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그러므로 떠남은 언제나 옳다 (오소희 여행에세이)

오소희 지음 | 북하우스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2명

15,000원 10% 13,500원
408 | 2013.1.9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오소희 작가의 네 번째 여행서인 『안아라, 내일은 없는 것처럼』에 이어지는 남미 여행기 2부이다. 2부에는 2010년 7월 중순부터 2010년 10월 중순까지 약 세 달 동안 이어진 남아메리카의 6개국(페루, 볼리비아, 브라질, 콜롬비아, 에콰도르, 칠레) 여행의 여정 중 콜롬비아, 에콰도르, 칠레에서 보냈던 시간들이 담겨 있다. <BR> <BR> 남미여행기 2부 역시 1부와 마찬가지로 작가 특유의 섬세하고 깊은 사유, 진심을 다한 현지인들과의 내밀한 대화로 빼곡하다. 이야기들 사이사이로 펼쳐지는 남미의 너른 고원의 모습, 드넓은 황량함 가운데 선명한 색색의 풍경으로 경이로움을 일으키는 아타카마 사막과 우유니 소금사막의 풍경, 인디오 장터 특유의 느긋하면서도 향토적인 분위기가 가득 담긴 사진들 역시 감동적인 볼거리를 선사한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9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