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보헤미안 랩소디 (제10회 세계문학상 수상작)
정재민 지음
나무옆의자
 펴냄
13,0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96쪽 | 2014-05-23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1억원 고료 2014년 제10회 세계문학상 수상작. '이익'에는 아주 민감하고 ‘진실’에는 너무나 둔감한 세태, 이익을 추구하는 시스템의 힘은 한없이 커지고 진실을 외면하지 않으려는 개인은 볼품없이 왜소해진 시대상을 판사인 주인공이 겪는 곤경을 통해 더없이 여실하게 드러내고 있을 뿐만 아니라 주인공의 내면에 대한 관찰을 통해 그 근원을 깊게 보여주고 있다. <BR> <BR> 서른 살의 판사인 하지환은 어느 날 친구가 죽었다는 전화를 받고 그의 고향이자 그가 판사로 처음 부임했던 곳인 신해시로 내려간다. 그에게 전화를 건 사람은 2년 전 그가 고소장을 제출한 사건을 담당했던 손지은 경사. 2년 전 그는 9년 동안 독한 류마티스 약을 먹다 결국 위암으로 돌아가신 어머니가 류마티스가 아니었던 것 같다는 이야기를 듣는다. 그는 병원으로 찾아가 어머니의 진료기록부를 요청하지만 어머니를 치료한 우동규는 진료기록을 내주기를 거부하다 그가 판사라는 이야기를 듣고 태도가 돌변한다. <BR> <BR> 지환은 병원에서 받은 서류를 들고 인근 도시의 의사를 찾아가 어머니가 류마티스가 아니었고, 우동규가 퇴행성 관절염 환자들에게 류마티스 진단을 내려 계속 약을 먹게 한다는 충격적인 이야기를 듣는다. 류마티스 유병률은 보통 1퍼센트 미만인데 신해시에서는 인구의 10퍼센트가 류마티스 환자라는 것이었다. 판사로서의 앞날에 대한 우려와 우동규와 싸우다 그가 다칠 수 있다는 주변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지환은 우동규를 사기죄로 경찰에 고소한다. <BR> <BR> 한편 공황 장애를 겪는 지환은 후배 효린의 충고에 따라 정신분석을 받기 시작한다. 지환은 정신분석을 통해 내적 갈등의 원인을 하나씩 들여다보고 과거의 상처를 치유해가지만 정신분석은 그가 놓인 상황을 예기치 못한 방향으로 이끌어간다. 한 의사를 중심으로 끈끈하게 연결되어 있는 의료, 종교, 사법, 언론, 정치 권력을 상대로 쉽지 않은 싸움을 시작한 그가 많은 환자들에게 말도 안 되는 사기를 친 우동규를 법의 이름으로 심판할 수 있을까?<BR>
더보기
목차

친구의 부음
곧게 뻗은 손가락
명의의 두 얼굴
보헤미안 랩소디
고흐의 자화상
배트맨 비긴즈
권총
그 사건의 기억
사기죄의 성립 요건
퀸의 카우치
세 번의 장례식
엄마의 일기장
섹스의 의미
위험한 소년
뮤즈와 데몬
모두 자리에서 일어나주십시오
Mama, Just Killed a Man

작가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정재민
2010년 『소설 이사부』로 매일신문 주최 제1회 포항국제동해문학상을 수상하였고, 2014년 『보헤미안 랩소디』로 제10회 세계문학상을 받았다. 현재 판사로 일하고 있으며, 소설 『독도 인 더 헤이그』(2014년 재출간)를 인연으로 외교부 독도법률자문관으로 근무하였고, 『국제법과 함께 읽는 독도현대사』(2013)를 펴냈다. 법관이 왜 소설을 쓰느냐는 질문에 그는 이렇게 답한다. “거짓 속에서 진실을 찾는다는 점에서 법관과 소설가는 닮았다. 양쪽 다 인간의 본성에 대한 이해의 깊이가 텍스트와 기술을 압도한다.”
더보기
남긴 글 6
박동길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달 전
1. 현직 판사가 쓴 소설이라는게 흥미롭다. 2. 주인공의 무의식 분석 과정이 흥미롭다. 3. 마지막 반전이 섬뜩하다.
더보기
snl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현실에서 일어날법한 사건과 감정의 연결고리들.. 정말 현실적인 소설이다
더보기
미나언즈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플라이북 #마이웨이 #독서모임 #좋아요 #부기들 P.234 그래, 누구의 잘못도 아니었던 것이다. 나의 잘못도 아니고 백사자의 잘못도 아닌 것이다. 잘못한 사람이 아무도 없어도 불행한 일은 일어날 수 있는 것이다. 분노 분노 분노.. 그냥 분노, 화가난다 하지만 화난다고 억울하다고 내 뜻대로 되진 않는다. 세상이 얄밉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