이 사라졌던 옛 연인. 하진의 모습이 흘러나오고 있다. <BR> <BR> 모니터 화면 속의 하진은 용도를 알 수 없는 창고에 갇혀, 괴한에게 납치되어 고통받고 있는, 믿을 수 없는 모습이다. 준원은, 충격에 고개를 저으며 시계를 내려다본다. 6월 1일 오후 3시 53분. 괴한이 전한 메시지의 시간까지 12시간도 남지 않았다.
더보기
목차

1. 6월 1일 3시 53분
2. 6월 1일 5시 28분
3. 6월 1일 7시 19분
4. 6월 1일 10시 37분
5. 6월 2일 1시 41분
6. 6월 2일 2시 56분
7. 0월 0일 0시 00분
8. 6월 2일 4시 00분

더보기
저자 정보
정미진
영화와 애니메이션의 시나리오를 썼습니다. 지금은 그림책의 글을 쓰고 있습니다. 할머니를 떠나보내던 날. 이제 누가 나를 강생이라고 불러줄까 한참을 생각하다가 이 이야기를 만들게 되었습니다. 글을 쓴 책으로 <있잖아, 누구씨> <깎은 손톱> <잘 자, 코코> <휴게소> <검은 반점> <해치지 않아> 등이 있습니다
더보기
남긴 글 4
도로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내가 좋아하는 카페에서 앉은자리에서 완독할만큼 가독성은 좋지만, 무언가 아쉽다. 일단 주인공들이 모두 매력이 없었고, 개연성도 부족했다. 전체적인 분위기와 사진은 당장 무언가 일이 나도 어색하지 않을만큼 으스스했지만, 그에 비해 책 내용은 김빠진 사이다 같았다. 김은 빠졌지만 맛은 있다.
더보기
GPS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그녀를 사랑하던 나는 참 행복했다 나에게 유일한 빛이었던 모과향을 품은 하진 나의 사랑이 너무나 차고넘쳐 오히려 그녀를 잠식시켜버린건 아닐까 사랑하는 그녀, 사라진 그녀를 아파하다 그녀를 되찾을 기회조차 놓쳐버린 준원 -장면의 전환, 뒤섞인 시간의 진행을 자연스럽게 표현하였다. 내마음이 생크림처럼 말랑거리다가, 긁힌 상처가 된듯 아프다가 소름끼치듯 시리다... -시계방 아들 준원의 색다른 시각) 시계의 모양마다 각각의 시간을 갖고 있다. 사람들은 시계를 고르며 그 시간도 갖게 된다. 그들 각자의 시간이 모여 하나의 시간이 된다. 하나의 시간안에 각자의 시계가, 시간이 움직인다.
더보기
가가책방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뼈라니, 으스스한 제목이다. 아무래도 놀랄 일이 적은 밋밋한 일상을 보내는 나이기에 적절한 자극이 되어주지 않을까, 하는 식의 거창한 생각, 포부 같은 건 없었다. 소설이면서 도전적인 작업을 시도한 부분이 눈에 띄었다. 중간 중간에 담아둔 사진들과 시간의 경과를 목차로 썼다는 점도 독특했다. 소설의 완성도, 내용의 참신함, 인물에게서 느낄 수 있는 매력은 조금 부족하지 않았나 싶다. 빠르게 읽히고 나름의 반전이라고 할 수 있는 요소도 담겨있다. 내용이 가볍기만 하지는 않으니(제목이 <뼈>인데 아무렴) 주의. 아, 이런 느낌도 있었는데, 어울리지 않는 옷을 입은 아이를 보고 있는 것 같은. #뼈 #정미진 #뼈는영원히 #사랑 #기억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