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유머가 이긴다
신상훈 지음
쌤앤파커스
 펴냄
13,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답답할 때
고민될 때
읽으면 좋아요.
272쪽 | 2010-05-0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1%의 힘, 품위 있고 고차원적인, 그러나 가슴을 파고드는 감탄과 공감으로 누구라도 웃게 만드는 통찰적 유머를 상황별로 배울 수 있는 실전 매뉴얼. 웃음이 터지는 펀치라인의 비밀, 파티에서 ‘킹왕짱’ 되는 법, 썰렁한 순간을 모면하는 초강력 애드립, 기립박수가 터지는 무대 매너, 진한 여운을 남기는 마지막 인사법, 재미난 슬로건으로 유쾌한 회사 만들기, 잔소리 백번보다 효과 좋은 촌철살인의 호통개그, 아이디어가 폭발하는 고액연봉자들의 회의법, 오락 프로그램 MC들의 유머 화법 등이 생생한 사례와 함께 펼쳐진다. <BR> <BR> 저자는 이 책에서 ‘유머는 스킬이 아니라 마인드의 문제’라고 말하며, 타고난 말재주가 아무리 훌륭하다 해도 현실에 대한 탁견이나 혜안이 없다면 무릎을 치게 만드는 유머가 나올 수 없으며, 마찬가지로 남을 따뜻하게 품어주는 품성이 없다면 남들의 답답함과 고충을 이해하고 해결해주는 창의적인 해결책이 나올 수 없다고 강조한다. <BR> <BR>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 - 오만 가지가 다 있어도 유머가 없으면 이길 수 없다

Part 1.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1%의 힘, 유머

마음을 열어야 지갑도 열린다
웃게 할 수 있다면 팔 수 있다
이제 유머는 새로운 형태의 ‘권위’다
비즈니스에 ‘기름칠’을 하고 싶은가

1%의 유머감각이 조직을 살린다
걱정은 뚝! 성공으로 이끄는 소울푸드, 유머
웃어넘기면 죽다가도 살아난다

인생을 바꾸는 ‘예스-노’ 선택의 힘
예스-노 선택법만 알면 인생고민 한 방에 끝!
고민은 고만!

깔때기 vs. 빨대, 어떤 인생을 살 것인가?
빨대의 자식이 빨대일 수밖에 없는 이유
나는 놈 위에 노는 놈 있다
빨대를 어떻게 깔때기로 변화시킬 것인가?

위기의 순간에 더욱 빛을 발하는 유머
박세리와 양용은의 공통점
아마추어가 고민할 때 프로는 유머한다
유쾌한 리더가 일도 잘한다


Part 2. 고차원적인 웃음의 미학, 유머가 뭐유?

사람은 왜 웃을까?

당신의 유머지수는 얼마입니까?
당신의 유머타입은?
자신감이 전부다
유머감각도 학습이 되나요?

유머는 창의력의 유모
유머, 크리에이티브와 통하다
복선을 찾으면 빵 터지는 급소가 보인다
툭툭 던지는 유머에 창의력이 쑥쑥

반드시 이기는 가위바위보 테크닉을 아는가?

당신에겐 유머검색창이 있는가?
유머리스트의 뇌구조가 궁금하다
유머 검색기능을 상실한 어른들

유머 화술의 기본은 단어 바꾸기
단어의 순서를 바꿔보자
펀(PUN), 동음이의어를 이용하라
사고를 뒤집으면 유머가 된다


Part 3. 조화로운 커뮤니케이션의 비밀, 유머에 답이 있다

착한 유머 vs. 나쁜 유머
착한 유머는 인생을 아름답게 하는 향기다

유머는 선물이다
유머리스트와 유머 리스트의 차이는?
부정적 표현이 많은 나라, 그런 나라 나쁜 나라
긍정적 부정이 더 효과적이다

유머는 모든 것을 이긴다
커넥터의 입소문은 천리를 간다
적극적으로 항의하는 소비자는 미래의 VIP 고객

내 눈을 바라봐!
눈이 안 맞으면 마음도 안 맞는다
눈을 마주 치세요, 롸잇 나우!

억지웃음도 효과가 있나요?
친절교육보다 유머교육이 더 시급하다
웃고 있는 사람은 절대 병자가 없다

유치의 극치를 달려야 이긴다
쌈마이가 더 무서운 이유
유치함은 상상력을 폭발시킨다
더 유치하다면 당신이 이긴 거다


Part 4. 유머리스트 비법전서, 상황별 실전 매뉴얼

1. 파티에서 ‘킹왕짱’ 되는 법
웃기지 않아도 아무도 비난하지 않는다
유머의 관건은 타이밍, 때를 맞춰라
타이밍도 준비된 연습이다
썰렁한 순간을 위한 애드립
최종점검, 준비하고 연습하고 다시 준비하자

2. 무대에서 마이크 잡고 웃기는 법
첫 마디로 웃기는 방법
위기상황에 대처하는 법
마이크 잡고 절대로 해서는 안 되는 것
마지막을 인상적으로 끝내는 법

3. 펀펀(FUN FUN)한 상으로 뻔뻔하게 살자
세상엔 재미있는 상이 많다
상을 통해 멋지게 꾸중을 할 수도 있다
우리 회사도 재미있는 상을 만들자

4. 재미있는 슬로건으로 분위기를 확 띄워봐
슬로건은 어떻게 힘을 발휘하나?
슬로건을 재미로 포장하라
재미있는 슬로건, 유쾌한 회사

5. 고액연봉자들이 회의하는 법
효율을 떨어뜨리는 회의실의 여러 맨들
유머와 연봉이 비례하는 이유
오락 프로그램 MC에게서 배우는 회의 진행 기법

6. 명주례사는 짧고 굵다
숫자를 이용하면 기억에 오래 남는다
운율을 맞추면 근사해진다
웃음과 감동이 있는 주례사 사례

7. 신세대와 통하는 유머
유통기한이 짧은 유머는 빠른 업데이트가 필수
촌철살인의 조크 하나가 잔소리 백번보다 낫다

8. 야한 유머가 필요할 때도 있다.
남성용 음담패설 vs. 여성용 로맨틱 코미디
당신은 야한 유머에 웃을 수 있는가?
자신 없으면 안하는 것이 상책이다

9. 웃으면서 화내는 방법
왜 화가 날까?
웃으며 화내는 고급 기술
화가 날 때는 1, 2, 3을 생각하라

[에필로그] 네 이웃을 네 몸같이 웃겨라

더보기
저자 정보
신상훈
매울 신(辛)을 성으로 사용할 정도로 라면과는 징한 인연을 갖고 태어났다. 라면이 우리나라에 처음 들어온 1963년, 세계 라면의 날인 8월 25일에 태어났다. 아버지는 삼양라면 1호 대리점을 하셨고, 붕어빵 어머니는 언제나 유머감각이 풍부하신 분이었다. 영화감독의 꿈을 안고 한양대 연극영화과에 진학해 청소년영화제에서 상을 받기도 했다. 졸업 후 우진필림 기획자로, 대우영화채널에서 편성PD로 일했으나, 아르바이트로 시작한 방송 작가로 25년간 대본을 써온 글쟁이다. 코미디일번지, 뽀뽀뽀, 일밤, 폭소클럽 등을 집필했으며 2004년에는 ‘KBS 연예대상 최우수 작가상’을 수상했다. 서울종합예술학교와 한양대학교에서 교수를 역임했으며 현재는 (주)톡킹스피치의 대표로 활동중이다. 막힘없는 대화의 기술로 질문하는 법을 선보여 호평을 받은 《이제는 질문이다》 외 《직장인 열에 아홉은 묻고 싶은 질문들》, 《웃어라 학교야》, 《애드립의 기술》, 《유머 있는 사람과 일하고 싶다》 등의 저서가 있다. 세상 사람은 둘로 나뉜다. 신상훈의 강의를 들은 사람과 아직도 듣지 못한 사람으로. 그렇다면 그의 강의를 들은 사람은 이제까지 몇 명일까? 한 명이다. 왜냐하면 그의 강의를 듣고 나면 ‘우리는 하나’라는 생각을 갖게 만들기 때문에.
더보기
남긴 글 2
정지홍ㅋ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유머는 '기름칠'이라고 이야기합니다. 재밌는 걸 기대했고 또 그것을 배우려고 읽기 시작했는데 생각보다 웃기진 않았습니다. 원래 '웃긴 이야기해줄께'라며 시작하는 이야기는 별로 안 웃기잖아요. 다만 더 큰 것을 배운 것 같습니다. 바로 걱정, 스트레스에서 자유로워지는 방법입니다. 가볍게 읽기 좋은 책입니다.
더보기
주미애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딸기철수🍓 20대에 구매했던 책 읽기 Part. 3 . 아버지가 자주 해주시던 말씀 사람은 유머가 있어야 된다. HUMOR IS WINNER’S SECRET! . 언제부턴가 딸의 재롱이 아니면 웃는 일이 없는 내게 이 책은 잊고 살았던 아버지의 가르침을 다시 생각하게 해준 책이었다. . 아마도 20대에 이 책을 샀던 시기는 막 취업해서 사회생활의 고단함을 웃음으로 이겨보고자 했을 때 샀던 게 아닐까 싶은데, 그 때보다 심적으로 많이 지쳐있는 지금 나에게 피씩 웃을 수 있는 기회를 주었다. . 사실 난 웃기게 말하는 걸 잘 못하는 부류이고, 개그를 맛깔나게 하는 친구도 부러웠지만 그 중에 제일 동경한 사람은 말을 재치있게 하는 친구였다. 나의 유머지수는 요즘 말로 하자면 갑분싸 (갑자기 분위 싸아~) 정도랄까 ㅎ . 책에서 유머도 부단히 노력해야 되는 하나의 능력으로 간주하고 있으며, 나 같은 갑분싸족에게 실전에서 쓸 수 있는 유용한 아이디어를 나눠주었다. . 사실 업무에서도 유머를 적재적소에 끼워서 대화하면 안되는 일도 가능하게 되는 묘한 상황도 연출되긴 한다. 결국 사람이 하는 일이기에, 상대방의 마음을 움직이는 가장 쉬운 방법은 웃음으로써 다가가는 것이다. . 사람의 기분 별로 숨을 채취하여 액체공기로 냉각시켜서 진행한 실험 결과는 다소 놀라웠다. 웃음이야 엔돌핀이 분비되는 걸 알았지만, 화 낼땐 독소 화학물질이 나온다는 건 다소 의외였다. 이런 결과를 보면 회사에서 짜증/험악한 분위기를 조성하는 사람을 지칭하는 에너지 귀신이란 용어도 일리있는 단어라고 생각된다. . 사람들이 유치하다고 하더라도, 개의치 말고 농담을 던질 수 있는, 일부러라도 하루 3번 정도는 웃을 수 있는 우리가 되길! 📖 세상을 움직이는 건 사람이고, 사람을 움직이는 건 마음이고, 그 마음을 움직이는 건 바로 유머니까 말이다. 📖 가수 노사연 어머니의 저녁을 먹기 위한 미션! “이제부터 저녁 먹기 전에 웃기는 얘기를 한 가지씩 해라. 웃겨야 밥을 준다.” -중략- 친구들과 웃기는 이야기를 주고받으니까 친화력이 생기고, 머릿속에 저장을 해야 하니까 기억력이 높아지고, 엄마 앞에서 조크를 하니까 발표력이 향상되고, 엄마가 웃어주니까 기쁨이 넘쳐나고, 그래서 행복을 느낀 것이다. . #유머가이긴다#신상훈#쌤앤파커스#책스타그램#북스타그램#독서스타그램#유머스타그램#개그스타그램#웃으면_복이_와요#나의_20대_시절_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