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나의 삼촌 브루스 리 2 (천명관 장편소설)
천명관 지음
예담
 펴냄
12,800 원
11,5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74쪽 | 2012-02-06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고래>, <유쾌한 하녀 마리사>, <고령화 가족>의 작가 천명관의 장편소설. 이 작품은 197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한국식 근대화의 압축 성장을 거치며 평범한 개인들이 고달픈 삶을 살아내는 과정을 천명관 특유의 흡인력 있는 화법으로 담아냈다. 화자인 나의 시선으로 바라본 삼촌의 이야기는 70년대 영웅의 상징 '이소룡'에 대한 추억으로 시작된다. <BR> <BR> 할아버지가 바깥살림을 차려서 낳은 서자로 들어와 어릴 때부터 눈칫밥을 먹으며 성장한 삼촌에게 이소룡은 비루한 자신의 인생을 구원해 줄 그 무엇이다. 그러나 태생부터 원조나 본류가 될 수 없었던 삼촌의 운명은 험난하기만 하다. 이소룡을 추종했으나 끝내 저 높은 곳에 다다르지 못하고 모방과 아류, 표절과 이미테이션, 짝퉁인생에 머물게 되는 한 남자의 기구한 삶이 70년대 산업화, 80년대 군부독재와 민주화혁명, 90년대 본격 자본주의 시대를 배경으로 파란만장하게 펼쳐진다.<BR> <BR> 이번 소설에는 '살아간다는 것'에 대한 작가의 진지하고 애정 어린 성찰이 담겨 있다. 인생의 아이러니, 진실의 탈을 쓴 가혹한 운명과 마주한 인물들이 경험해 가는 실패와 좌절의 연대기는 어찌 보면 가학과 피학의 에너지로만 점철된 듯하지만, 그 안에서 소리 없이 자라나는 한 가닥 삶에의 열정이야말로 천명관이 추구하는 최종의 서사전략이다.<BR> <BR> 천명관 작가는 언제 어디선가 한 번쯤 들어본 듯한 우리네 신산스런 삶의 이야기들을 능란하게 들려주면서도 때로 그 익숙한 것들의 폐부를 가차 없이 찔러대는데, 관습과 편견을 풍자하거나 치졸한 욕망과 권력의 힘을 희화화시켜 조롱함으로써 가슴 싸한 쾌감을 선사하기도 한다. 또한 대한민국 30년 정권의 변천사를 틀거리 삼아 그 안에서 벌어지는 온갖 사회적 악행과 시대의 소용돌이에 휘말린 인간군상의 모습을 생생하게 묘사함으로써 사회비판적인 리얼리티를 더하고 있다.
더보기
목차

1권
정무문1 ...007
정무문2 ...065
맹룡과강1 ...133
맹룡과강2 ...197
사망유희1 ...281
사망유희2 ...359

2권
당산대형1 ...007
당산대형2 ...085
용쟁호투1 ...197
용쟁호투2 ...301
작가의 말 ...369

더보기
저자 정보
천명관
1964년 경기도 용인에서 태어났다. 2003년 문학동네신인상에 소설 「프랭크와 나」가 당선되며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장편소설 『고래』로 2004년 문학동네소설상을 수상했다. 이외에 소설집 『유쾌한 하녀 마리사』 『칠면조와 달리는 육체노동자』, 장편소설 『고령화 가족』 『나의 삼촌 브루스 리1, 2』 『이것이 남자의 세상이다』가 있다.
더보기
남긴 글 5
시간없음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달 전
83p 언젠가 우리는 이날에 대해 이야기할지도 모른다. 우리가 술을 마셨던 장소가 삶겹살집이었는지 순댓국집이었는지 기억조차 희미해진 먼 훗날, 이미 오래전에 소실되어 버린 사랑의 감정을 기억해 내려고 애쓰며, 우리는 다시 술을 마시고 아무렇지도 않게 웃으며 싱거운 농담을 주고받을 수 있을까? 나는 한없는 허전함과 상실감에 귀대시간도 잊은 채 눈 덮인 거리를 오랫동안 이리저리 헤매다녔다. 151p 내가 살아보니까 세상에서 제일 무서운 건 외로움이더라. 그건 암이나 전쟁보다도 더 끔찍한 거야. 젊었을 땐 나도 그걸 몰랐어. 그래서 사람들한테 못되게 굴었지. 지금 생각하면 그래도 같이 어울려서 지지고 볶고 할 때가 행복했는데…
더보기
라이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몰입감 높고 시간떼우기 좋습니다.
더보기
주미애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딸기철수🍓 . ✔️또다시 완전 인정! 믿고보는 이야기꾼 천명관 작가님! . 고래 다음으로 재밌게 본 작가님 소설! 고래만큼 놀라운 흡입력으로 800페이지 정도되는 분량이지만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읽었다. . 이소룡을 동경하는 시골 청춘들의 성장 소설인줄만 알았는데, 참담했던 군부독재 시대, 삼청교육대 등의 이야기로 인해 마냥 즐겁게 볼 수는 없었다. 삼청교육대 내용은 소름이 돋을 정도로 사실적인 묘사로 마치 교육대에서 현장을 보고 있는 느낌이 들 정도라 나도 모르게 눈쌀이 찌푸려졌다. . 고래에서도 느꼈지만 페이지가 술술 넘어가는 스토리 구성이며, 등장인물의 이해관계라든지 소설이 갖춰야 하는 기본 요소에 충실한 작품이었다. 개인적으로는 스토리 연결성이 고래보다 더 좋았다.(고래는 초현실주의 내용도 다소 있어서 좀 당황스러웠기에..) . 고래처럼 인물들의 불행한 인생에 주목했으며, 소설을 보는 내내 작가가 염세주의자가 아닐까라고 생각했다.(고래와 이 작품을 동시에 읽는다면 100%라고 봄) 다들 힘든 일을 겪지만 그럼에도 살아내야 하는 인생이기에 소설을 읽고 있는 그대들의 삶만 힘든 것이 아님을 주인공들의 진흙탕같은 인생을 통해 공감과 위로를 전해준다. . 책을 읽는 내내 머리 속에 내용이 영화 슬라이드처럼 스쳐갔고 마지막 페이지를 덮고 나서 한 편의 영화를 본 듯 모든 장면이 생생해서 타고난 이야기꾼임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었다. . ‼️개인적으로는 소름 돋았던 장면! 정 기자와의 재회! 유 회장의 마지막 발언! . 천명관 작가님 소설 순위(개인 기준) 1. 고래 2. 나의 삼촌 브루스 리 3. 유쾌한 하녀 마리사 4. 고령화 가족 5. 이것이 남자의 인생이다 . 고래나 나의 삼촌 브루스 리는 영화로 나와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해봤다. (수많은 러브신을 어떻게 편집하느냐가 관건이다) 📖 꿈이 현실이 되고 나면 그것은 더 이상 꿈이 아니야. 꿈을 꾸는 동안에는 그 꿈이 너무 간절하지만 막상 그것을 이루고 나면 별 게 아니란 걸 깨닫게 되거든. 그러니까 꿈을 이루지 못하는 건 창피한 일이 아니야. 정말 창피한 건 더 이상 꿈을 꿀 수 없게 되는 거야. 📖 “너는 아직도 꿈을 꾸고 있니?” 📖 -“이제부터 내가 하는 말을 그대로 복창한다. 나는 인간이 아니다.” 도치가 복창했다. -“나는....인간이다.” 염마는 때리느라 열중해서 도치가 복창을 다르게 했다는 사실을 알아채지 못했다. -“나는 개새끼다.” -“나는....개새끼가 아니다.” (중략) -“나는 개새끼가 아니다! 나는 인간이다” 📖 “산다는 것은 그저 순전히 사는 것이지 무엇을 위해 사는 것이 아니다.” . #나의삼촌브루스리#천명관#예담#책#북#독서#소설#책읽기#소설읽기#독서후기#책기록#끄적임#독서소통#책소통#독서일기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