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그러므로 떠남은 언제나 옳다 (오소희 여행에세이)
오소희 지음
북하우스
 펴냄
15,000 원
13,5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408쪽 | 2013-01-09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오소희 작가의 네 번째 여행서인 『안아라, 내일은 없는 것처럼』에 이어지는 남미 여행기 2부이다. 2부에는 2010년 7월 중순부터 2010년 10월 중순까지 약 세 달 동안 이어진 남아메리카의 6개국(페루, 볼리비아, 브라질, 콜롬비아, 에콰도르, 칠레) 여행의 여정 중 콜롬비아, 에콰도르, 칠레에서 보냈던 시간들이 담겨 있다. <BR> <BR> 남미여행기 2부 역시 1부와 마찬가지로 작가 특유의 섬세하고 깊은 사유, 진심을 다한 현지인들과의 내밀한 대화로 빼곡하다. 이야기들 사이사이로 펼쳐지는 남미의 너른 고원의 모습, 드넓은 황량함 가운데 선명한 색색의 풍경으로 경이로움을 일으키는 아타카마 사막과 우유니 소금사막의 풍경, 인디오 장터 특유의 느긋하면서도 향토적인 분위기가 가득 담긴 사진들 역시 감동적인 볼거리를 선사한다.
더보기
목차

콜롬비아
- 고양이 구하기 대작전
- 이 저녁 속에 당신을 풀어놓으세요
- 비바 대니얼, 비바 콜롬비아!
- 따뜻함이 식을 새가 없다
- 콜롬비아, 그 폭력의 뿌리
- 최고의 바리스타가 건네준 에스프레소
- 우리는 모두 착하고 평화로운 존재들

에콰도르
- 오, 에콰도르! 완전 맘에 들어
- 장터의 아이들이 던진 질문
- Global Care Chain, 세계는 하나로 연결되어 있다
- 종탑에서 맹세한 사랑
- 헤매는 것조차도 여정의 일부
- 극적으로 들어가 극적으로 나오다
- 굿바이 에일린, 행복의 씨앗을 뿌리는 사람
- 비를 맞으며 바람 길을 걷다
- JB, 선생님이 되다
- 우노, 도스, 트레스, 그것만으로 충분한 시작
- 갈라파고스보다 아름다운 눈망울들

칠레
- 엄마가 나를 사막에 버린다고요?

다시, 볼리비아
- ‘유한’한 인간이 ‘무한’을 깨우치는 곳
- 사막의 부엌 여신, 크리스티나
- 진흙 자국 같은, 인연의 따뜻한 흔적들
- 어머니 지구의 눈물을 만나다
- 천국의 밤, 지옥의 밤

칠레
- 그래서 떠남이 소중해진다

# 아디오스, 순수!
# 에필로그

# 그 길에서 만난 사람들

더보기
저자 정보
오소희
대한민국 엄마들이 유난히도 사랑하는 ‘엄마 작가’. 아들 중빈이가 세 돌 되던 해에 터키로 떠나 그곳에서 보고, 듣고, 만나고, 나누었던 이야기들을 엮어 『바람이 우리를 데려다주겠지』를 출간했다. 이후 라오스, 아프리카, 남미 등지를 아들과 함께 동행하며 여행지에서 마주친 사람들과 사연들의 이야기를 정성스레 담아냈다. ‘아이와 함께하는 세계여행’이라는 여행의 새로운 장르를 개척한 천생 여행자이기도 하지만, 우리 삶의 굴곡진 면들까지도 치열하게 바라보며 생의 진실을 탐구하는 에세이스트이기도 하다. 어떤 대상이든 깊고 예리한 시선으로 있는 그대로 보려 한다. 어떤 대상이든 너르고 따뜻한 마음으로 품고자 애쓴다. 그와 같은 머리와 가슴으로 쓰인 문장들은 대한민국의 지친 영혼들, 특히 ‘엄마’라는 이름으로 살아가는 여성들에게 든든한 버팀목이자, 크나큰 용기가 되어주었다. 온라인상에서 여러 해 동안 ‘태평양의 끝’이라는 이름의 소통의 공간을 운영해왔다. 그곳에서는 위로와 공감, 지지와 응원이 필요한 엄마들이 가감 없이 자신의 고민을 드러내고, 마음 깊이 타인의 고민을 들어주었던 진한 대화의 흔적들이 쌓여갔다. 『엄마 내공』은 그 가슴 찡한 기록들을 정리한 소통한 결과물이다. ‘태평양의 끝’ 블로그 http://blog.naver.com/endofpacific
더보기
남긴 글 9
미리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16p. 할아버지의 할아버지 때부터 시골마을 바리차라에서 그런 집에서 살려면 당시 이곳에서 지주쯤 되었을 것이다. 야윈 남자에게는 정체해 있는 물에 오래 괴어 있는 존재의 무기력함과 나른함이 있었다. 그 고택에 가득한 골동품처럼. 그리고 그것은 차 한대 다니지 않는 시골마을의, 빗소리에 모든 것이 파묻혀버린 밤과 잘 어울렸다.
더보기
미리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47p. 연약한 대니얼에게 더 이상의 이동은 힘들어보였다. 사람마다 비등점은 다르기 마련이다. 어떤 이는 아주 높은 온도에서도 열기를 안으로 다스릴 수 있고, 어떤 이는 조금만 뜨거워져도 밖으로 부글부글 흘려버리고 만다. 대니얼은 이미 비등점에 다다른 것 같았다. 더 무리하면 죄다 쏟아버리고 말 것이다.
더보기
미리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49p. 남미를 여행하는 동안, 나는 또 다른 대니얼들과 종종 마주쳤다. 그들은 명백히 이전보다 가난하고 불안정해진 자들이었으나, 그렇다고 반드시 불행해 보이기만 했던 건 아니다. 생에는 굴곡이 있는 법이고, 그 리듬을 타며 춤을 추느냐 엎어지느냐 하는 것은 자신이 속한 국가의 경제적 성쇠에 못지않게, 그가 일생을 통해 구축해온 내면의 긍정성에 더 많이 좌우되기때문이다. 우리는 시련 속에서만 진정한 자신의 '강도'를 실험 당한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