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편안함의 배신 (편리한 것들은 어떻게 내 삶을 마비시키는가)

크리스틴 로버그 외 1명 지음 | 위즈덤하우스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10명

15,000원 10% 15,000원
#불편 #위축 #퇴화 #편리
320 | 2014.4.17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편해질 대로 편해진 이 세상에서 왜 우리는 오히려 더 불편을 느끼고, 조급해하고, 불안과 우울증에 시달리는 것일까? 심신의학을 연구하는 저자 마크 쉔은 갑작스러운 이혼을 경험한 후 그동안 인지하지 못했던 편안함 중독으로 인해 사소한 불편이 찾아왔을 때, 자신이 한순간에 무너질 만큼 취약해져 있음을 깨닫게 되었다. <BR> <BR> 편안함에 익숙해져 불편을 견디는 근육은 위축되었고, 생존본능은 극도로 예민해져 있었던 것이다. 저자는 극도로 예민해진 생존본능을 관리하는 것이야말로, 즉 불편을 관리하는 것이야말로 현대사회를 헤쳐나가는 가장 지혜로운 방식임을 깨닫게 되었다. 편안함과 익숙함을 추구하고 거기에 만족해버리면 우리는 결국 유연성을 잃고 뇌의 역량을 제한하는 결과를 낳고 만다는 것이다. <BR> <BR> 현대사회의 안락한 삶으로 인해 편안함에 대한 의존도는 커진 반면 불편에 대한 내성이 낮아져 사람들은 이제 아주 작은 불편에서조차 위협을 느낀다. 그때 우리 몸 안에서는 ‘생존본능’이 발동한다. 기술 발전 덕분에 생활이 편안해지자 역설적이게도 생존본능은 우리 생활과 문화 속에서 여기저기 얼굴을 내밀며 그 어느 때보다도 활개를 치고 있다. 불편에 대한 과민증이 줄어들기보다는 오히려 더 커지고 있으며, 이 때문에 불편에 대한 역치가 점차 낮아지면서 우리는 원초적인 본능과 반응에 점점 더 크게 휘둘리게 되었다. <BR>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5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